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mjaeryuk
5,000+ Views

감기치레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애들이 아프면 어리광도 심해지고 그렇죠 ㅜㅜ
에그‥아기들 아프면 가심아프죠 ㅠ 언능 떨치고 일어나렴‥
@assgor900 최근엔 감기가 없더니ㅎㅎ 감사합니다🙂
에고~ 언능 낫길요~♡ 아빠를 참 좋아하는 아가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결혼 발표한 조우종이 욕먹는 이유 정리(feat.김지민)
최근 정다은 아나운서와 5년째 열애중임을 밝힌 조우종 오는 3월 결혼을 발표하면서 화제가 됐는데 네티즌의 반응은 왜 엇갈리는 것인가! 결혼하는 것은 축하할 일이 아닌가! 싶은 사람들을 위한 설명글임 일단 나부터도 조우종이 살짝 비호감으로 돌아섰는데 사람들이 조우종 결혼소식에 황당해 하는 이유는 이거임 1. 김지민 이용 개그우먼 김지민을 엄청 좋아하는 척 계속 구애를 해왔음ㅋㅋㅋ 먼저 인간의 조건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김지민 집에 찾아가서 엄청 호감표시를 하면서 들이댔고 해투에 나와서도 김지민을 엄청 엮으면서 소재로 계속 써먹음ㅋㅋㅋ 라디오스타에 나와서도 김지민이 전현무와 열애설이 나서 기분이 나빴다고 함 이 얘기는 비디오 스타에 나가서도 또함요ㅋㅋㅋㅋㅋㅋ 사적인자리에서도 김지민이 티비에 나오면 "내 여자친구 나왔다"라고 말하고 다님ㄷㄷㄷ 결국 열애설이 터졌고 김지민이 하지 말라는데도 계속 김지민과 강제썸을 만들던 조우종 예능인력소에 나와서 김지민이 조우종에게 조우종때문에 피해본 이야기를 해줬는데 소름 조우종은 들이대고 김지민은 밀어내는 모습이 자꾸 보이니까 오히려 "김지민이 조우종을 이용한다"는 찌라시가 생김ㅋㅋㅋㅋ 김지민은 빡쳐하는데 조우종은 실실 웃으면서 "나는 순정파 이미지가 됐다"고함 이거 진짜 너무 민폐아님?? 게다가 이 모든일이 정다은이랑 사귀고 있는 중에 일어난 일ㅋㅋㅋㅋㅋ 2. 거짓방송 (노총각 코스프레) 나혼자산다에서 처량한 노총각 컨셉으로 나옴 '짠내형'이라는 별명을 얻고 실검 1위에도 오름 하지만 알다시피 결혼 전제로 5년째 열애중인분이셨으니 사람들은 이런 반응 나올 수밖에 없음 3. 거짓방송 (소개팅) 노총각 솔로 코스프레로 방송했던 또 하나의 프로그램이 있어는데 송해선생님이랑 나온 '나를 돌아봐'라는 프로그램이었음 거기서 송해가 주선한 소개팅에도 나갔었음ㅋㅋㅋ 여기에 어여쁜 여자분이 나오셔서 소개팅 했는데 이분은 뭐가 됨;ㅋ 이렇게 열심히 지켜보던 시청자는 또 뭐가됨??ㅋ 4. 은밀하게 위대하게 조작방송 논란 논란은 또있음ㅋㅋㅋㅋ 은밀하게 위대하게라는 몰래카메라 프로그램이 있는데, 거기서 8년지기 친구 이현우를 속이기 위해 조우종이 출연했음. 조우종과 이현우는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절친임 근데 거기서 조우종 여자친구를 소개해주는 장면이 있는데 당연히 다른 여자임ㅋㅋㅋㅋ 8년된 절친이 5년째 열애중인 조우종 여친을 모르겠나 싶은데 방송에서는 이현우가 이에 대해서 아무말도 안함ㅋㅋㅋㅋㅋ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조작이거나 이현우가 절친의 5년된 여자친구를 몰랐거나인데 무튼 은미랗게 위대하게도 엄청 후폭풍에 시달리는 중 덕분에 결혼한다는 좋은 소식이 비호감 이미지 제대로 박히는 계기가 됨 방송이 다 대본이고 짜여진 내용이라는 것도 당연함. 하지만 이렇게 작정하고 실제와 다른 내용 내보내면서 '진솔한 방송'인 듯이 보여주면 대중들이 속은 기분 들고 기분 나빠하는 것도 당연할듯
나를 움직이게 만들었던 것들
내가 잘한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하나둘씩 사라질 때면 나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진다. 모든 것을 그만두고 싶은 충동은 매일 생기지만 내일이 지나면 괜찮아 질 거라고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간다. 내가 좋아했던 수학도 하나둘씩 더 틀리다 보니 수학은 더는 내가 좋아하는 과목이 아니게 되었다. 그냥 내가 해결해야 할 과제까지 돼버렸다. 그래도 영어만큼은 잘한다고 생각했다. 그랬던 영어도 문법은 하나둘 한쪽 귀로 흘러갔고 단어들은 점차 머리에 들어오지 않았다. 내가 잘한다고 생각했던 영어마저 이렇게 되고 있으니 이제 내 꿈도 하나둘씩 사라졌고 나를 움직이게 했던 동기들도 하나둘씩 사라졌다. 그렇게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하루를 끝내고 침대에 누우면 피로는 어디 갔는지 눈이 말동말동 하다. 어차피 누워있어 봤자 잠은 안 들 테니 일어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인 책상에 앉아 휴대폰을 켰다. 그렇게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다 보면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알고리즘은 왜 하필 나를 거기로 데려갔는지. 성공한 사람들이 하는 말은 다 똑같다. "열심히 했어요." "최선을 다했어요." 위로라고는 하나도 안 된다. 예전에는 사람들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보면 하고자 하는 의욕이 생겼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주변에서 "할 수 있어요." "힘냅시다."라고 해주지만 이제는 더는 그런 말에도 의지하며 살고 싶지 않다. 그렇게 머리만 복잡해진 체 다시 침대에 누웠다. 잠은 더 안 오고 벌써 내일 아침이 걱정된다. 이제는 걱정을 걱정해야 하는 지경이다. 무언가가 좀처럼 마음대로 안 된다는 것, 뭐든지 할 의욕이 안 난다는 것. 이것은 아마도 내 몸이 많이 지쳤다는 내 마음의 간절한 소리없는 아우성 일지도 모른다. 이럴 때면 절대로 자신을 채찍질하지만 않았으면 한다. 그냥 자신을 위로해주라. 내 몸도 위로가 많이 필요하다. - 그냥 위로 해줘라. 그냥... - 이미 많이 지쳐버린 한 학생의 글 글로써 나와 많은 이들을 위로하고 싶어서 쓴 글 피드백은 적극 환영
가장 아름다운 손
톨스토이의 동화 ‘황제와 청소부’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왕국의 황제가 큰 잔치를 베풀며 이날 참석자 중 가장 아름다운 손을 가진 사람에겐 왕과 왕후 사이에 앉게 하고 금과 보석 등 푸짐한 상품을 준다고 하였습니다. ​ 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손톱을 다듬고 향수를 뿌리고 손에 좋은 것들을 덕지덕지 바르며 자신이 뽑히기 만을 기다렸습니다. ​ 드디어 왕이 그 영광의 주인공을 뽑았고 그는 다름 아닌 궁전의 청소부 할머니였습니다. ​ 하지만 평생 일만 해온 청소부의 손은 보기 민망할 정도로 거칠고 주름졌습니다. 그 손을 본 사람들은 모두가 이상하게 생각했고 왕은 그들에게 대답했습니다. ​ “이 손은 땀과 수고 그리고 성실로 장식된 가장 아름다운 손이다.” 지금 당장 눈앞에 결실이 보이지 않더라도 인내와 성실로 견딘다면 마침내 아름다운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새가 더 많은 먹이를 먹을 수 있듯이 우리에게 여전히 중요한 덕목은 바로 ‘성실’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백 권의 책 보다 하나의 성실한 마음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더 클 것이다. – 벤자민 프랭클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성실 #근면 #인생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