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0shelter
10,000+ Views

1300년 만에 밝혀진 백제 멸망의 진실

어쩐지 이상하다 했지 재위 기간 동안 죽어라고 신라를 쑤셔댄 전쟁에 도가 튼 의자왕인데 항복이라니 말도 안 되지 배신 정도는 때려줘야 나라가 망하고 언제나 배신 때린 새끼들은 잘 살지 마치 친일파놈들처럼 아아 대한민국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왜 예식진은 배신을 품었을까‥ 오랜 전쟁으로 심신이 피폐해졌나? 당으로부터 달콤한 제안을 받았나? 의자왕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는거아닐까? 백제가 더이상 가망이없다고 판단했나? 아‥삼국이여 왜 사이좋게 살지못했니. 형제처럼 지냈으면 중국.일본 이것들은 한주먹감도 안되었을것을‥ 통탄할일이로고‥😑😞
예식진 씨새발끼
여담으로 의자왕이 믿었던 또 다른 장수 흑치상지도 후에 배신자가 됩니다.
@liverpoolian 흑치상지 이 양반 참 다이나믹하게 살았지요. 당에 항복했다가 백제부흥운동했다가 다시 부흥운동 배신하고 당나라에서 잘먹잘살.,.
아 의자왕
의자왕이 한국역사상 왕조의 마지막 왕들 중 가장 정상적이었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러시아 상남자 레전드.jpg
알렉세이 나발니 러시아 진보당 대표 당이름에서 알 수 있듯 야당 유력 정치인임 사실 나발니가 다른 푸틴 라이벌에 비해 정치적 파워는 약함 진보당은 국회 의석도 없고 대선 후보를 낼 힘도 없음 그런데 나발니가 푸틴의 '정적'이라 불리는 이유는 '반부패' 컨셉으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 2009년부터 블로그 SNS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푸틴 일당의 부패를 까발리는 활동을 해옴 그냥 까발리는 데서 그치지 않고 영향력을 바탕으로 각종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옴 메드베데프 총리(예전에 푸틴 바지대통령 한적 있음)도 나발니의 부패 고발로 올해초에 사임함 그러니까 푸틴 입장에서 나발니는 대놓고 덤비진 않지만 계속 좆같이 잽 날리면서 싸우는 아웃파이터 느낌 당연히 제거하려고 노리고 있었고 러시아 공항에서 '그 차'를 마시고 비행기에서 혼수상태에 빠짐 다행히 한달만에 깨어나서 베를린으로 건너가 치료를 받음 당연히 러시아에서는 '우린 아무것도 모름'이란 입장이었지만 나발니 자신이 높은분인척 하면서 러시아 요원 조인트를 까서 독살 자백을 받아냄 그리고 회복한 나발니는 몇일 전에 모스크바에 돌아옴 돌아오자마자 러시아 경찰에게 체포당함 집행유예 상태인데 외국을 나갔으니 위법이라는 명목임 하지만 순순히 당할 나발니가 아니었으니 이럴 줄 알고 푸틴의 비리를 집대성한 2시간짜리 영상을 찍어놓았었던 것 그가 남긴 영상은 어제 업로드되었고 올라가자마자 하루도 안돼서 1500만 조회수 찍는중 (출처) 아수라장에 살려면 자신이 아수라가 되어야.. 약한 자는 살아남을 수 없는 그 곳 아아 마더로씨아
그리스 신화속 처세술왕.jpg
아드메토스 그리스 신화에서 테살리아 페라이의 왕이었는데, 이 아저씨의 처세술이 정말 기가막혔다. 아드메토스가 왕으로 있을 무렵, 아폴론이 잘못을 저질러 인간세상에 귀양을 오게 된다.  귀양이기 때문에 아드메토스 왕의 노예로 일하는 벌을 받게 되는데, 여기서 아드메토스의 처세술이 빛을 발한다. 제우스의 명령을 거절 할 순 없으니까 일은 시킨다. 근데 당연하지만 귀양이 영원한 것도 아니고, 아폴론이 귀양 다 끝나고 돌아가면 보복당할 여지가 있으니 일은 형식적으로만 시키고 진짜 깍듯하게 대접했다. 이런 아드메토스의 행동은 아폴론 마음에 쏙 들었다. 형식적으로 일을 시키니 제우스에게 꼬투리 잡힐 일도 없고, 건방지게 안 굴고 예의 차리니 밉지도 않고. 얼마나 대접을 잘 했는지 아폴론은 아드메토스가 맘에 들어서 아드메토스의 모든 소들이 쌍둥이를 낳는 축복까지 내렸다. 그러던 와중, 아드메토스는 이올코스의 공주 알케스티스에게 반하게 된다. 알케스티스의 아버지 펠리아스는 좀 이상한 놈이었다. 딸에게 구혼할 남자는 멧돼지와 사자가 이끄는 전차를 탄 놈이어야만 한다고 박박 우겼거든. 아드메토스가 매우 맘에 들었던 아폴론은 그를 도와주고 싶었다. 우선 사자는 레아(제우스의 어머니)의 수레에서 빌려왔다. 손자의 부탁이라 예뻐보였나보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그 다음은 멧돼지를 데려오는 거였다. 어떻게 데려왔냐고? 아레스를 멧돼지로 변신시켰다. 아레스의 상징이 멧돼지라서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진짜로 아레스를 멧돼지로 변신시켰다. 그렇게 해서 아드메토스는 사자와 멧돼지가 이끄는 전차를 타고 알케스티스에게 구혼했고, 결혼에 성공하게 된다. 근데 이렇게 되면 누가 빡치겠냐 당연히 아레스가 빡친다. 인간주제에 신이 변신한 멧돼지를 타고 다녀? 빡친 아레스는 아폴론에겐 뭐라고 못하니까 아드메토스에게 일한 품삯으로 목숨을 요구한다. 자기가 벌인 일 때문에 아드메토스가 죽을 상황에 놓이자 아폴론도 나름 수습하려고 노력했다. 운명의 여신들과 교섭해서 아드메토스 대신 다른 사람이 죽어준다고 한다면 아드메토스의 목숨 대신, 그 사람 목숨을 가져가기로 약속하는 것에 성공했다. 그러나 누가 함부로 남을 위해서 죽고 싶을까? 아드메토스의 늙은 부모조차 거절했고, 그거에 빡친 아드메토스가 패드립성 발언을 날리기도 할 정도였다. 그렇게 다른 사람들이 다 대신 못 죽어준다고 하는 와중에, 유일하게 아드메토스 대신 죽어준다고 하는 사람이 나왔다. 아드메토스 왕의 아내인 알케스티스였다. 알케스티스가 대신 죽자 아드메토스는 처음엔 살았다는 생각에 좋아했지만, 점점 후회가 밀려왔다. 하지만 이 아저씨는 정말 운이 좋았다. 마침 이 아저씨의 친한 친구 한명이 페라이에 머물게 된 것이다. 그 친구가 누구냐고? 바로 헤라클레스였다. 친구인 헤라클레스가 찾아오자, 아드메토스 왕은 슬픈 일이 없는 척 "친도 척도 아닌 가내의 여자가 하나 죽었다."라고 말하며 융숭하게 대접했다. 헤라클레스는 친도 척도 아니니 뭔 여종하나 죽었나보다 하며 부어라 마셔라 논다. 그런 헤라클레스를 보던 아드메토스왕의 하인이 빡쳐서 한마디 했다. 헤라클레스에게 뭐라고 하다니 참 깡도 좋지. 하인에게 일침을 듣고  그제서야 상황파악한 헤라클레스는 "아니 ㅅㅂ 내가 친구 아내가 죽었는데 술마시고 논거야?" 하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다음날, 헤라클레스가 돌아와서 아드메토스 왕을 불렀다. 그리고는 베일 쓴 여자를 보여주며 "아내 죽었다면서? 재혼하지 않을래?"라고 하는 것이다. 보통 사람이면 쌍욕이 나왔겠지만 처세술이 좋은 사람 답게 아드메토스 왕은 헤라클레스를 웃으며 타일렀다고 한다. 아드메토스가 거절하자 헤라클레스가 여자의 베일을 벗겼다. 알케스티스네? 알케스티스여! 전날 뛰쳐나간 헤라클레스는 그대로 알케스티스의 무덤까지 가서 죽음의 신 타나토스를 줘-팸하고 알케스티스를 데려온 것이었다. 이렇게 하루만에 다시 아내를 보게 된 아드메토스가 제일 먼저 한 일이 뭐였을까? 아드메토스는 바로 아무것도 한 일이 없는 제우스에게 감사의 제사를 올렸다. 제우스는 이게 웬떡이냐 하고 제물을 받았고 제우스가 ok 내려버린 사안이 되어버려서 아레스와 타나토스는 이 상황에 대해 아무 불만도 표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리고 아드메토스 왕은 죽을 때까지 아무 문제 없이 잘 살았다고 한다. (출처) 여윽시 술 중의 술은 처세술이고 왕중의 왕은 처세술왕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