Weniverse
10,000+ Views

전 국민에게 코로나 검사를 안하는 이유

한 번쯤 전 국민이 코로나 검사를 하고, 2주간 전체 격리에 들어가면 어떨까 생각을 해보셨을 것 같습니다. 이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측면들이 매우 많지만, 수학적으로도 불가능한 측면도 있습니다. 왜 그런지 이야기해보겠습니다 :) <영상으로 보기> https://youtu.be/RCf4KZa9IfQ <이미지로 보기>
이 영상은 4월 초에 제작한 영상인데요. 이때만 해도 해외에 다녀오거나 확진자 동선과 겹치지 않았다면 검사를 하지 않는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서울과 수도권에 임시 검사소를 설치하고, 증상이 의심된다면 누구나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방역의 방식이 변화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답은 본문에서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 빙글러님들 모두 건강하게 집에서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하... 역학조사가 중요한 게 이 때문이기도 하군요.
@uruniverse 그렇습니다 :)
오 아주 유익하고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 감사하니 영상으로도 보러 가야지
@Voyou 👍👍👍
와 감사합니다! 덕분에 좀 더 잘 알게 되었어요!!!!
@quandoquando 잘 봐주셔서 제가 더 감사합니다 :)
70억 명 조별과제......어떻게 보면 불가능한게 정상적인 거였네요 ㅜㅜ
개인의 주의가 답이네요ㅠ 좋은정보감사합니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살을 빼고 싶다면? 적게 먹고 많이 운동하라 는 틀렸다! 고 말해주는 다큐멘터리
흔히 다이어트의 성공법이라고 하면 적게 먹고 운동을 하라고 한다. 하지만 이 다큐에선 그 말 자체는 틀렸다고 알려주고 있다. 어째서 일까!? 페드업(먹이다)이라는 다큐! 시작!! 브레이디 라는 중딩(15살) 98키로가 넘는 과체주 아동 좀 안쓰러운건 자존감이 되게 낮음.. 학교서도 아이들에게 놀림을 당하고 있고 그걸 부모님이 알고 너무 슬퍼해..ㅠㅠ 인터뷰내내 주눅이 들어있어 매기, 96키로 비만판정을 받은 12살 여자아이야 이 아인 비만 문제로 운동을 하고 있어. 수영을 평일에 하고 주말엔 강아지를 데리고 한시간정도 산책해. 하지만 체중에 변화가 없지. 안타깝게도  이 아이 또한 자존감이 아주 낮아.. 자 화면은 바뀌고 빌 클린턴 전대통령이 비만에 대해 운동을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식단 조절도 필요하다고 하지 하지만 식단 조절을 국가에서 지원해 주지 않으면 안된다고 답해. 여기서 아주 중요한 문제를 말해 "영양이 좋은 식품을 아이들에게 제공하지 않는건 국가의 문제가 크다" "지금 미국의 식품은 건강하지 않다는걸 인정한다... 그리고 그걸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제공하는 것 또한 큰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 여시들은 어떻게 생각해? 자유주의 미국의 시장원리에서 개개인이 선택한 음식을 왜 정부가 정해줘야하지? 왜 정부의 책임이 커?  이 다큐를 보면 이해할 수 있어 미국의 마켓, 높은 칼로리에 맛있는 상품들이 대량으로 값싼 가격에 팔리고 있지 칼로리! 모든 음식에 있는 열량이지 이 열량으로 우리는 에너지를 낼 수 있어! 그러나 남아있는 열량들을 소모하지 않게 되면 ? 몸에 저장이 되겠지?? 그래서 우리는 이 원칙에 의해서 높은 칼로리의 음식을 먹으면 그에 맞게 운동해야하고 운동하지 않으면 살이 찐다! 는 결론을 내리게 돼버려 하지만 아니야!! 이론적으론 맞으면서 또 틀리다고 설명해줘! 자 이걸 잘봐!!! 쿠키 한개에 20분 조깅해야 하고 미디엄 사이즈의 프렌치프라이 하나에 1시간 12분의 수영을 해야 소모가 된다는거야. 그렇다면 우리는 살을 빼려면 그 이상의 시간을 소모하고 움직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지. 그만큼의 운동을 할 만한 시간이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에겐 힘들어 그렇기에 매일 하루에 110만큼 먹는다 치고 매일 109만큼 소모한다고 하자. 아무리 칼로리를 소모한다고 해도 결론은 살이 찐다는 얘기야! 운동만으론 절대로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의 칼로리를 다 소모 할 수 없어. 문제는 칼로리를 소모하느냐가 아니야! 어떤 칼로리를 섭취하느냐에 따라 달라. 칼로리는 다 같은 칼로리가 아니야. 왜 다르냐?! 자 예를 들어보자 아몬드 한줌 160칼로리 아이가 한줌 잡아 입에 삼키면? 섭취시작 하지만 아몬드가 지니고 있는 갓 섬유질님으로 인해 몸에 바로 흡수 되지 않는거야!!! 혈당이 높게 올라가지 않지! 이게 좋은거야! 다른곳으로 분산되어 여기저기 쓰이는거지! 하지만 여길봐봐 콜라 등장 아이가 쭉 들이마심 섬유질이 없으요 바로 간으로 고고씽!!! 난 내갈길을 간다 한꺼번에 많은 양의 설탕이 들어오고 간은 이걸 감당하지 못하지!! 그래서 바로 지방으로 전환해버려!!! 같은 160칼로리인데도! 어떤게 몸에 좋은지 이제 알겠지!? 하지만 이상하게도 식음료업게는 열량균형을 강조해서 운동을 하라고 부추기지! 기업이니까.. 팔아야하지.. 문제는 음식이 아니고 운동이다. 느그들은 운동하지 않았으니까 살찌는거야! 게으른거야! 이렇게 결론이 나는거지.. 자 다시 설탕에 대해 한번 알아 보자. 설탕은 특히 위험하다..많은 질병을 야기시키지! 설탕 성분 중 단맛은 과당인데, 간에서만 이것을 처리 할 수 있대 한번 볼까!? 애기가 코코아음료를 마시고 있어 하지만 많은 당분때문에 간에 과부하가 걸리게 된다!! 힘든 간때문에 췌장이 나서지 이때!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뿜뿜 과다분비되는거지 인슐린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호르몬이야! 인슐린은 설탕을 지방으로 바꿔주는 직업을 가진 호르몬이지.. 안돼ㅠㅠㅠㅠㅠ 문제가 또 발생해 인슐린이 과잉분비가 되면!? 뇌가 영향을 받아! 포만감을 느끼게 해주는 신호가..... 배고픔으로 바뀌는거지.. 그렇게 되면 우린?? 몸에 에너지가 없다 이놈아 나 못움직여!!! 아님 좀 더 먹든가!! 결국 이 행동으로 인해 비만하면 게으름을 연상하게 되는거야. 이걸 의학계에서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시장은 어떤가 보니.. 저 칼로리, 저지방 저 당분.. 별 별 상품을 더 찍어내기 시작하지  한번 당에 중독된 우리의 뇌는 자꾸자꾸 더 강한 당을 찾게 되는거야. 당이 우리 뇌에 미치는 영향은 어마어마해 중독성을 일으키는데 이게 코카인의 8배나 된대. 땅콩쨈을 푹 찍어서 식빵에 한번 발라주고 딸기나 포도잼도 그 위에 발라주면 점심 완성! 이런 음식을 아이들이 먹는다..ㅠㅠ 미국 심장협회에서 하루에 먹어야하는 설탕량을 6~9 작은 술로 정해줬어! 그런데!?! 방금 땅콩잼부터 식빵 콜라 오렌지쥬스.. 미국 아이들이 먹는 설탕량이 거의 41 작은 술이 되는거야!!! 미국은 이 문제를 잘 알고 있지만 오히려 이걸 더 잘 이용해서 상품의 종류를 늘려서 수익을 만들어냈지 오죽하면 마케팅의 성공사례에 올라가 있을 정도래..ㅎ 문제는 학교야! 아이들이 먹는 음식을 보면 다 피자나, 햄버거, 나쵸, 소시지, 콜라등 요일별로 바껴나오는데 월요일은 맥도날드, 화요일은 웬디즈, 수요일은 피자헛 이런식임.... 패스트 푸드 업체가 학교에 자신들의 음식을 제공하고 로비금을 정부가 받아 점점 이런 급식을 학교에 강요하고 있지 (확실히 로비금을 받는다고 하진않지만 우회적으로 설명) 쓰레기 음식을 아이들이 의무적으로 먹어주니까 아주 큰 돈이 되는 고객을 갖게 되는거지! 인터뷰 영상을 보면 왜 정부는 아무 일도 안하고 있느냐고 질문하자 보건복지부 쪽 사람이 "아무 말도 할 수 업성" 나몰랑" 이렇게 나오는거야 ㅎㅎ 아이들의 티비 시청률이 높은 시간대의 방송을 보면 과자 광고가 친근한 캐릭터들과 함께 나오고 아이들은 이를 보면서 정크푸드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는거지 무서운건 아이들이 이런 달콤한 광고를 보면 뇌에서 더 먹고 싶게 만든다고 하네. 그럼 아이들은 부엌에서 과자를 가져와 접시에 부어먹어 물론 미국 정부에서 아무것도 안하는건 아니야. 처음 오바마 행정부에서 강하게 나왔지 아이들 대상 마케팅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제과 업계에 당부하지 좋아!! 점점 더 나아지는군 하고 안심하면 안돼... 미쉘 오바마는 재과업계와 어떤 합의를 보게 되고 그 결과 재과업계의 문제가 아닌 운동하지 않는 사람들의 문제로 화제가 바뀌면서 운동을 열심히 하자는 플랜으로 바껴버려.... 결국 바뀌지 않은거야 다시 운동하지 않은 게으르고 탐욕스러운 개인의 탓으로 돌리는거지 이미 시장은 건강을 위해 음식을 제공하기 보단 보다 더 팔리기 위해 만들어진 쓰레기음식을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있다는거야. 아니면 비싼 돈을 내고 야채나 고기를 사먹어! 그래도 희망은 있어 여러 환경, 건강 단체들이 노력을 하고있어 인상좋은 할아버지 교수님이 "그래도 우리는 희망이 있다. 하지만 너무 슬픈건..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들이 이 전쟁에서 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라고 말해 맞아. 많은 노력을 하고 있어 하지만 아이들에게 지금의 식음료시장은 선택권이 너무나도 좁고 적어 오히려 강요당하고 있지 그렇기에 부모의 역할이 아주아주 중요하다고 강요해 어릴적부터 자극적이고 간단히 조리되는 패스트 음식들과 멀어지게 하는거야 아까 첫번째 과체중 아이였던 브레이디 기억해? 브레디의 엄마 자신의 탓으로 아이가 과체중이 된것같아 아주 슬퍼해 그래서 다큐 촬영을 하면서 점점 변해. 직접 집에서 신선한 재료로 따뜻하고 건강한 요리를 손수 만들게 돼! 아이들도 음식 만드는걸 도와줄만큼 즐거워해 브레이디의 어린 남동생도 과일과 야채를 잘 먹게 되지! 브레이디는 과자의 표지보다 뒷면의 영양성분을 보고 "이건 가짜야!" 하고 집어든 과자를 돌려놓아 5달 후 이렇게 가족들이 전부 변화했어 아빠는 16키로가 빠지고 엄마는 27키로가 빠져서 고혈압약을 안먹게 됐대 브레이디는 12키로가 빠지고 앞으로 23키로를 더 뺀다고 결심했대 자.. 이 다큐는 조금더 이야기를 해주지만 난 여기서 끝내고 싶어 주제는 아주 쉬워 적게먹고 많은 운동을 하면 살이 빠진다? 틀렸다기 보다 아니라고 하고싶어 칼로리는 문제가 아니다, 어떤 음식을 먹을 것인가!? 좋은 음식을 먹고, 건강하고 여유로운 운동을 하자! 이게 그 주제라고 보고싶어^^ 이 긴글을 읽어줘서 넘 고마워! 여시들! 적게먹지말고 좋은걸 먹어! 운동도 무리하지마! 즐길만큼 행복하게 운동해! 출처 진짜 왜 다 맛있는건 안좋은거냐구 ㅜㅜㅜ 건강한 음식을 먹어야되는거 넘 어렵다잉...
기묘하지만 '천재적인 디자인' 모음 Part.2
엎질러진 꿀단지 고양이 침대 기묘하지만 천재적인 디자인 [IDEA RABBIT] 창의적인 생각을 할 수 있는 능력은 주변의 많은 것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 좀 더 쉬운 방법으로 일처리를 가능하게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불가능한 일들도 해결할 수 있게 도와준다. 이전까지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물건을 창조할 수도 있으며, 생활의 편리를 가져다주는 편리함도 만들어 낼 수 있다. 작은 생각의 차이가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우리 주변에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이 있다. 누구도 생각지 못한 기발한 발상과 창의력 넘치는 문제 해결 방식으로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새로움으로 가득한 창의적인 디자인은 우리 삶을 좀 더 재미있게 만들어 준다. 우산 씌워주는 야외 조명 링거 모양의 화분 물 주기 혈액은행은 얼마나 혈액형을 보유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비 오는 날을 위한 슈퍼 마리오 우산 엘프들이 사용할 것 같은 수저 주방용품 회사의 화장실 정육점으로 들어가는 문의 손잡이 펜 뚜껑이 고양이처럼 생겼다 모래시계가 장착된 신호등 다양한 인종과 피부색을 위한 밴드 한쪽 팔만 운동한 마네키네코 레고처럼 표현되었다 한 번에 여러 잔을 동시에 들 수 있다 퍼즐 카펫 젓가락으로 사용할 수 있는 포크 종이접기 조명 수직으로 하는 체스 요다 북엔드 스폰지밥 스펀지 거치대 평소에는 팔찌처럼 보이는 시계 롤 초밥 의자 티백을 거치해 둘 수 있는 잔 계단 손잡이 받치고 있는 사람 메롱 하는 강아지 줄자 기사 펜 거치대 위아래 그림이 하나가 된다 컵라면 속의 고양이 원소 주사위 도서관의 책 벤치 출처ㅣ아이디어래빗
백신 공급 관련 보고서(PIIE, '21.6.7)
월요일은 상큼하게 보고서로 시작하시죠.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 업적 중 하나를 말하라면 아이러니컬하게도, 코로나19 상황에서 발동했던 "워프 스피드 작전/Operation Warp Speed"라 할 수 있겠다. 현재 미국의 광범위한 백신 접종을 가능하게 했던 것도, 트럼프 정부가 그야말로 광폭적인 행보를 통해 백신 개발을 지원했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백신 접종의 확대 그 자체는 바이든 정부의 공이라 해야 하겠지만 말이다. 다만 바이든 정부나 트럼프 정부나 하나같이 의존하는 법률이 하나 있다.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DPA)인데, 이 법률을 발동한 덕분에, 미국 내 제약회사들은 안전하게(?) 물자를 확보할 수 있었다. 바로 저 "안전하게"라는 표현을 잘 생각해 보셔야 한다. 백신 개발 재료나 설비 확보는 그야말로 제로섬 게임이기 때문이다. 저 "안전하게"라는 표현은, 미국 내 백신 관련 회사들이 설비와 재료를 먼저 확보할 근거를 제공하는 DPA 때문에 말한 것이다. 즉, 이것이 백신(혹은 백신관련 제품)의 실질적인 수출제한 혹은 수출금지를 구성할 여지가 대단히 높았다. 물론 미국이 명시적으로 수출제한/금지를 발동한 적은 없었고, 조사를 해 보니 실제로도 발동하지는 않았지만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이 아래 보고서(참조 1)의 주제다. 백신 제조는 크게 두 단계로 나뉜다. (1) 원료/백신 생산(Plants to manufacture drug substance/product)과 (2) 마감/출하(Plants to fil/finish)이다. 당연히 "둘 다" 중요하다. 문제는 각 단계에서 단계별로 필요한 설비와 원재료, 마감에 필요한 유리나 냉동/냉장, 등등(주사도 중요하지만 여기서 빼겠다)이 필요한 상황에서 설비와 원재료 확보가 과연 가능하냐에 있다. 그리고 조사를 해 보니, 인도측(주로 Serum)이 주장했던 것처럼 설비와 원재료 확보가 과연 DPA 때문이었느냐...하니 그것 때문은 아니고 세계적으로 많지 않은 백신 제조사들(참조 2)이 모두 다 설비/원재료 확보 경쟁에 뛰어들었기 때문에 세계적인 수요 확대/공급 미달 현상이 있었다. 조사의 주된 대상은 관련 원재료를 생산하는 미국의 Merck Millipore와 Cytiva/Pall(참조 3), Thermo Fisher, ABEC 등이었다. 그렇다고 DPA의 영향이 없었다고 보기도 좀 뭐하기는 하다. 미국은 2020년 여름부터 DPA를 발동하여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생산설비를 두 곳(Emergent BioSolutions과 Catalent) 세웠었다. 이 때부터 DPA를 통해 설비와 원재료가 무한정에 가깝게 생산설비에 제공됐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만 원재료를 요구하지 않았을 것이다. 보고서에는 안 나오지만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는 심지어 한국에서도 생산된다. 게다가 노바백스가 등장을 했으니 앞으로도 한동안은 계속 설비/원재료 부족현상이 지속될 것 같다. 그래서 무엇이 필요하냐, 투명한 정보에 근거한 주요국들간 협조이다. 왠지 모르게 공자님 말씀같아 보이기는 하지만, 백신 생산이 실제로 이뤄지고 있고, 그게 또 기업 수가 우후죽순 많지는 않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정보 공유가 가능한 일이다. 정보 공유가 가능하다면? 여기저기 자원 배분도 가능하다는 얘기다(이 부분은 정부 개입이 필수적일 듯 하다). 요는, "워프 스피드 작전"을 범세계적으로 발동하자는 의미다. G-7 회담이 계기인지는 좀 불확실하지만 미국과 EU는 3월부터 서로 백신 공급 부문에서 협력하고 있는 듯 하다(참조 4). ---------- 참조 1. PIIE의 채드 본은 영상회의로만 만나봤었는데, 실없는 농담을 좋아하는(...) 좋은 분이다. 코로나19와 통상정책 관련해서는 작년부터 발군이다. 그의 보고서는 꼭 챙겨보는 편. The US did not ban exports of vaccine supplies. But more help is needed.(2021년 6월 7일): https://www.piie.com/blogs/trade-and-investment-policy-watch/us-did-not-ban-exports-vaccine-supplies-more-help-needed 2. 가령 짤방의 출처인 아래 AFP 기사는 유럽 내 백신 원재료 생산지/최종제품 생산지로 나눠서 보여주고 있다. 이들도 인도 Serum의 설비/원재료 확보 경쟁사(!)들이다. 여담이지만 벨기에 법원의 EC vs. AstraZeneca에 대한 최근 사전적판결에 대해서는 할 말이 좀 있는데 그건 다른 주제다. EU asks for big penalties against AstraZeneca over dose delays(2021년 5월 27일): https://ednh.news/eu-asks-for-big-penalties-against-astrazeneca-over-dose-delays/ 3. Cytiva의 경우 "워프 스피드 작전"을 통해 2020년 10월 3,100만 달러를 보조금으로 받았다. 목표는 12개월 내 메사추세츠 설비를 확대하고, 유타의 설비도 똑같이 만들어내는 것", 그 외 DPA를 통해 설비와 원재료 우선 확보권을 얻었다. 4. EU seeks closer cooperation with US on vaccine supplies(2021년 3월 6일): https://www.politico.eu/article/eu-us-covid-vaccine-coope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