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채용담당자가 뽑은 자소서 및 면접 답안 WORST vs BEST

“엄근진 아버지와 천사표 어머니 사이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에서 영어 스피킹을 늘게 만드는 현실적인 방법
깨어있는 시간에 하루 다섯 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만듦 유튜버는 3시간 간격으로 각각 30분 정도 두 시간 반을 연달아 하면 집중이 잘 안 될뿐더러 온전히 그 시간을 다 활용하지 못해서 이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대 인풋/아웃풋으로 나눔 첫 번째 단계 10 ~ 15분 정도의 영상 보기 뭐든 재밌게 보는 거면 되는 듯 보면서 따라 말하기도 함 두 번째 단계 좋아하는 영문 기사 읽기 읽으면서 따라 적기도 함 (유튜버 추천 사이트) - Lifehack.org - forge.medium.com 세 번째 단계 앞 순서에 들었거나 읽었던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을 적어보기 말하기보다 적기를 먼저 하는 건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듯 ⚠️힘들면 인풋으로 대체 네 번째 단계 이쯤 되면 하루 온종일 뭘 하느라 이미 피곤한 상태니까 그냥 좋아하는 걸 '영어'로 소비해보기 소비란 특별한 의식 없이 읽거나 보는 걸 의미 밥 먹으면서 좋아하는 미드 보면 될 듯 마지막 단계 이상하고 하기 싫을 수도 있지만 스피킹을 조금이라도 할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대 스피킹 연습을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이런 것들이 있대 막짤 보그 어쩌고는 유튜브에 'vogue 73 questions with'라고 검색하면 쫘르륵 나옴 마지막 단계 할 땐 온갖 상상 다 끌어모아서 내가 해외 매체랑 인터뷰 한다 생각하고 주절주절 말해보면 될 듯 (+) 중간에 저 플랜 어쩌고가 뭔지 궁금해서 그 영상도 찾아봤는데 이것도 총 3개월(90일) 동안 하는 거고 첫 달은 매일 10분 정도 되는 영상을 3번 보기 1. 무자막으로 보기 2. 영자막으로 보기 3. 한자막으로 보기 이렇게 보면 총 30분 (매일 다른 영상들을 조금씩 보면서 계속 흡수하래) 두 번째 달은 문법 정리 스피킹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문법 3가지 - 영어의 시제 - 조동사 뉘앙스 차이 이해하기 - 자주 사용되는 구문 정리 유튜브에서 '영어의 시제 정리' '조동사 표현 정리' '영어 필수 구문 정리' 검색만 해도 엄청 나옴 마지막 달은 스피킹 단계 - 쉐도잉까진 꼭 하지 않아도 괜찮고 - 좋아하는 영화의 대본을 구하고 - 하루에 3페이지 분량을 반복해서 보기 - 자주 쓸법한 문장을 찾으면 본인만의 방식으로 문장 만들어보기 평일 기준 주5일 한다고 했을때 3개월이니까 주말 2일만 한다고쳐도 7~8개월이면 영어실력 확 오르겠네요 추천 !!
등록금 가장 비싼 의대 5곳 & 덜 비싼 의대 5곳 [친절한 랭킹씨]
대학 진학률 전 세계 1위인 우리나라. 등록금이 얼마인지는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는 이슈인데요. 최근 공개된 대학정보공시센터 대학알리미의 '2023년 등록금 현황' 자료를 통해 주요 등록금 정보를 살펴봤습니다. 우선 전국 4년제 대학 중 등록금이 가장 비싼 곳들입니다. 전국 4년제 중 학과 평균 (연간) 등록금이 가장 비싼 곳은 1041만3966원의 을지대학교. 유일하게 1000만원을 넘겼는데요. 을지대는 대전에 있는 보건의료 분야 특성화대학으로 2021년부터 등록금 최고액 1위를 유지 중입니다. 이어 가톨릭대 성의교정, 연세대, 의정부 소재의 개신교 계열 학교인 신한대, 그리고 명지대가 5위 안에 들었습니다. 시흥에 있는 공학계열 특성화대학인 한국공대와 전남 나주의 한국에너지공과대도 900만원 이상을 기록하며 10위 안에 포함됐습니다. 비교적 싼 곳도 있겠지요? 인서울 4년제 중 연간 등록금이 가장 저렴한 대학은 서울시립대(239만5890원)입니다. 이어 서울교대(308만8000원), 한체대(385만9865원), 서울과기대(546만5375원), 서울대(601만1719원) 순. 단, 서울대는 국립대 중에서는 전국에서 제일 비쌌습니다. 등록금도 비싸고 가장 많이들 목표로 삼는 의학과만 따로 보면 어떨까요? 관심 있는 학부모나 학생들 적잖을 텐데요. 우선 의대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교 5곳입니다. 당연히 다들 1000만원은 넘긴 상황. 그중 이화여대 의학과의 등록금이 1289만6000원으로 가장 비쌌습니다. 그다음 고려대, 경희대, 연세대 의학과가 나란히 1200만원대를 찍으며 4위 안에 들었지요. 국립대 중에는 5위 오른 강원대 의학과가 제일 비쌌습니다. 상대적으로 덜 비싼 곳도 살펴봤는데요. 주로 국립대 쪽이 저렴한 가운데, 그중에서도 유일하게 600만원대를 기록한 전남대 의학과(625만8000원)의 등록금이 가장 적었습니다. 충북대와 경북대 의학과는 각각 847만6000원 및 900만원으로 2·3위. 이어 개신교 계열 종합대학인 부산의 고신대(941만원)와 대전의 건양대 메디컬캠퍼스(954만원)가 등록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의학과 5위 안에 들었습니다. 이상 등록금이 비싼 혹은 덜 비싼 대학-의학과 등을 알아봤는데요. 14년째 동결 기조를 이어오던 각 대학 등록금에 최근 인상 기류가 포착되고 있습니다. 돈 때문에 배움의 기회를 놓치는 일은 없도록, 등록금만이라도 그대로 머물러주길 바라봅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26살 백수의 2달간의 영어회화공부 후기..txt
작년 말에 사정상 회사 그만두고 맘 편하게 공장이나 가야겠다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막상 공장가려니 마땅히 갈만한곳은 공고도 안올라와 있고 빈둥빈둥대다가 '나혼자산다' 에서 헨리가 나이아가라 폭포 간거보고 가고싶다는 생각이 문뜩 들었음 금전적인건 둘째 치고, 그냥 가자니 말도 안통하는데 (물론 영어한마디 못해도 충분히 갈수야 있겠지만) 급 욕심이 생겨서 회화공부 시작했음 영어할줄 알면 이점이 많으니까 또 개인적으로 영어좀 하는사람보면 그렇게 섹시해보일수가 없더라고 백수라 시간도 남겠다 개인적으로 영어를 늘 마음속에 품고 있었기 때문에 시작했음 어떻게 공부해야하나, 어떻게 시작해야하나, 초보들이 뭘 실수하나 등등 조사하고 자료 수집하는데 시간좀 걸리고 본격적으로 12월 초부터 시작했음 첫번째로는 미드쉐도잉 미드중에 프렌즈라고 약간 우리나라 논스톱?같은 느낌의 옛날 미드가 미드쉐도잉하는데 굉장히 유명하더라고? 그래서 대본이랑 시즌1~10까지 다운받아서 하는중임 문장별로 최소 수백번은 말하니까 어버버 거리던데 처음보단 자연스럽게 발음되기도 하고 현재는 시즌1 1화를 2달째 하는중인데 (발음이나 여러가지 익숙해지고 감잡는데 시간이좀 걸렸어) 너무 오래하면 좀 지치기도하고 지루해질까바 만족은 안되지만 슬슬 2화로 넘어갈 예정임 근데 영어에서 제일 중요한것중 하나가 강세, 발음 등 몇개 있더라고? 예로 들면 said를 옛날엔 "세이드"로 발음했는데 원래는 "세드" 라고 발음하는거였음 2달가량 하니까 확실히 들리긴함 물론 속사포로 샬라샬라거리는건 아직 한계가 있고 원어민이라 진짜 도저히 안들리는것도 좀 많아서.. 근데 발음엔 또 영어발음기호표 라고 중요한게 있더라고 ㅅㅂ 그걸 또 같이 공부했지 근데 쉐도잉만으로는 내가 말하고싶은걸 영어로 말하는게 안되니까 문법도 같이 공부를 했지 유튜브뒤지다가 과언이 아니고 진짜 영어강의론 국내에서 원탑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정도의 채널을 알게돼서 꾸준히 공부중임 (한국인들이 영어공부하는데 가려운부분을 정확히 긁어주다못해 찢어버림) 문제는 진도를 나갈수록 숙지해야할 것들이 늘어나는데 내 머리는 그닥 좋은편이 아니라 이해하는 단계에서 끝내면 안됐고 먹고자고싸고 하는 시간빼곤 계속 복습하고 작문하고 했음 2달정도 되니까 난이도높은건 안되지만 확실히 작문하는 실력이 늘었음 자기전엔 영어일기쓰고 게임도 오버워치 하는데 아메리카서버가서 했음 애들 문장구사 어떻게 하는지 좀 보려고, 그리고 나도 배운것좀 쓰려고(근데 쓰다가 뒤지는게 다반사라 별로 못뱉었음) 좀 더 응용할 수단이 있으면 좋겠다 싶어서 언어교환하는 어플을 깔아서 문어발 식으로 이사람 저사람 다찔러서 대화했음 이렇게 해보면 확실히 대답잘해주고 적극적으로 대화에 참여해주는  외국인들이 몇명있음 그런분들 3명정도 찾을때까지 찔렀음 시차가 다르기 때문에 메시지를 그렇게 많이 주고받을수도 없어서 부담도 없고 애들은 대화할때 어떤식으로 문장을 구상하는지 보고 배우기 딱좋음 버스타게 되면 볼게 없으니 평상시에 공부하다가 아니면 영화보다가 괜찮은대사 또는 까먹기 쉬운 그런건 수첩에 메모해서 폰대신 봄 난 차안에서 폰보는거 별로 안좋아해서 수첩보는게 나쁘지 않더라고 자료만 잘 찾으면 굳이 학원안다녀도 되고 그리고 영어 공부해보면서 느낀 개소리가 바로 이거야 뭔 타노스 모발이식 하는소리여 ㅅㅂ; 자막없이보는건 당장이라도 한다 못알아들어서 그렇지 무튼 글을 마무리하며 내년 하반기에 나이아가라폭포 가는걸 목표로 부랄에 털나도록 공부하고있어..(지금도 충분히 있지만) 끝으로 내 하루 일과 정리해보자면 -7시30분 기상해서 잠좀 깨고, 림프선마사지 (내가 건강을 좀 챙기는타입임), 강아지한테 모닝인사 -미드 프렌즈1편 시청 (스토리가 어떻게 진행되는진 봐줘야 쉐도잉이 질리지가 않거든) -노래 2편 부르기 (죽일놈, 뜨래요)/ 내가 음치박친데 노래방 맛을 본지 얼마 안됐어 근데 너무 잼더라고 스트레스풀리고 그래서 계속 연습중임 아침마다 ㅋㅋ; 반년넘게 하니까 확실히 늘었음 -미드 쉐도잉2시간 -CG공부1시간 -회화 문법공부 (이건 시간제한 안두고 뇌에 박힐때까지) -오후10시부터 미드 쉐도잉1시간30분 -영어일기30분 - 딴짓좀 하다 새벽1시 취침 그외 밖에선 메모한 수첩보기, 오버워치 아메리카섭에서 하기 (중독성이 심해서 지웟다가 2주만에 다시 깔았음), 외국인이랑 채팅(톡)하기, 영화볼때 괜찮은 문장 메모하기 등등? 상황에 따라 스케줄이 조금 바뀌긴하는데 너무 디테일하게 까진 쓸필요없을것같아서 생략하고 백수라서 엄마한테 잔소리 안들으려면 이렇게라도 해야됨 (딱히 잔소리는 안하시지만;) 2020년 하반기에 나이아가라폭포 가는 그날까지 쥰내 열심히 해야지 근데 한국에서 오프라인 외국인친구좀 사귀고싶은데 어렵네.. 어쨌든 2월 연휴끝나고 벌크업도좀 할건데 그것도 좀 과정찍어서 기회되면 글로 써볼까 생각중임 난 가끔 이런 일상 올리는게 잼더라고 SNS를 안해서 내가; 초라한 26살 백수의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대한민국 26살백수들 화이팅 - 출처 웃대 필력도 좋고 내용도 좋아 쪄옴. 문제시 자삭! 아! 글쓴이가 본문에서 강추한 유튜버=라이브 아카데미 영어공부 / 토들러 (왕초보) + 댓글 추천 추가 - 영어회화트레이닝 : 이건 주차마다 영미권 영화 짧게 클립 보면서 표현 배우는거인데 교수님 셀렉이 좀 예전영화들이긴 해 - 영화로하는영어공부 : 이건 영회트 먼저 수강한 사람 대상으로 아메리칸 뷰티 한학기동안 배우는건데... 좀 엄한장면이나 표현 나오긴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