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폐활량 테스트 대참사



어제 커뮤에서 폐활량 테스트 엄청 올라오는 거 보고
갑자기 이거 떠올라서 찾아왔습니다.
다시봐도 진짜 눈물나게 웃기네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거참나 진짴ㅋㅋㅋㅋ큐ㅠㅠㅠ
5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다들 봐주세여 제발옄ㅋㅋㅋㅋㅋㅋ너무 웃곀ㅋ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한테 증말 왜그러세요 ㅋㅋ 저 말이 더 웃겨
서경석이랑 정성호를 붙혀 놓다니 ㅋㅌ 정성호 백퍼 서경석 성대모사 했을텐데 서경석 리액션 보고싶다. ㅋㅌ
4남매 ㅋㅌㅌㅌ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슐린갤 당뇨인의 음식 맛 표현.txt
욕주의 식빵집에서 두툼한 밤식빵 하나 사와서 투박하게 찢은 다음 누텔라 턱턱 찍어가 크게 한입 욱여넣고 싶다 슈퍼에서 파는 싸구려 꿀호떡 사다가 후라이팬에 버터 약간 녹여 노릇노릇 구워서 세개씩 겹쳐서 한입 가득 욱여넣고 싶다 퇴근길에 던킨도넛에서 던킨글레이즈드+카카오허니딥+카푸치노츄이스티 한상자 가득 사와서 한입 크게 욱여넣은 뒤에 침 모자라서 잘 안 넘어가면 시원하고 하얀 우유 입 안에 한가득 부어넣고 넘기고 싶다 불닭볶음면 2개 끓어서 슬라이스 치즈 한장 딱 올려가 치즈가 한입에 다 들어갈 정도로 면이랑 같이 입안 가득 욱여넣고 싶다 다 먹고 물이나 우유로 입가심도 안한 채 담배 한대 딱 빨아주면 그게 극락인데 거의 빵과 고기로만 이루어진 햄버거 + 두툼하게 튀긴 프렌치후라이에 멕시코식 타코 소스를 딱 끼얹어서 햄버거 한입 가득 욱여넣고 반쯤 씹어 삼켰을 때 입에 남은 절반은 대가리가 멍~해질 정도로 시원한 콜라를 딱 때려넣어 마무리하고싶다 새콤달콤한 비빔냉면에 양념갈비 숯불에 꼬실러진 거 크게 한점 올려서 입안 한가득 욱여넣으며 후루룩 소리 내면서 게걸스럽게 먹고싶다 분식집 문 딱 열고 들어가 기세좋게 자리잡고 앉아서 국물떡볶이 + 김밥 + 튀김 시켜가 떡볶이 국물에 김밥 턱턱 찍어가 2개씩 집어먹고 튀김은 가위로 다 조사가 덖볶이랑 같이 버무려가 두툼하지만 양념 깊게 밴 떡이랑 같이 묵으면 남은 양념에다가 김이랑 참기름이랑 쌀밥 두공기 싹 뜬져 넣고 지글지글 소리내면서 볶다가 모짜렐라 치즈 살살살 뿌려준 다음 뚜껑 덮어 녹여주고 꼬실꼬실하게 수분 날라간 볶음밥이랑 치즈랑 밥 볶던 나무 주걱으로 크게 뜨가 한입 가득 욱여넣고 싶다 이야 맛표현 장인이네 맛녀석이 따로없음 저렇게까지 먹고싶은데 못먹는다는건 진짜 고문이다
'빈센조', 갱스터물이야 블랙코미디야!
톱스타 송중기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가 안방극장에서 갱스터 장르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방영 첫 회차에 포도밭에 기름을 부어 복수하는 씬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회차가 진행되면서 코믹을 담당하는 전여빈과 신 스틸러들의 활약에 자본과 권력의 카르텔에 맞서 부조리한 현실을 고발성 블랙코미디처럼 다가옵니다. 27일 방영된 <빈센조>  3회차에서는 삶의 터전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시민들의 다크히어로로 급부상한 빈센조(송중기 분)의 인싸 파티로 인해 금가프라자 강제 철거가 가로막힌 바벨 그룹의 마피아식 테러가 빈센조와 홍유찬의 술자리를 테러하며 숨을 멎는 듯한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한국에서 마피아식의 카르텔을 이루고 있는 바벨 그룹이 신약개발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자사 연구원들을 폭발 사고로 위장해 청부 살인하는 장면에 이은 테러였습니다. 또한 뒤를 봐주는 로펌 우상에 검찰 조직 내에서 팽을 당하고 이를 가는 검사 최명희(김여진 분)가 시니어 변호사로 합류하면서 바벨제약의 마약 성분 신약 개발 임상 실험에 관한 범법 사실을 알리려는 내부고발자를 살인 청부하는 법꾸라지로서의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상대에 맞서 악마에는 악마적인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빈센조는 투자개발팀장을 찾아가 협박하면서 금가프라자의 강제 철거를 멈추게 했고, 이러한 빈센조의 통쾌한 한방에 홍유찬(유재명 분)과의 연대감이 싹트던 순간이었습니다. 빈센조에게는 부모로부터 버려져 보육원에 남겨진 것이 트라우마였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아버지가 정작 수술실에 홀로 남겨져 숨을 거둔 엄마를 외면했다는 홍차영(전여빈 분)의 후회와 원망이 부녀 간을 원수 사이로 만들었다는 사연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부녀가 말다툼을 하는 도중에 자리를 피하려다가 이리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는 빈센조의 상황은 긴장되고 어두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위트와 유머 코드였습니다.  최검사가 휘어잡은 법무법인 우상에서 내부고발자 처리에 옥에 티를 남기며 뒤로 밀려난 홍차영의 향후 거취와 그의 주변에서 돕는 인턴 변호사 장준우(옥택연 분)의 활약도 궁금해집니다. 특히, 빈센조가 바벨그룹이란 카르텔을 어떻게 넘어설 지와 금가프라자의 지하 밀실에 숨겨 놓은 금괴 더미를 어떤 유쾌하고 통쾌한 방식으로 처리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앞으로 이 드라마가 안방극장에 새로 선보이는 갱스터물의 전형이 될지, 트렌드를 반영하는 블랙코미디가 될지 지켜볼 만합니다.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