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우리쌀국수 북어맛

여수여행 갔다가 숙소 근처 식자재 마트에서 면식수햏용 제품들 많이 데려왔습니다. 와입은 여행와서 뭐하냐면서 핀잔을 줬지만 제게 빙글 면식수햏 커뮤는 소중하니까요 ㅎ. 제가 다니는 마트에선 일단 못보던 애들이었습니다. 마트에서 첨보는 면식수햏 제품들은 제가 왠만하면 데려오거든요. 쌀국수랑 태국라면들 좀 데려왔습니다.
음, 북어맛이라...
구성은 이렇습니다. 액상스프가 간장같네요 ㅎ
우와 미역국스러운데요 ㅎ
마침 삶달이 하나 남아 있어서 투하했습니다. 음, 근데 북어맛 쌀국수에서 왜 북어맛이 느껴지지 않는걸까요 ㅋ. 북어가 아니라 멸치맛 느낌인데요 ㅡ..ㅡ 면삶기 시간은 엄수해야겠어요. 시간을 살짝 넘긴것 같은데 식감이 살짝 별로더라구요. 미리 삶아놓은 식은 국수면을 육수에 넣었을때 덜 풀린 면발의 그 느낌이라고 할까요... 국물은 시원하네요. 설마 북어맛이 아니라 북어국 느낌만 준건 아니겠죠 ㅎ. 재료에 북어가 분명 들어있긴 하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트레스엔 방어
제가 원래 좀 떠들석하게 노는걸 좋아해요 ㅋ 사람들을 막 부르고 음식을 왕창하고 술도 왕창 먹고 ㅎㅎㅎㅎㅎ 천국이란 자고로 주지육림 ~ 이라고 생각했는데 몸이 아프고 아이가 생기고 코로나가 오고 .... 이젠 그때처럼 놀수가 없어져 버렸어요 요즘 답답하신 분들 많으시죠 .. 그럴땐 방어를 시킵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짠 너무 맛있었어요 방어+광어 조합 쵝오 광어도 배쪽으로 좋은 부분 이고 방어도 배꼽이랑 사잇살 까지 챙겨주셔서 좋더라구여 회가 좀 양이 작다 했는데 좋은 부위가 와서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원래 붉은 살 생선은 잘 안좋아하는데 오랫만에 잘먹었어요 저희 부부의 최애 오징어 ㅋㅋㅋㅋㅋㅋ 초딩때 (사실은 국민학교) 강원도 부둣가에 가면 오징어가 어마어마 하게 많았거든여 한쪽에 오징어 박스를 쌓아놓고 아주머니 둘이서 한분은 계속 오징어를 썰고 한분은 플라스틱 동그란 그릇에 비닐씌워서 오징어 담고 채소 담고 육수 부워서 바로 물회를 말아주셨는데 아저씨들이 그거에 소주드시기도 하고 아빠랑 자주 가서 먹곤 했어요 엄청 싸고 맛있는 오징어가 ㅜㅜ 금값이 되었고 잘 집히지도 않은다니 슬프네요 회를 주문하는데 신랑이 밥은? 그러더라구여 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라조기를 주문! 라조기랑 깐풍기 술안주로 딱이져머 누구나 좋아하는 그 맛 ! 스트레스 이렇게 풉니다 !! 금동이는 잠깐 잼난거 보여주고;; 맥주 한잔 하면서 신랑이랑 라떼는 말이야 오징어 한박스에 만원이였어 라떼 얘기 하면서 놀았어요 ㅋ 송년회도 신년회도 하지 못해서 울적한 마음을 달래봤습니다
김장 김치는 큰 재산
제가 할머니랑 같이 오래 살아서 그런지 쌀이랑 김치가 떨어지면 굉장히 불안한 타입이거든여 ㅋㅋㅋㅋ 매년 어머님을 졸라서 김장 언제해요 올해는 좀 많이 하죠 ㅋㅋ 며느리가 어머님을 조르는 집입니다 작년 11월에 어머님께서 더 미루면 안될거같다고 그냥 하자 해서 김장을 했어요 어머님께서 채소를 싹 준비해놓으셔가지구 금방 후다닥 해버렸어요 다치우고 밥까지 다 준비했더니 2시간 좀 지났더라구여 겁나게 빠르져 ㅎㅎ 그땐 한창 장이 안좋았을때라 굴도 못먹고;; 보쌈도 한두입 ㅜㅜ 밖에 못해서 너무 분하고 서럽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친정에서 김장하는날은 수육도 정말 맛있지만 김장용 새우 아시죠? 그걸로 전을 부쳐서 막걸리 안주로 먹는데 그게 정말 별미에요 !! 얇고 넓적하게 부치면 꿀~ 맛 올해는 그것도 못먹고 ........ 남들은 김장하고 와서 힘들어서 불만인데 저는 못먹어서 ㅜ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김치가 이제 맛나게 익었어요 그거 아시져 딱 김치 먹으면 입에서 토독토독 청량청량 점심 먹을라구 김치 새로 꺼냈는데 자르다가 한조각 먹고는 이거는 라면이다 ㅋㅋㅋ 라면을 끓입니다 안성탕면에 계란 두개 하나는 풀고 하나는 반숙 .... 제가 젤 좋아하는 조합이에여 이게 김치랑 찰떡 이런 김치만 있으면 머 ㅎ 부자 안부러움
대보름엔 나물~~
내일이 대보름이니 오랜만에 7가지나물을 볶았다. 브로콜리곁순말림, 고구마줄기말림, 고사리 눈개승마(삼나무)말림, 말린삼잎국화나물, 말린 뽕잎나물, 시래기 나물 이렇게 7가지~ 시래기는 시어머니께서 주신 거 고구마줄기는 윗집 언니가 준 거 나머지는 한살림서 구입했다. (건나물의 세계는 무궁무진해서 첨들어보는 나물도 많다) 나물 삶기 : 찬물에 설탕 한술 넣고 (나물이 더 부드럽게 삶긴다) 찬물에서부터 건나물을 넣고 끓인다. 끓으면 5~10분 정도 끓인 후 그 물에 두시간정도 담갔다가 헹군다. 기본 나물 양념 : 국간장1, 어간장1, 올리고당 약간, 마늘 반큰술, 들기름(기본기름), 참기름(마무리용), 깨소금 ㅡ 나물양에 따라 간장,올리고당은 가감 1. 나물들은 기본양념에 10분 재워놓는다. 2. 달군 프라이팬에 1을 넣고 잠시 볶아준다. (오랜시간 볶을 필요없이 물기를 날린다는 기분으로 살짝만 볶아준다. 너무 마르게 볶으면 맛이 없으니 촉촉하게) 3. 불을 끄고 참기름과 깨소금넣고 마무리~ 시래기 나물은 된장 1, 국간장1, 고춧가루 2, 올리고당1,들기름, 간마늘1, 똥뺀국물 멸치약간, 말린 표고버섯,양파반개 1. 시래기 나물은 양념에 10분 재워둔다. 2. 똥뺀 국물 멸치를 마른 프라이팬에 볶는다. 3. 채썬 양파와 마른 표고를 넣고 볶는다. 4. 2와 3에 1을 넣고 볶다가 물 약간 넣고 자박하게 끓여 마무리한다. 오늘밥은 오곡밥 대신 연잎밥으로~~ (참좋은 세상~~냉동 연잎밥을 팔으니~~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