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슈시개]황하나 녹취록 파문…前남친 유서 주목받는 까닭
CBS노컷뉴스 송정훈 기자 '진술 번복' 남친 돌연 "황하나에 미안" 유서 남기고 사망 사망전 지인에 "황씨 부탁에 거짓말 했다" 주장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연합뉴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3)씨의 마약 투약 관련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 투약 사실을 인정하는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4일 MBC는 황 씨가 전 연인 오모씨(29), 오모씨의 친구 남모씨 등과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 여러 개를 입수해 보도했다. 공개된 녹취록에서 남씨가 "우리 수원에서 (필로폰 투약) 했을 때 있지 그때는 진짜 퀄(퀄리티)이 좋았어"라고 하자 황 씨도 욕설과 함께 이에 동의한다. 특히 황 씨는 "내가 2015년에 했던 뽕인거야"라며 마약 구매처까지 털어 놓으며 '눈꽃'이라는 마약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경찰 역시 관련 녹취록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인 가운데 지난달 17일 지인 남씨가 돌연 극단적 선택을 해 중태에 빠졌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후 상황은 급반전을 맞는다. 닷새뒤 황씨 전 연인 오씨가 돌연 경찰에 출석해 예전 진술을 번복하겠다고 밝힌 것. 그는 "우리 그냥 다 솔직하게 얘기하면 되잖아. (황) 하나가 (8월) 15일날 와서 뽕했고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튼 나 진실 말하러 (용산서) 가고 있다"고 말하며 자신의 지인에게는 최초진술 당시 황씨의 부탁을 받고 거짓말을 한것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황진환 기자 그러나 이틀뒤 오씨는 자신의 집에서 "황씨를 마약에 끌어들여 미안하다"는 유서와 함께 자신의 진술을 다시 원점으로 돌리고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오씨의 지인은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 중 일부도 "자살이 아니라면 그 죽음으로 가장 크게 이득 본 사람부터 의심해야 한다"(ds19****), "증언을 할만한 사람들이 전부 극단적 선택을 했다"(leeg****), "목숨도 걸려있는 사건"(bspt****) 등의 반응을 보이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한 누리꾼(mini****)은 "어제 뉴스보는데 황하나가 지인과 이야기 하며 "유서 봤어? 유서 봤을거 아냐?" 라고 했을때 소름이었다"며 황씨가 오씨 사망직후 지인들에게 유서의 유무를 물어본 것에 대해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씨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결혼까지 약속했던 사이로 대중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들은 2018년 결별했으나 이후 3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구매하고 7차례에 걸쳐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황씨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고, 함께 마약을 투약한 박유천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좆본 덕분에 룰 갈아 엎어버리고 존나 핫해진 태권도 근황.jpg
태권도 경기하는 두 선수 뒤로 보이는...? 어디서 많이 본 게이지.. ??그래.. 이거 아냐? 아니고 실제 태권도 선수 경기 현장임. 상대방 선수한테 맞을 때마다 게임처럼 뒤에 게이지가 줄어듦. (W O W) 게이지가 다 줄어들어 0이 되면 패배. 라운드가 종료됨. 8번 봐도 킹오파 같은 느낌인데 실제로 새로운 태권도 규칙 적용된 태권도 시범경기라고 함. 원래 태권도 점수 체계는 0점에서 시작해 가격 부위별로 점수를 얻는 득점제였다면 바뀐 룰은 100점에서 시작해 점수가 깎이는 감점제 방식. 그것을 게임처럼 게이지를 통해 표현해 경기 흐름와 내용을 쉽게 바로 알 수 있게 함 (아이디어 미침...역시 e-스포츠의 나라..) 이렇게 룰을 파격적으로 바꾼 이유는 한국을 성장하게 하는 힘(^^) 일본의 역할이 컸음. 원래 태권도는 특정 부위를 가격하기만 하면 점수를 따는 터치 개념의 방식이었음. 그렇다보니 사람들이 좋아하는 화려한 기술(돌려차기 같은)이나 흥미 진진 타격전 대신  득점만을 위한 잔기술만 사용해 재미없단 비판이 많았었음. 그러던 중 도쿄 올림픽에 일본의 가라테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됨ㅋ 태권도협회: "감히 너네가...?!" IOC는 보통 비슷한 종목의 경우 하나만 남기고 나머지 종목을 없앤다고 함. 이렇게 될 경우 가라테에 태권도가 밀릴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 위기감을 느낌 대태협은 변화하기 시작했고 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전자 호구와 감점제를 도입해 새로운 룰을 만들어낸 것. (배 부분 가격 강도에 따라 최소 1점 ~최대 40점까지 차이가 난다고 함. 원래는 갖다 대기만 하몀 똑같은 점수 가져감) 또 경기를 방해하는 소극적 플레이나 반칙을 하는 경우 상태방 선수에게 10초간 파워 2배를 적용하는 '패널티 타임'도 적용. 패널티 타임에 상대방 선수들은 더 강한 공격을 시도해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어나갈 수 있음. 아직 시범경기만 치른 상태고 개선점도 많겠지만 새롭게 바뀐 태권도 룰과 경기 모습에 국내외 반응은 뜨거운 상황이라고 함..! 태권도 앞으로 더 더 흥하길..! 2차출처: 디미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