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in
1,000+ Views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버튼을 "팔로우" 버튼으로 변경 예정

- 페이스북 페이지의 "좋아요"기능을 없애고 팔로워 기능을 특화시킨다고 합니다. (기사 제목을 보고 포스트의 좋아요 기능을 없애는건가 하고 오해했는데, 페이지의 좋아여 기능이었어요) - 페이지 좋아요 기능은 사용자의 행동과 행동에 때른 기능이 직관적이지 않은 버튼이었는데 사용자들이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변경이 됩니다. - 팔로우 버튼으로 변경하면서 팔로워들과 페이지가 소통할 수 있는 기능을 강화시킨다고 합니다. 페이지 관리자가 topic을 업로드하면 팔로워가 이에 대해 질문하고 관리자가 답변하는 식의 Q&A 기능 등이 해당합니다. - 페이지 기능의 강화는 인플루언서나 브랜드들이 사용자들과의 커뮤니티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해주며 자신들의 광고 비즈니스를 더 강화시키려는 일환으로 보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협찬)엄마표요리
✔️홈 이자카야 삼겹새우꼬치 1팩(5개) 이제 이자카야 갈 일이 없다!! 🏠집에서 ⛺️캠핑에서 이자카야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이거 완전 추천 불멍 하면서 먹는 소주와 꼬치는 미쳤다리 오졌다리〰️🐷🐽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캠핑갈때 꼬치 필수템 소주안주로도 제격 애기들 간식 용도로도 제격 ✔️굽네소스나 칠리소스 (소스 찍어먹는거 추천) ✔️속까지 완전 익히고 싶을땐 식용유+약한불로 ✔️불멍에서 구워먹다가 실패해서 후라이팬에 구워서 먹은건 안비밀 ✔️후라이팬에 구워 먹어야 제 맛 https://www.instagram.com/p/CLMChNBFtji/?igshid=dypfqrr9lnh6
회기 왕족발보쌈
✔️회기 왕족발보쌈 ✔️보쌈(소) 31,000원 계속 먹어보고 싶었는데 이제야 먹어 본 회기 왕족발보쌈 이집 보쌈 김치가 그렇게 먹고 싶었는데 먹어보니 중독성 완전 강함🔥🔥 사진에 양념만 봐도 알 수 있는 보쌈김치 #보쌈고기 도 야들야들한데 양도 이렇게 많으니 여기 집은 진짜진짜임 이집은 쏘주맥주는 꼭 같이 먹어야 제맛일거같음 더 대박인건 반찬 클라스도 미쳐버림 술 안드시는 분은 밥이랑 먹어도 됨 아니면 포장해서 먹어도 됨 이집은 몇번 더 갈 예저엉🐷🐽🐷 https://www.instagram.com/p/CKs9ZTllX53/?igshid=prg0zm3qito5
나를 움직이게 만들었던 것들
내가 잘한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하나둘씩 사라질 때면 나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진다. 모든 것을 그만두고 싶은 충동은 매일 생기지만 내일이 지나면 괜찮아 질 거라고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간다. 내가 좋아했던 수학도 하나둘씩 더 틀리다 보니 수학은 더는 내가 좋아하는 과목이 아니게 되었다. 그냥 내가 해결해야 할 과제까지 돼버렸다. 그래도 영어만큼은 잘한다고 생각했다. 그랬던 영어도 문법은 하나둘 한쪽 귀로 흘러갔고 단어들은 점차 머리에 들어오지 않았다. 내가 잘한다고 생각했던 영어마저 이렇게 되고 있으니 이제 내 꿈도 하나둘씩 사라졌고 나를 움직이게 했던 동기들도 하나둘씩 사라졌다. 그렇게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하루를 끝내고 침대에 누우면 피로는 어디 갔는지 눈이 말동말동 하다. 어차피 누워있어 봤자 잠은 안 들 테니 일어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인 책상에 앉아 휴대폰을 켰다. 그렇게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다 보면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알고리즘은 왜 하필 나를 거기로 데려갔는지. 성공한 사람들이 하는 말은 다 똑같다. "열심히 했어요." "최선을 다했어요." 위로라고는 하나도 안 된다. 예전에는 사람들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보면 하고자 하는 의욕이 생겼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주변에서 "할 수 있어요." "힘냅시다."라고 해주지만 이제는 더는 그런 말에도 의지하며 살고 싶지 않다. 그렇게 머리만 복잡해진 체 다시 침대에 누웠다. 잠은 더 안 오고 벌써 내일 아침이 걱정된다. 이제는 걱정을 걱정해야 하는 지경이다. 무언가가 좀처럼 마음대로 안 된다는 것, 뭐든지 할 의욕이 안 난다는 것. 이것은 아마도 내 몸이 많이 지쳤다는 내 마음의 간절한 소리없는 아우성 일지도 모른다. 이럴 때면 절대로 자신을 채찍질하지만 않았으면 한다. 그냥 자신을 위로해주라. 내 몸도 위로가 많이 필요하다. - 그냥 위로 해줘라. 그냥... - 이미 많이 지쳐버린 한 학생의 글 글로써 나와 많은 이들을 위로하고 싶어서 쓴 글 피드백은 적극 환영
'아오...' 사냥 실패 후 표정관리 안 되는 고양이
러시아의 사진작가 세르지오 보덴코브 씨는 주로 원초적인 본능이나 감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사진을 좋아합니다. 그러다 최근 원초적인 욕망인 희망과 분노 그리고 좌절이 한 번에 느껴지는 진귀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는 데 성공했습니다. 바로 비둘기 사냥에 실패한 고양이입니다. 얼마 전 조카의 집에 놀러 간 작가는 조카가 기르는 페르시안 고양이 바르시크가 집 밖으로 나가는 걸 보며 카메라를 들고 따라나섰습니다. '내가 벤치 등받이를 오르는 이유는 도착하고 보니 벤치 뒤이기 때문이다.' 벤치로 다가간 바르시크는 편하게 올라가는 방법을 놔두고, 굳이 힘들게 벤치 뒤로 기어오르더니 눈을 감고 낮잠을 청했습니다. 그런데 작가가 셔터를 누르는 순간, 바르시크가 비장한 표정으로 고개를 번쩍 들었습니다. 눈앞에 통통한 비둘기들이 나타난 것입니다. 바르시크의 양쪽 눈은 날카롭게 빛이 났고, 입술을 더욱 험상궂게 아래로 구부러졌습니다. 바르시크는 벤치 뒤에 숨어 비둘기들을 관찰했습니다.  그리곤 사냥에 필요한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습니다. 바르시크는 풀숲에 몸을 숨긴 후, 금방이라도 달려들 것 같은 자세를 취했습니다. 녀석의 표정은 결의에 가득 찼습니다. '오늘은 치킨이다.' 고양이들이 온종일 낮잠을 자는 이유는 사냥에 필요한 에너지를 축적하기 위해서입니다. '오늘을 위해 낮잠을 잤다.' 하지만 왠지 자신이 없어진 바르시크는 풀밭에서 나와 비둘기와의 거리를 조금 좁혀봅니다. '좋아. 이 정도면 왠지 될 것 같아.' '간다잇.' 드디어 낮잠으로 아끼고 아껴온 에너지를 폭발시켰습니다! 하지만 비둘기들은 바르시크가 움직이자마자 하늘 높이 날아오르며 바르시크의 사냥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아오 아깝다!' 사냥감을 놓친 바르시크는 몹시 아쉬운 표정을 지었으나, 세르지오 보덴코브 씨가 보기에 녀석은 비둘기 근처에도 못 갔습니다. 하지만 덕분에 그의 카메라에는 모든 욕구가 한 번에 담긴 궁극의 작품이 탄생했죠! "희망, 분노, 좌절을 한순간에 담는 것은 처음입니다. 게다가 우리는 이 사진을 보며 사랑을 느끼기까지 하죠.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준 바르시크에게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낮잠이 부족했나 사진 Bored Panda, @Sergej Boldenkov 인스타그램/kindmagica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