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69년 전 영웅들을 위하여 : 라미 현 (현효제)

유퀴즈를 통해 많은 분들에게 이름을 알린 사진작가 '라미'
2017년 부터 한국전쟁 참전국인 21개국가를 모두 다니면서 참전 용사의 사진을 찍어 드리는 <Korean War Veterans>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계십니다 *_*

이 짤로 눈물 버튼 눌린 사람이 접니다 T_T
자비로 프로젝트를 진행하신 다고 하신다니 . . 정말 쉬운 일이 아닐텐데 대단하신 것 같아요 . .
(후원계좌 알려주세요 ㅠ_ㅠ ! ! )

우리나라도 참전 용사, 독립 유공자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이 강화되길 바라요 🙏

방송이나 인터넷에서 영상 캡쳐본만 보다보니 작가님의 사진들이 너무 궁금해져서
직접 찾아온 그의 작품들, 같이 감상해볼까요 :)




출처 ㅣ profoto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순간 순간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 이슬아
오늘도 한국 작가를 소개해봅니다. 제가 이 작가에게 반했던 순간, 그 순간의 기억을 여러분과도 나누고 싶어서요. 그게 바로 위 영상이에요. 풍경은, 특히나 하늘은 한시도 쉬지 않고 바뀌는데 그림은 그 아름다움의 찰나밖에 잡을 수 없으니 그걸 이런 아이디어로 풀어낸 것이죠. 너무 사랑스럽지 않나요? 그리고 위 영상에 달린 작가의 코멘트도 덧붙여 봅니다. - 라스베가스에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길에 본 조슈아트리는 1년에 기껏해야 2cm 정도 자라는 나무라고 한다. 그러니까 내 키만한 나무는 적어도 백년은 넘었다는 얘기🌵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날은 거의 하루종일 차안에서 하늘을 보거나 지도를 보거나였는데, 저렇게 신기한 풍경을 보고있으면 시간은 서서히 스며들어 어느샌가 깜깜한 어둠속이었다. 별이 뜬 하늘 말고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 아래도 같은 컨셉의 영상이에요. 영상과 코멘트를 함께 덧붙일게요 :) 그리고 뉴욕, 여긴 내가 뉴욕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 바쁘고 화려한 도시, 맨하탄을 멀리 앉아 볼 수 있는 곳. 봄 여름 가을 겨울 다 좋았던 곳. 여기 앉아서 핑크빛으로 물든 하늘을 멍하니 보고있으면 지친 하루가 위로받는 느낌이었다 창밖으로 바뀌는 풍경들 하나하나가 다 새롭고 신기했던 서부 로드트립🌵해가 쨍쨍해서 발도 디딜 수 없을 때, 슬플정도로 붉게 물들다가 어둠이 내려 앉을 때, 갑자기 흐려져 큰 하늘에서 비가 떨어질 때. 어느 한순간도 아름답지 않은 순간이 없었던 아리조나였다. 이런 사랑스러운 아이디어도 아이디어지만 종이에 그려낸 그림들도 반짝반짝해요. 아래는 이슬아 작가님의 종이 그림들. 함께 보고 위안받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래는 코로나 시국의 뉴욕 풍경들이에요. 모두 쓸쓸해보이지만 그래도 우리에겐 곧 다가올 봄이 있으니 모두에게 봄이 오기를 바라며, 더 많은 사랑스러운 작품들은 이슬아 작가님의 인스타그램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다른 그림들이 더 보고싶다면 방문해 보시길.
드로잉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은 한국인 만화 작가
무라타 유스케라는 일본 만화 작가가 있는데 현지에서는 '노력하는 천재' 라는 소리를 들음  이 사람 드로잉 실력이 어느 정도인가 하면 그냥 연재하는 만화 컷들을 연속으로 슬라이드 배치하면 애니메이션이 될 수준임  채색능력도 엄청나서 소년점프 2000호 기념 한정 컬러 포스터를 두 번이나 맡았는데 서로 다른 만화의 주인공들을 각 작품의 개성을 잃지 않으면서 자신만의 그림체를 덧씌운 고퀄리티 작품을 뽑아 냈음  G펜과 마카를 이용한 수작업만 고집하는 방식으로 그런데 이런 완전체 같은 능력치를 가진 무라타 유스케가 '이런 사람이 천재구나' 라고 생각하고 교류를 시작한 만화가가 있으니  김정기라는 사람임  G펜과 마카를 애용하는 무라타 유스케처럼 이 사람은 붓펜이나 붓을 주로 사용하는데 작업 과정을 보면 천재가 누군가를 천재라고 부르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는 걸 알게 됨  블리자드와 콜라보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드로잉 마블 스탭들 앞에서 직접 시연한 시빌워2 드로잉  안시성 개봉 당시 콜라보레이션 이 영상을 본 사람 중 몇 명은 영화보다 드로잉이 더 기억에 남는다고 ..  삼일절 기념 드로잉  지금은 전세계 돌아다니면서 드로잉 쇼도 하고 간간이 방송출연도 하는 중 출처 : 더쿠 개인적으로 김정기 작가님의 드로잉은 정말 경이롭다고 생각합니다 *_* 위 동영상들을 봐도 충분히 그렇다고 생각하실 듯 . . 정말 어마어마한 재능을 가진 작가님이시죠 ! 추가로 몇가지 드로잉을 더 올려볼게요 - 영상도 꼭 꼭 보시길 바라요 :) 압도적인 드로잉 실력에 감탄을 연발하실듯 해요 어떻게 밑그림도 없이 이렇게 완벽한 그림을 그려내시는지 . . 이미지 출처 : 구글, 핀터레스트
치킨집 사장님에게 도착한 손편지
눈앞이 흐려져서 글을 못 쓰겠습니다... 나 왜 울고있지...ㅠㅠㅠㅠ 너무 예쁜 마음을 가진 아이들과 사장님이네요ㅠㅠㅠㅠㅠ + 혹시 궁금하실 분들을 위한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마포구 망원동에 살고 있는 18살 평범한 고등학생입니다. 이렇게 편지를 보내는 이유는 철인7호 사장님께서 베풀어 주신 잊지 못할 은혜와 사랑에 대해 감사함을 하고 싶은 마음에 다시 찾아뵙기도 하고 전화도 드렸지만 계속 거절하셔서... 무슨 방법이 있을까 고민했고 인터넷에 철인7호를 검색했습니다. 비비큐나 교촌치킨같이 전국에 여러 곳이 있는 가게구나 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이런 식으로라도 철인7호 사장님께 감사 말씀 드리고 싶어서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릴 때 부모님이 사고로 돌아가시고 몸이 편찮으신 할머니와 7살 차이 나는 남동생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작년부터 코로나 바이러스가 심해지면서 아르바이트하던 돈가스 집에서 잘리게 되고 지금까지도 이곳저곳 아르바이트 자리를 알아보고 있지만 미성년자인 제가 일할 수 있는 곳은 없었습니다. 나이를 속여 가끔 택배 상하차 일을 해서 할머니와 동생의 생활비를 벌어 가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힘이 들지만 동생과 할머니와 제가 굶지 않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동생이 제게 집에 와서는 치킨이 먹고 싶다며 울며 떼를 써서 우는 동생을 달래 주려 일단 바깥으로 데리고 나왔고 치킨집만 보이면 저기 가자며 조르는 동생을 보니 너무 가슴이 아팠습니다. 집 근처 치킨집에 들어가 조금이라도 좋으니 5천 원에 먹을 수 있냐 하니 저와 제 동생을 내쫓으셨습니다. 망원시장에서부터 다른 치킨집도 걸어서 들어가 봤지만 다 먹지 못했습니다. 계속 걷다 우연히 철인7호 수제치킨전문집이라는 간판을 보게 되어 가게 앞에서 쭈뼛쭈뼛해 하는 저희를 보고 사장님께서 들어오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제 사정을 말씀드렸더니 사장님께서 포장은 안 되고 먹고 가라고 말씀하셔서 얼떨결에 자리에 앉게 되었고 메뉴 이름은 나중에야 알게 되었지만 난리 세트라는 메뉴를 저희에게 내어 주셨습니다. 딱 봐도 치킨 양이 너무 많아 보여 사장님께 잘못 주신 것 같다고 말씀드리니 치킨 식으면 맛없다며 콜라 두 병을 가져오시더니 얼른 먹으라고 하셨습니다. 혹시나 비싼 걸 주시고 어떡해서든 돈을 내게 하려는 건 아닌지 속으론 불안했지만 행복해하며 먹는 동생을 보니 그런 생각은 잊고 맛있게 치킨을 모두 먹었습니다. 그제서야 저는 계산할 생각에 앞이 캄캄해졌고 나쁜 생각이지만 동생 손을 잡고 도망갈 생각도 했습니다. 사장님께선 활짝 웃으시면서 맛있게 먹었어? 라고 물어보셨고 이것저것 여쭤보시길래 잠깐 같이 앉아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외모와 다르게 정이 많으신 분 같았고 말씀 한 마디 한 마디가 참 따뜻했습니다. 치킨값은 영수증을 뽑아 둘 테니 나중에 와서 계산하라고 하시며 사탕 하나씩을 주시고는 그래도 5천 원이라도 내려는 저를 거절하시더니 저희 형제를 내쫓듯이 내보내시더군요. 너무 죄송해서 다음 날도 찾아뵙고 계산하려 했지만 오히려 큰 소리를 내시며 돈을 받지 않으셨습니다... 얼마 만에 느껴 보는 따스함이었는지 1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생생히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에 동생이 언제 사장님께 명함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저 몰래 사장님께 찾아가 치킨을 먹으러 갔다고 자랑을 하길래 그러지 말라고 동생을 혼냈습니다. 그때도 사장님이 치킨을 내어 주셨던 것 같습니다... 어느 날은 덥수룩했던 동생 머리가 깨끗해져서 돌아온 걸 보고 복지사님 다녀갔냐 물어보니까 알고 보니 치킨을 먹으러 간 동생을 보고 사장님께서 근처 미용실에 데려가 머리까지 깎여서 집에 돌려보내신 것이었습니다. 그 뒤로는 죄송하기도 하고 솔직히 쪽팔리기도 해서 찾아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스 보니 요즘 가게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 그렇다 여러 가지 말들이 많이 들려 철인7호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됩니다. 하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막상 볼펜을 잡으니 말이 앞뒤가 하나도 안 맞는 것 같고 이런 글도 처음 써 봐서 이상한 것 같아요. 이해 부탁드릴게요. 다만 제가 느낀 감사한 감정이 이 편지에 잘 표현되어 전달되었으면 좋겠어요. 마지막으로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짜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도 앞으로 성인이 되고 꼭 돈 많이 벌어서 저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면서 살 수 있는 철인7호 홍대점 사장님 같은 멋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