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yenn
10,000+ Views

#Sanfrancisco

Memorial day를 맞아 2박 3일 샌프란시스코여행♥.♥바람이 많이 불지만 좋당 2박 3일은 너무 짧다ㅠ.ㅠ
6 Comments
Suggested
Recent
5월초에 센프란 다녀왔는데 여긴못본들~~ 저도 이민가고파요~~
ㅋㅋ 네 꼭 꿈이루세요~^^ 저도 이민 생각을 좀하긴하는데~ 저도 잘살아서 님이웃 이나 말이부 해변 쪽에 살면 좋겠네요~~^^ㅋㅋㅋㅋ
@drhowan 나중에 돈 많이 벌어서 거기서 살거에요 부들부들....*_*
그르게~~아쉽겠어요~ㅋㅋ 몇군데 낯익은 거리가 보이네요~#_#ㅋ저는 소살리토 인가~? 거기가 제일 좋았어요~비가 살짝 왔었는데~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그림같은?사람들은 다들 여유러워 보이고~~ 다시 가보고싶네요~ㅡㅠ 킁
@drhowan ㅠㅠㅠㅠ마니마니아쉬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딥뉴스]새 외교 지평 열었다…'뉴 G7'의 도전과 과제
트럼프 깜짝 제안에 문 대통령 전격 호응…건국 72년만의 쾌거 기회는 살리되 트럼프 '반중 연합전선' 덫은 경계해야 G7 확대그룹 참여로 미중갈등 희생양 우려는 지나친 피해의식 신속한 결정으로 국익 제고…호주도 즉각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 초청을 전격 수락하면서 우리 외교가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다. 최고 선진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은 코로나19 방역 성공에 이어 국위를 한 단계 높인다는 점에서 건국 72년 만의 쾌거로 크게 반길 일이다. 하지만 G7 확대 구상에'반(反) 중국 연합전선'의도도 깔려있는 것을 감안하면 미·중 패권다툼에 휘말리는 덫이 될 수도 있기에 차분하고 냉철한 접근이 필요하다. ◇ 트럼프 깜짝 제안에 문 대통령 전격 호응…韓美 의기투합 문 대통령은 1일 밤 9시 30분 트럼프 대통령과 약 1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 구상을 전폭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님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며"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밝힌 뒤 문 대통령의 생각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G7 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G11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인구, 경제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면서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고 동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개편 구상은 전날 깜짝 제안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이때만 해도 'G7 + 4'형태의 일시적 확대 회담인지 상시적 G11 체제를 의미하는지 불분명했지만 결국 한국을 최고 선진국 반열에 포함 시키겠다는 뜻이 확인됐다. 준회원국 초청과 달리 정회원국 가입은 기존 회원국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최종 결과는 더 지켜봐야 하지만 한국 외교가 전혀 새로운 단계 진입을 앞두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G20 서울 정상회의 이후 10년 만에 이룬 성과다. (일러스트=연합뉴스) ◇ 기회는 살리되 트럼프 '반중 전선' 덫은 경계해야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이 무역, 경제, 기술, 군사, 인문 교류 등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 중국 포위망이 강화되는 가운데 나왔다는 사실은 유의해야 할 부분이다. 백악관 측 설명대로 이번 구상은 중국의 미래에 관해 논의하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31일(현지시간) "중국이 다음 세기를 지배하도록 해선 안 된다"며 한국 등의 반중 전선 참여를 독촉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최근 전략적 접근 보고서에서 시진핑 주석을 기존의 'President Xi'(국가 주석) 대신 'General Secretary'(당 총서기)라고 호칭했다. 공산당 당수인 점을 새삼 강조하며 이데올로기 대결 구도를 부각한 셈이다. 일각에서 단순한 패권경쟁이 을 넘어 신냉전의 신호탄으로 해석하는 이유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장이 겉표지는 매력적이지만 실제로는 중국의 거대한 보복을 부를 재앙적 결과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미·소 냉전시대에는 그나마 무력충돌은 없었지만 지금은 (미국이) 홍콩, 대만 문제를 건드리고 있다는 점에서 전대미문의 상황"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이) 위기일 수도 기회일 수도 있다는 것은 한가한 생각"이라며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하지만 중국 쪽 반응을 너무 의식할 필요는 없다는 반론도 나온다. G7 확대그룹에 참여하면 미·중 갈등의 희생양이 될 것처럼 여기는 것 자체가 지나친 피해의식이란 지적이다. 여기에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는 미·중이 증대되는 불신과 경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강력한 공동이익에 기초한 협력관계의 기조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판단이다. 최우선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 안보통일연구부장은 "미·중은 본격적인 경쟁의 초입 단계에 진입했을 뿐"이라며 "이를 '신(新) 냉전'으로 규정하고 한국의 적대적 선택 프레임을 얘기하는 것은 지나친 프레임"이라고 말했다. 둘째 이유는 아무리 트럼프 대통령이라 하더라도 주요 선진국 모임의 성격을 노골적 반중 조직으로 바꿀 수는 없을 것이란 관측이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유럽 국가들에 반감을 표해왔듯 독일과 프랑스가 얼마나 호응할지 미지수다. 뿐만 아니라 한국과 함께 초청받은 러시아가 반중 전선에 나설 리는 만무하고, 그 이전에 기존 회원국의 반대 등으로 러시아의 합류 가능성 자체가 불확실하다. 이럴 경우 '반중 전선' 가담이라는 부담보다는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 구상의 현실화 여부가 더 큰 관심거리다. ◇ 신속한 결정으로 국익 제고…호주도 즉각 반응 흥미로운 점은 미·중 패권다툼에 대한 정세 판단은 다름에도 불구하고 G7 확대그룹 참여는 대체로 찬성 의견이 많다는 것이다. 이성현 센터장은 "미국은 동맹이지만 중국은 전략적 파트너"라며 "(G7 확대 그룹에) 당연히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우선 부장도 "중국이 우리를 불편하게 보긴 하겠지만 중국 측 변수를 너무 예민하게 생각하는 것은 문제"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어떤 결론이 됐든 좌고우면보다는 신속한 결정이 국익에 부합한다는 조언이 주를 이뤘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반영하듯 빠른 결단을 내렸다. 여기에는 우리 국격과 대외 영향력을 높일 절호의 기회라는 인식과 함께, 중국의 반발 가능성은 한국의 건설적 역할 등을 강조하며 설득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뒷받침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호주 정부는 이미 전날 트럼프 대통령 제안에 환영 의사를 밝히며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호주 역시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에 의존하는 미·중 패권의 교착점에 놓여있는 국가다. https://www.nocutnews.co.kr/news/5353759
난생처음 전동킥보드 타봤어요(반포한강공원)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호미가 아주 특별한 체험? 배우기를 했어요. 바로 전동킥보드입니다. 사실 자전거는 오래 탔지만 킥보드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동안 젊은 사람들의 전유물인지 알았어요. 호기심이 있었지만 딱히 어디서 타볼 수 있는지도 몰랐어요. 우리 동네는 없거든요. 마침 반포 한강공원 쪽에 대여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자전거 타고 간 김에 일부러 배워봤습니다. 라이클 어플을이용해서 예약하고 샵에서 대여하변됩니다. 호미는 천호동에서 자전거 타고 바이클로 반포점을 찾았지요. 올림픽공원(나홀로나무, 들꽃마루, 장미광장) 찍고 예약시간 맞추려 부랴부랴 도착했습니다. 반포 한강공원에서 바로 인근에 있더라고요. 바이클로에서는 자전거도 대여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대여할지 킥보드 대여할지 선호하는 것을 택하면 됩니다. 동안 남들이 타는 것만 보고 언제 타 보나 했는데 드디어 배웁니다. 대표님께서 하나하나 상세하게 알려주셨어요. 그런데 호미는 대충 알아듣고 직접 타보겠다고 샵 근처 소공원에서 연습을 했어요. 아니 왜 전원 넣고 속도 맞췄는데 아무리 발로 차고 밀어도 스르륵하다가 멈추는 거예요. 혼자 생쇼를 하다가 다시 샵에 가서 여쭤보니 맨 왼쪽 사진의 노란 버튼은 눌러야 하는 거였어요. 자동차 엑셀과 같은 기능입니다. 그제서야 싱싱 잘만 나갑니다.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반드시 발로 여러 번 밀어준 다음에 노란 엑셀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모델을 찾기 위해 일단 말 걸기 쉬운 여성분을 찾았는데 여성분이 안 보이는 거예요. 쉼터에서 쉬고 계신 자전거 라이더분이 막 자리를 뜨려고 준비하시길래 인사드리고 혹시 모델이 가능하냐고 물었지요. 혹시 킥보드 탈 줄 알면 좋겠다고 하니까 선뜻 모델을 해주시는 겁니다. 호미는 원래 길 위에서 즉석 길거리 캐스팅을 잘하는 편이긴 하죠. 그런데 재미있는 건 서로 인사 나누다가 호미가 누군지 소개하려고 인플루언서 홈의 @호미숙 보여드렸는데 여기에 제 프로필의 충남 연기군 글자를 보시더니 연기군? 하고 물어보시는 거예요. 금남면 대평리까지 나오고 금호중학교까지 말하는 순간, 몇 회 졸업생인지 확인해보니까 호미가 1년 선배인 거예요. 중략 #서울전동킥보드대여 #전동킥보드대여 #반포한강공원 #바이클로반포점 #라이클 #전동킥보드 #킥보드 #도로교통법 #개정안 #잠수교 #달빛무지개분수시간 #달빛무지개분수
오늘의 표현은 부당한 대우(비행기에서 내리라고 할 때 등)를 받을 때 대처법입니다.
버스에서 내리라든가 집주인이 갑자기 짐을 빼라든가 황당한 경우가 있을 수 있어요. 이성을 잃고 소리를 치거나 몸을 크게 움직이면 일단 손해입니다. 1. 일단 쫄지 말고 I know my right / 나는 내 권리를 알아요, 라고 말하세요. 2. 접근하거나 신체접촉을 시도하면 I'm saying, don't cross the line / 내 말 잘 들어요. 선을 넘지 마세요(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라고 경고하세요. 3. Okay, understood. I'm asking you to show me the (formal) policy on paper, please / 알아들었어요. 정식 정책을 문서로 보여주세요, 라고 정중하고 명확하게 밝힙니다. 4. Is this a mandatory or a kind of consent? / 이것은 의무사항인가요, 아니면 (저의) 동의를 구하는 건가요? 라고 정확하게 물으세요. 영미권에선 좋은 게 좋은 게 아닙니다.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인줄 압니다. 5. I would like to have an explanation from who is in charge on this matter. Who can decide yes or no right now / 이 문제의 책임자(관리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네요. 지금 여기서 결정권이 있는 사람이요, 라고 요구하세요. 영미권에서는 직급이 낮은 사람도 자기 책임을 다 하긴 하지만 그 사람들과 길게 말하면 손해일 때도 많습니다. 특히 단순업무를 하는 사람은 고구마일 때가 많아요.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