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roh
10,000+ Views

악스웰 & 인그로소 듀오결성 소식입니다!!

악스웰과 세바스티안 인그로소가 듀오를 결성한다는 소식입니다!! 스티브 안젤로가 없다는게 좀 아쉽긴 하네요ㅠㅠ 개인적으로 SHM 팬으로서 너무 기쁘네요ㅜ.ㅜ 6월 21일 라스베가스에서 대뷔무대를 한다고 하네요 앞으로 둘의 음악이 너무 기대되요:)
7 Comments
Suggested
Recent
ㅠㅠ마피아 보고싶엇지만 저렇게 라도 듀오 넘 좋네요^
좋다 존잘두명!
SHM다큐보면 위에 둘은 잘맞는데 스티브 안젤로와는 많이 않맞앗져ㅠㅠ 해체 후에 굴이서 앨범 몇번 냈었는데 둘이 결성해서 대박이네
헐 대박이다....... 역시 스티브안젤로는 사이즈가 넘 잘 나가서 아쉬울게 업나..
@kimdel 디파쳐ㅠㅠㅠ 너무 기대되요! we come we rave we love 얼마전에 나왓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Swedish House Mafia - Don't You Worry Child ft. John Martin
삶이 힘들다는 것을 처음 알았을때 올림픽공원앞 30-5번 버스를 타고 멍하게 앉았있는데 이노래가 버스에서 나오더군요... 버스에서 듣기 힘든곡인데 ... 갑자기 울컥하는 기분이 들더니... 갑자기 힘이 생기는거 같았습니다... 힘내자! There was a time 그랬었던 때가 있었지 I used to look into my father's eyes. 내가 아버지의 눈동자를 유심히 들여다 보곤 했던 In a happy home 아주 행복 가득한 집에서 I was a king, I had a golden throne. 난 왕이었어, 금으로 된 왕좌를 가지고 있었지 Those days are gone, 그러한 시절은 이제 가버렸어 Now the memory's on the wall. 이제 그 기억은 벽에 붙어있어 I hear the songs 난 그 노래들이 들려 From the places where I was born. 내가 태어났던 곳에서 나왔던 (그 노래들) Upon the hill across the blue lake, 푸른 호수 건너에 있는 언덕 위, That's where I had my first heartbreak. 그곳에서 난 처음으로 아주 큰 슬픔을 느꼈지 I still remember how it all changed. 난 그 모든게 어떻게 변했는지 아직도 기억나 My father said, 나의 아버지가 말씀하시길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걱정하지 말거라, 걱정하지 말거라 얘야.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봐라, 너에게 또 다른 앞날이 있으니깐.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now." 걱정하지말어, 이제 걱정하지 마." Yeah! 네!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걱정하지 말거라, 걱정하지 말거라 얘야.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봐라, 너에게 또 다른 앞날이 있으니깐.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now." 걱정하지말어, 이제 걱정하지 마." Yeah! 네! There was a time 그랬던 때가 있었지 I met a girl of a different kind. 난 특별한 여자애를 만났었어 We ruled the world, 우리가 이세상을 다 가진 듯 했지 I thought I'd never lose her out of sight. 난 그녀를 절대 잃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We were so young, I think of her now and then. 우린 너무 어렸어, 난 이따금씩 그녀를 떠올려 I still hear the songs reminding me of a friend. 난 한 친구를 떠올리게 만드는 그 노래들이 여전히 들려 Upon the hill across the blue lake, 푸른 호수 건너에 있는 언덕 위, That's where I had my first heartbreak. 그곳에서 난 처음으로 아주 큰 슬픔을 느꼈지 I still remember how it all changed. 난 그 모든게 어떻게 변했는지 아직도 기억나 My father said, 나의 아버지가 말씀하시길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걱정하지 말거라, 걱정하지 말거라 얘야.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봐라, 너에게 또 다른 앞날이 있으니깐.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now." 걱정하지말어, 이제 걱정하지 마." Yeah! 네! Oh, oh, oh! Oh, oh, oh!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자 봐, 너에게 또다른 앞날이 있어 [Live version repetitions:]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자 봐, 너에게 또다른 앞날이 있어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자 봐, 너에게 또다른 앞날이 있어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걱정하지 말거라, 걱정하지 말거라 얘야. See heaven's got a plan for you. 봐라, 너에게 또 다른 앞날이 있으니깐.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now." 걱정하지말어, 이제 걱정하지 마." Yeah! 네! Oh, oh, oh, oh, oh, oh, oh! [3x] Yeah!
추억팔이) 14년전 오늘 발매된 노래
2005년 10월 18일 발매된 Ex - 잘 부탁드립니다 2005년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았던 익스의 잘 부탁드립니다. 이거 생방으로 봤던 기억이 있는데 한동안 진짜 열풍이였음. 여자들 노래방 가면 이 노래 무조건 불렀다 ㅇㅇ 살짝 술취한 척 방실방실 웃으면서 불러야됨 공감 오지게 되는 가사와 완전 프로의 무대매너를 보여준 보컬 이상미씨의 조합이 엄청났음. 안녕하세요 적당히 바람이 시원해 기분이 너무 좋아요 유후~ 끝내줬어요 긴장한탓에 엉뚱한얘기만 늘어놓았죠 바보같이 한잔했어요 속상한마음 조금 달래려고 나이뻐요? 기분이 좋아요 아싸 알딸딸한게 뿅뿅 가네요 몰라요~ 이정도로 나왔어도 즐겁잖아요 한번의 실수쯤은 눈감아줄순 없나요 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 노래나 할까요? 더 잘할수 있었는데 It's beautyful day 좀 쌀쌀하네요 차가운 바람이 휙~ 가슴을 쓰네요 아프게.. 걱정은 안해요 이제는 익숙해 질때도 되버린거죠 한두번도 아닌데 울어도 되나요 가끔은 혼자 펑펑울고 털고 싶어요 이젠 괜찮아요 딱~ 한잔만더 할깨요 잘부탁드립니다 이정도로 나왔어도 즐겁잖아요 한번에 실수쯤은 눈감아 줄순 없나요 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 노래나 할까요? 더 잘할수 있었는데 It's beautyful day 이정도로 나왔어도 즐겁잖아요 한번에 쯤은 눈감아 줄순 없나요 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나 노래나 할까요? 더잘할수 있었는데 It's beautifuy day 안녕히 계세요 지금까지 제 얘기를 들어줘서 정말 고마워요 잘부탁 드립니다~ 이 노래 기억나는 사람? 난 가끔 혼자서 흥얼거림
혼자서 갈만한 서울 클럽들
클럽 혼자가기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 두려움을 극복하고 혼자간다면 신세계가 열리게 됩니다. 뭐든 처음이 어렵지 그다음부터는 쉽잖아요 ㅎ 요번엔 지역별로 부담없이 갈만한 클럽들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1. 홍대 : nb2, 코쿤 홍대의 가장 대중적인 클럽입니다. 그만큼 사람들도 많고 혼자 오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평일에도 오픈하는 클럽이구요, 음악도 대중적이라 좋습니다. 평일에는 11시까지 무료입장입니다. 혼자가실때 맨정신에 입장하기 힘들다면 근처 편의점에서 맥주나 소주사서 홍대놀이터에서 드링킹하고 입장하시면 됩니다. 제가 추천하는 방법은...ㅎㅎ 무료입장시간에는 프리드링크를 장당 3~4천원꼴에 여러장 살 수 있으니 좀 일찍가서 프리드링크로 술마시며 사람구경하는 것도 좋습니다. 좀 빨리 취하고 싶다면 블랙러시안이나 롱아일랜드아이스티(줄여서 롱티) 바텐더에게 찐하게 타달라고 해서마시면 됩니다 ㅋㅋ 금요일 무료입장 시간때의 nb2모습 줄이긴데 금방금방 빠져서 기다릴만합니다. nb2 맞은편에는 조각피자 파는 몬스터피자가 있는데 3천원으로 엄청난 사이즈의 피자를 즐길 수 있습니다. 새벽까지 영업하니 배가고프다면 클럽에서 잠시 쉬러 밖에 나와 드시는 걸 추천합니다. 이태원 - 골드바 이태원하면 유명한 프로스트 글램도 있지만 혼자가서 싸게싸게 놀만한 곳은 골드바 인 것 같습니다 지하 힙합존도 마음에 들고 평일에 사람적으면 적은대로 술마시며 놀아도되고 주말엔 사람 많은대로 클럽분위기로 놀아도 재밌는 곳입니다. 참고로 이태원 평일에는 사람없으니 주말에만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강남역 인근 - 토토가요, 클럽 매스 강남쪽은 토토가요와 메스가 있는데 둘 성향이 완전 다르기 때문에 골라가면 됩니다. 토토가요는 90년대 가요나오는데 그래서 그런지 누님들이 좀 있는편..ㅋㅋㅋㅋㅋ 근데 젊은분들도 많고 입장료도 만원으로 저렴한 편에다가 수량은 언제나 넘치는 편이니 갈만합니다. 여기는 프리드링크로 소맥마실 수 있습니다. 그다음으로 매스가 있는데 일렉클럽입니다. 강남에서 젤 대중적인 클럽이죠 평일에도 항상여는 유일한 클럽이니 알아두세요 여자수질보다 남자수질이 더 좋은 곳?ㅋㅋㅋ 클럽 친구들이랑 가도 어차피 다 찢어지잖아요? 테이블 잡을 게 아니라면 혼자가는 게 진리입니다. 처음이 어렵지 그다음은 쉽게 재밌는게 클럽 솔플입니다. 원본출처 : 네이버 카페 서울놀자 http://cafe.naver.com/seouljam
규정되지 않은 그들 : 보수동 쿨러
일 할때 유튜브를 켜놓고 그냥 흘러가는 대로, 재생되는 영상들의 음악을 듣는다. 보통은 그냥 귀에 꽂아놓고 뭔 노래가 나오는지 1도 신경쓰지 않지만, 어느날 한 밴드의 노래가 귀에 팍! 하고 꽂혀버렸다. 다들 그런 경험이 있지 않나? 그냥 버릇처럼 음악을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다가 멜로디나 가사가 갑자기 확 꽂히는 순간. 나는 그걸 음통사고라고 한다. 음악에 치여버린거지 교통사고 처럼 퍽쿵ㅇ쾅!! 암튼 그 노래의 주인공은 '보수동 쿨러'였다. 보수동쿨러는 2017년부터 부산에서 활동하고있는밴드다. 밴드 이름은 보컬 주리가 보스턴쿨러라는 칵테일 이름을 보수동쿨러라고 잘못 이해했는데, 단어가 주는 느낌이 좋아 밴드이름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멤버 중 누구도 부산광역시 중구 보수동과는 큰 관련이 없다고 한다. - 나무위키 그 날 내 귓구녕에 내려친 천둥은 바로 이 노래 '죽여줘' (노래 제목임) 전에 소개했던 에이치 얼랏처럼 빡신 밴드는 아니지만 보수동 쿨러는 눈이 번쩍 뜨이게 한다. 곡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깔려있는 기타 리프가 정말 예술이다. 도입부에서 부터 와 오졌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곧이어 나오는 베이스가 또 복병이다. 간만에 쫄깃한 베이스를 만나 하던 일을 멈추고 영상을 뚫어져라 봤지 껄껄 어젠 아무것도 하질 못했네 하루 종일 담배만 물고 있었네 나는 너를 떠 올려 보곤 했었지 그런 어제들이 늘어 가고 나는 숨겨야 하는 것들이 늘어 가고 그대 나를 죽여줘 그대 나를 죽여줘 내가 가지 못하게 내가 가질 수 없게 내가 커지지 않게 보컬도 넘 좋았다 따흐흑 무심하게 내뱉는 허스키한 목소리... 살짝 끝을 긁는 것도 너무 좋다.... 우후우~ 할때는 또 얼마나 맑은지...... 노래를 한번만 들어도 떼창이 가능한 파트다. 보수동 쿨러의 공연은 얼마나 재밌을지 상상도 안된다. 나 왜 서울? 나 왜 안 부산? '0308' 이라는 이 곡은 보컬의 독백으로 시작된다. 내용은 이러하다. 삶은 누구에게나실험이고 중독의 연속이다. 그 중독으로부터조금 멀어지는 실험을 해보자. 무언가를 깨트리는 것은경계를 부풀리는 새로움을 전해줄 것이다. 익숙함으로부터 멀리 벗어나는 건쉽지 않겠지만 인정하자. 살아가며 우리가 배운 건영원한 것은 없다는 거 아닌가? 곡의 전개방식이 조금 낯설고 적응이 안될 수 있지만, 싫어할 수 없는 트랙이다. 독백이 끝나고 이어지는 hook 부분은./. 뭐랄까 소나기가 지나가고 맑은 하늘을 만나게 되는 기분? 정말 말 그대로 숨이 탁 트이는 느낌이다. 역시나 인간 멘솔같은 보컬 주리님의 보석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 멜랑꼴리함 속에서 피어나는 명랑함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우리는서로를 비춰봐 우리는끝이 없을 거야 온스테이지에 올라온 마지막 '목화' 거리를 헤매어 너를 찾아 "너의 삶이 내게 있어" 눈을 맞춰 날 완성시켜줘 "정말로 원한다면" 요즘 날씨에 진짜 쫀떡궁합이다. 찰떡으로는 표현이 안돼. 건조하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와 자켓의 앞섶을 여미는 느낌의 노래? 뭔 개소리냐 싶겠지만 들어보시라. 내가 말하는 이야기가 뭔 뜻인지 알 수 있을테니.. (코쓱) 이 곡은 특히나 서브보컬 구슬한님의 목소리가 아주 돋보인다. 부드러운 목화솜처럼 주리님의 보컬을 감싸주는 그의 보.이.스. 걍 뭔가 아련해 그리고 역시나 엄청난 존재감의 베이스와 작살나는 기타톤 나처럼 기타톤에 치여 죽은 자의 영혼이 이 곡 주위를 떠다닙니다. 이거 분명 실제로 공연가서 들으면 소름 와다다다닫 돋는 곡일거라 생각한다. 아니 빼박임 백타 소름오지는 곡일듯.. 전주에서 베이스 둥둥 탁! 들어가는 그 순간 오줌 지릴 가능성이 오만프로다. 물론 나도 안지 얼마안된 밴드지만, 모두가 보수동 쿨러를 알고 그들의 음악을 들어봤음 좋겠다. 빈티지하지만 느껴보지 못한 새로움으로 반짝거리는 그들. 이 좋은 걸 나만 알 수 없어.. 보쿨 앨범내줘.. 더 열심히 일해줘.. 다작해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