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우리의 몸은 추상화가 아니었다.

우리의 몸은 추상화가 아니었다.
우리는 내일이라도 이 삶을 집어치우며 먼 바다로 가서
검은 그늘로 살 수도 있었다.
언제나 차마 그럴 수 없었다.
몸은 커녕 삶도 추상화가 아니어서

허수경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음 앞에 후회하는 것들
한 호주 여성이 학교 졸업 후 은행에서 일하다가 평생 할 일이 아니다 싶어 그만 두고 꿈을 찾기 위해 영국으로 여행을 떠났다. 거기서 있는 동안 생활비를 벌기 위해 시작한 일이 노인 병간호, 호주에 돌아와서도 틈틈히 작곡공부를 하며 노인들을 돌보는 일을 했다. 그런데 이 아가씨 붙임성이 워낙 좋았는지 워낙 사람을 편하게 했는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안 노인들은 이 아가씨에게 평생 사는 동안 후회되는 일들을 묻기도 전에 다들 줄줄이 얘기했다. 이 아가씨는 들은 얘기들을 정리하다가 똑같은 얘기들이 반복된다는 걸 깨달아 가장 많이 들은 다섯 가지 후회와 그에 얽힌 에피소드를 책으로 엮어냈다. 그리고는 바로 베스트셀러가 됐다. *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5가지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 중에서...) 1. 난 내 자신에게 정직하지 못했고 - 따라서 내가 살고 싶은 삶을 사는 대신 내 주위 사람들이 원하는 (그들에게 보이기 위한) 삶을 살았다. 2. 그렇게 열심히 일할 필요가 없었다. - 대신 가족과 시간을 더 많이 보냈어야 했다. 어느 날 돌아보니 애들은 이미 다 커버렸고 배우자와의 관계조차 서먹해졌다. 3. 내 감정을 주위에 솔직하게 표현하며 살지 못했다. - 내 속을 터놓을 용기가 없어서 순간순간의 감정을 꾹꾹 누르며 살다 병이 되기까지 했다. 4. 친구들과 연락하며 살았어야 했다. - 다들 죽지 전 얘기하더라. “친구 OO를 한번 봤으면..” 5. 행복은 결국 내 선택이었다. - 훨씬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었는데 겁이 나서 변화를 선택하지 못했고, 튀면 안 된다고 생각해 남들과 똑같은 일상을 반복했다. * '돈을 더 벌었어야 했는데..', '궁궐같은 집에서 한번 살았었으면..', 고급차 한번 못 타 봤네..', '애들을 더 엄하게 키웠어야 했는데..' 라고 말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 인생의 시작과 끝은 누구나 똑같습니다. 10대, 20대, 30대, 40대 점점 나이를 먹으면서 점점 주변환경이나 남들에 의해 쫓기듯이 살고 있지는 않나요 그렇게 쫓기다... 왜 우리는 결국 마지막에서야 내게 소중한것이 무엇인지를 알게되는걸까요? 오늘밤이라도 하얀 도화지에 내가 가장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적어보는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