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갓성비 편의점 레드와인 추천 5

요즘 편의점 와인 저렴한데 맛있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89. Globe Theatre (Late Harvest Vidal 2018) - The Referend Bier Blendery(화이트 와인 하이브리드 에일)
오늘 마신 맥주는 미국 뉴저지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블랜더리 래퍼런드의 Globe Theatre (Late Harvest Vidal 2018) 입니다. 해당 맥주는 미국 뉴저지 Vibal Blanc 포도와 함께 각각 오크 통에서 1년, 2년 숙성한 맥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자연 발효 맥주입니다. 저번에 과일을 활용한 자연 발효 맥주를 마셔봤는데 상당히 매력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줘서 이번 맥주도 큰 기대가 됩니다. 맥주 정보; 이름: Globe Theatre (Late Harvest Vidal 2018) ABV: 7.9% IBU: N/A 구매처: 비어업 구매액: 80,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약간 탁한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거의 형성되지 않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새콤달콤한 포도 과육 그리고 약간의 탄닌 감이 느껴지면서 뒤에서 나무향과 꽃 향이 은은하게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포도의 과일 캐릭터가 더욱 잘 느껴지며, 크리스피한 질감과 적절한 탄산감은 마치 스파클링 와인을 마시는 듯한 느낌을 선사해줍니다. 또한, 은은한 풀내음, 꽃 향과 나무향이 적절히 느껴져서 마치 과수원에서 와인을 마시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하이브리드 화이트 와인 에일 현재 자연 발효 맥주세계에서는 정말 다양한 부재료를 활용하고 있으며, 이중 포도를 활용해 네츄럴 와인 영역과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해당 맥주도 역시 모르고 마시면 사실상 네츄럴 와인과 큰 차이가 없게 느껴지며, 특히 낮은 체급에도 여느 와인 못지 않는 퍼포먼스를 보여줘서 인상적이었습니다.
[펍 여행 일지]: 36. ASHTREE - 한국에서 수제 영국 맥주를 경험할 수 있는 장소
안녕하세요. 오늘은 정말 정말 오랜만에 밖에 나와 펍을 다녀왔습니다. 코로나 확진자 수가 2천 명을 넘나드는 상황에서 도저히 저녁시간에 펍을 가기 쉽지가 않았는데, 오랜만에 평일날 조퇴할 수 있어서 평일 오후 사람이 없는 시간에 가게 되었습니다. 오늘 소개할 펍은 바로 아쉬트리(ASHTREE)입니다. 아쉬트리는 서울 구의동에 위치하고 있는 펍 겸 양조장입니다. 어떻게 보면 브루펍(BREWPUB)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펍 내부 인테리어는 카페를 연상시키는 모던하고 넓은 공간을 보여줍니다. 지하 1층에는 이렇게 양조 시설을 갖추고 있고, 제가 갔을 당시에는 한창 병입 작업을 하고 계시더라고요. 메뉴판을 보시면 이렇게 다양한 맥주가 준비되어 있고, 전부 영국 맥주 스타일을 서빙하고 있어서, 사실상 영국 맥주 불모지인 한국에서 몇 안되는 영국 맥주 서빙 펍이라고 보면 될 거 같애요. 그래서 그런지 한국에서 거의 볼 수 없는 스타일들을 많이 볼 수가 있습니다. 또한, 맥주 뿐만 아니라 커피, 다양한 음식도 가능하니, 점심이나 오후에 커피 드시러 와도 괜찮을 거 같애요. 저는 이날 첫뻔째로 마셨던 맥주는 라이트 비터 1895 캐스크 버전입니다. 해당 맥주는 영국 1890년대 에일 맥주 스타일을 컨셉으로 만들어낸 맥주인데, 구수한 몰트 캐릭터가 매력적인 맥주입니다. 또한 이걸 캐스크 서빙으로 서빙되는 맥주인데요. 여기서 캐스크 에일이란, 현대 케그 방식으로 서빙되는 것이 아닌 나무 통인 캐스크에서 서빙되는 맥주로 핸드 펌프로 맥주 서빙하기에, 오직 맥주 양조에서 생성된 탄산만 함유 되어 있어, 극강의 음용성과 부드러운 질감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핸드 펌프로 맥주를 서빙합니다. 이렇게 사장님이 캐스크 버전과 일반 케그 버전을 함께 주셨는데, 확실히 캐스크 버전은 정말 쉽게 마실 정도로 상당히 높은 음용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비교해서 마시니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다음으로 마신 맥주는 써머세종입니다. 이 맥주는 레몬 그라스와 히비스커스를 넣은 상쾌한 세종인데요. 현재 가장 유행하는 세종 부재료 레몬 그라스를 사용하여 만든 맥주이기에, 상쾌하면서 은은한 풀 향기와 레몬 시트러스 향을 동시에 느껴져 여름에 정말 어울리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마신 맥주는 궁니르 입니다. 이 맥주는 엑스트라 인디아 포터인데요. 현재는 사실상 전멸(?)수준의 스타일이지만, 흑맥주의 고소하고 훈제 향의 몰트와 홉에서 느껴지는 향긋한 홉 향이 매력적인 스타일입니다. 현재는 포터와 인디아 페일 에일이 각각의 특징을 강조하는 방향성으로 발전하고 있지만, 2가지의 매력이 혼합되어 있는 맥주를 한국에서 맛볼 수 있어서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3가지 맥주를 마셔봤는데 맥주 하나 하나 매우 매력적이었고 이날은 시간이 부족해서 다 마시지 못 했지만,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방문해서 모든 맥주를 하나씩 맛 보고 싶네요. 다음에는 또 다른 펍을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raft Beer Pub | Ash Tree Brewery | Guui 펍 주소: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49길 22 영업시간: 평일 11:30 - 00:30 토요일 11:30 - 00:30
주말엔 쉬고싶다…
주말엔 쉬고싶은게 인지상정 아니겠습니까… 근데 새벽부터 일이 생겨 출근했다가 중간에 시간이 많이 비어서 집에 와서 잠시 쉬다가 다시 출근했습니다. 하루종일 집에 있던 와입이 따라 나섰습니다. 혼자 산책이나 하겠다며 헤어졌는데 제가 일을 마칠때까지 오질 않더라구요. 일이 오래 걸릴줄 알고 좀 멀리 다녀왔다고 ㅎ. 벌써 저녁시간이 됐네요. 아, 주말이 이렇게 살짝 허무하게 지나가네요. 집에 갈때 문어숙회랑 수육 사서 가려구요. 루틴이네요 루틴 ㅎ 중3은 국물에 밥말아 먹는다네요. 얼마전 단골 삼겹살집에 갔는데 상추값이 너무 올라서 리필은 안된다고 양해를 구하더라구요. 야채값이 많이 오르긴 올랐나봐요. 근데 영진국밥에서는 비싼 상추를 듬뿍 넣어주셨네요 ㅡ..ㅡ 정신없이 지나간 토욜 저녁 와인 한잔으로 마무리 합니다. 초2는 밥상에서도 '산과 식욕과 나' 를 열심히 봅니다. 저보다 더 열심히 보는듯요… 와입은 처제가 준 청귤청으로 하이볼을 만들어 먹네요. 저도 청귤청으로 하이볼 한번 만들어 봅니다. 음, 괜찮은데요. 레몬즙은 따로 안넣고 토닉워터만 넣었습니다. 캔하이볼 넣고 입맛에 맞춰가며 더 만들어 먹었습니다. 주말에 넘 일찍 일어나서 움직여선지 피곤했는데 OCN에서 조커를 해주고 있더라구요. 아, 안보고 지나갈수가 ㅡ..ㅡ
[오늘의 맥주]: 190. Gueuze 100% Lambic Bio - Brasserie Cantillon(벨기에 네츄럴 에일)
오늘 마신 맥주는 벨기에 대표 네츄럴 양조장 깐띠용(Cantillon)의 대표 람빅이자 가장 유명한 람빅 Gueuze 100% Lambic Bio 입니다. 해당 양조장은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람빅 양조장 중 하나인데요. 아직까지도 가족 경영으로 그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현재까지도 다양한 시도를 통해서 세계 트랜드에도 뒤쳐지지 않는 술들을 세상에 출시하고 있습니다. 해당 맥주는 1년부터 3년 숙성한 원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맥주이고,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양조부터 재료까지 모두 유기농 공법을 사용하여 만들어집니다. 맥주정보; 이름: Gueuze 100% Lambic Bio ABV: 5% IBU: N/A 구매처:비어포스트바 구매액: 34,000 원 잔에 따라내면, 약간 어두운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헤드는 풍성해지다가 점점 얕아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살구와 청 사과 향이 느껴지면서 뒤에서 은은한 꽃 향과 볏집 캐릭터도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은은한 과일 향과 함께, 꽃, 풀 그리고 볏집 뉘양스가 느껴지고 크리스피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유의 쿰쿰하고 드라이한 뒷맛은 이 맥주의 높은 음용성을 말해주며, 알코올 부즈는 거의 안 느껴집니다. 세계 대표 네츄럴 람빅 벨기에를 넘어서 세계적으로 보았을 때도 정말 훌륭한 퀄리티를 보여주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은은하면서도 맥주 자체의 캐릭터를 잘 간직한 맥주인 만큼, 어느 누가 마셔도 부담없이 맛있다고 생각할 술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의 맥주]: 186. Valley Flora (2017) - Cascade Brewing(와인 하이브리드 와일드 에일)
오늘 마신 맥주는 미국 서부 대표 사워 양조장 케스케이드 양조장의 Valley Flora (2017) 입니다. 이 맥주는 미국 유명 포도 산지 월라멧 벨리(Willamette Valley)에서 자란 피노 누아 포도와 함께 사워 레드 에일을 전통적인 방식으로 숙성을 시킨 케스케이드 대표 와일드 에일입니다. 제가 워낙 캐스케이드의 사워 맥주들을 매우 좋아하는 점도 있지만, 워낙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벨리 시리즈인 만큼, 이번 피노 누아 와일드 에일도 기대가 됩니다. 맥주 정보; 이름: Valley Flora (2017) ABV: 10% IBU: N/A 구매처: 비어업 구매액: 42,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짙은 빨강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얇게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깊고 복합적인 포도 껍질에서 느껴지는 포도 산미와 과육에 달콤함이 느껴지면서, 뒤에서 은은한 나무향이 잘 받쳐줍니다.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붉은 자두와 체리 향이 느껴지면서, 은은한 나무향과 탄닌감이 잘 느껴집니다. 적절한 탄산감과 크리스피한 질감은 맥주가 마치 맥주와 와인 사이에서 줄다리기 하는 느낌을 주며, 뒷맛에는 드라이한 마무리와 함께 은은한 마무리로 끝납니다. 하이브리드 와인 와일드 에일 어떻게 보면 현재 와일드 에일은 와인의 영역을 넘나드는 시도를 하고 있는데, 이 맥주가 그의 방향성을 잘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와인과 와일드 에일의 캐릭터 사이에서 줄다리기 하듯이 양쪽 모두의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