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hye94dd
1,000+ Views

[이십세기힛트쏭] 아는 사람만 안다는 숨겨진 린의 데뷔곡.jpg

힛트쏭 숨겨진 데뷔쏭
린 - 사랑에 아파본 적 있나요
보컬 너무 좋은 내 최애 린 ㅠㅠㅠ
노래 앞에 깔리는 나레이션도 진짜 예술!!!
이 띵곡을 만든 게 김조한이었다니
솔리드도 좋은 노래 짱 많은데ㅋㅋㅋㅋ
그리고 뮤비에 등장한 할머니가
켄터키 프라이드 안 주고 물 빠진 닭 줘서
삐졌던 뽀시래기 시절 유승호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린으로 낸 1집 앨범을 발매하기 전
본명 이세진으로 낸 노래가 또 있었다 함!!
근데 린은 진짜 라이브로 들어야 함...
예전에 콘서트 한 번 봤는데
진짜 목소리 국보급이었음ㅠ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우림 김윤아가 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 주다가 만든 곡
자우림의 <스물다섯, 스물하나> 직접 소개한 곡 탄생 비화 이 곡은 4월 초였던 것 같아요. 저희 애기를 유치원 버스에 태워주기 위해서 아침에 나갔는데 꽃이 흩날리더라구요. 봄이니까 아침햇살이 창백한 듯하면서 하얗게 꽃을 비추고. 근데 그걸 보고 있으니까 너무 애틋한 거예요. 그 광경이. 그러면서 ‘우우우우’ 이런 멜로디가 갑자기 떠올랐어요. 신나게 전화기에 대고 녹음을 했어요. 좋은 멜로디다! 그래서 집으로 엘리베이터를 타러 걸어가면서 가사가 붙었어요. ‘우우우우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좋더라구요. 가지고 있는데 그렇게까지 아름다운 줄 모르고 소중한 줄 몰랐던 어떤 것들이 어느 날 그냥 사라져버리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그런 얘기를 하고 싶었던 곡이에요.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 그때는 아직 꽃이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그 날의 바다는 퍽 다정했었지 아직도 나의 손에 잡힐 듯 그런 듯 해 부서지는 햇살 속에 너와 내가 있어 가슴 시리도록 행복한 꿈을 꾸었지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  너의 목소리도 너의 눈동자도 애틋하던 너의 체온마저도 기억해내면 할수록 멀어져 가는데 흩어지는 널 붙잡을 수 없어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 그때는 아직 네가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출처
[친절한 랭킹씨] ‘이 사람이 내 상사였으면…’ 3위가 백종원, 1·2위는?
TV 속 많은 스타들은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는 만큼 사회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기도 합니다. 연예인에게 공인과 같이 엄격한 평가가 뒤따르는 이유지요. 그리고 그중에는 여러 스태프, 동료와 함께하는 모습에서 유독 매력적인 리더십을 보이며 누군가에게 롤모델로 꼽히는 이들도 적지 않은데요. 각종 예능에서 활약하는 스타를 대상으로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연예인’을 꼽아본다면 과연 어떤 이름이 순위권에 오를까요? 이상적인 상사 유형과 그에 맞는 연예인은 누군지,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함께한 설문 결과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직장인 790명 대상 ‘롤모델 상사’ 설문조사 조사 결과 7위부터 4위까지 순위권에 꼽힌 인물들을 보면 가수부터 배우, 기업인 등 다양한 분야에 그 면면 또한 화려했는데요. 7위는 트로트 경연 방송을 통해 후배들의 가능성을 응원하고 발굴하는 모습을 보여준 가수 장윤정이 꼽혔습니다. 해당하는 상사 유형은 부하직원의 성장을 독려하는 ‘후임양성형’으로 분류됐습니다. 6위는 고민상담 방송에서 현실적인 조언으로 활약을 펼친 ‘등대형’ 서장훈의 차지. 5위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방송을 이끄는 ‘소통형’ 신동엽이 올랐습니다. 4위는 음악 예능에서 군림하지 않고 함께 즐기는 모습을 보여준 유희열이 ‘공평무사형’ 상사로 선정됐지요. 본격적인 상위권인 톱 3에는 더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이 꼽혔는데요. 3위에는 어려운 자영업자들에게 상황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실무형’ 리더십을 보여준 기업인 겸 요리연구가인 백종원이 꼽혔습니다. 또 고희(古稀)를 훌쩍 넘기고도 예능 방송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며 편견 없이 다양성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준 윤여정이 ‘열린마인드형’ 상사로 2위에 올랐지요. 이름만으로도 인정받는 여러 스타들을 제치고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 1위를 차지한 사람은? 다양한 돌발 상황에도 유연하게 대처하며 방송을 이끌어가는 국민MC 유재석이 ‘나침반형’ 상사로 꼽혔습니다. 이상 톱3 인물들은 세대별 순위에서도 대부분 상위를 차지했는데요. 세부적으로 세대에 따라 선호하는 유형에는 조금 차이가 있었습니다. 유재석은 20대 선호도에서, 윤여정은 3040 선호도에서 첫 번째로 꼽혔습니다. 또 백종원은 전 세대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는데요. 40대 이상에서 유희열이 선호도 2위에 오른 점도 눈에 띕니다. 지금까지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이상적인 상사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여러분의 마음 속 순위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나요? 또 순위에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현실에서 여러분이 바라는 이상적인 상사의 모습이 있다면 어떤 유형인가요? ----------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