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80도 다른 자기 전후 모습으로 집사 당황시킨 냥이.."같은 냥이 맞지?"
9개월 된 고양이 '푸린'이는 평소 또렷한 눈매와 풍성한 털을 자랑하는 미묘입니다. 형광등 100개를 켜놓은 듯 화사한 푸린이의 미모에 푸린 집사는 볼 때마다 감탄을 하게 된다는데요. 위, 아래, 옆 어디에서 찍어도 굴욕샷 한 장 나오지 않을 것 같은 푸린이지만, 그런 푸린이에게도 약점(?)이 있었으니 바로 '잠'입니다. 최근 막 잠에서 깬 푸린이를 포착한 푸린 집사는 180도 다른 푸린이의 모습에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답니다. 단잠에 빠져 있다 일어난 푸린이는 눈도 제대로 못 뜬 상태로 집사를 쳐다봤습니다. 선명한 눈곱과 잔뜩 눌린 털이 얼마나 푹 잤는지를 알려주는데요. 평소와는 사뭇 다른 푸린이에 집사는 풀 메이크업 전후 사람의 모습이 떠올라 한참을 웃었다고 합니다. 푸린 집사는 "푸린이가 하루의 3/4을 자는 냥이라서 깨어 있는 모습을 자주 못 봐요"라며 "그래서 사진을 찍었는데, 자다 깼을 땐 생얼에 부스스한 모습 같고 말똥말똥할 때는 풀 메이크업을 한 것 같아 웃겼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너무 자길래 아픈 줄 알고 병원에 데려갔는데 수의사 선생님께서 아무 이상 없고 그저 잠을 좋아하는 고양이라고 하셨어요"라며 "아무리 잠이 좋아도 잠 좀 그만 자고 예쁜 모습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말해줘 토비!' 이유를 알 수 없는 토비의 괴상한 취미
ㅣ 토비의 취미 이곳은 매기 씨의 집 앞. "드르르르륵....드르륵 드륵." 마당에서 들려오는 요란한 소리에 그녀가 문을 열고 나오자, 반려견 토비가 두 앞발을 공손하게 모으고 있습니다. "토비야, 너 지금 뭐 해?" "드르르르륵. 드륵. 드르륵." 맙소사. 토비가 바닥에 돌을 갈고 있습니다. ㅣ 저 지금 바빠요 "드르르르르륵."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드르륵르륵."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토비가 넓은 공간을 부지런히 돌아다니며 돌을 갈아댑니다. ㅣ 토비의 장난감 매기 씨는 이상한 행동을 하는 토비를 보며 그 이유를 추측해 보았습니다. "돌 위에 체중이 실으면 앞으로 미끄러지는 느낌이 재밌나 봐요." 그런데 생각해 보니 토비의 용도에 딱 맞는 놀이기구 이미 있습니다. 바로 스케이트 보드죠! ㅣ 귀찮다구요 매기 씨가 집에 있던 스케이트 보드를 꺼내와 보지만, 토비는 관심도 없습니다. "토비, 네가 지금 즐기고자 하는 놀이가 이거라구." 혹시 토비가 이용 방법을 모르는 건가 싶어, 스케이트보드 위에 토비를 올린 후 엉덩이를 밀어보지만 토비는 똥 씹은 표정입니다. ㅣ 따라오지 마요 하지만 토비는 스케이트에 관심이 1도 없습니다. 오히려 엄마가 자신의 돌을 빼앗으려는 게 아닌지 경계하며 돌을 물고 멀리 달아납니다. "됐네. 이 사람아. 관심도 없거든?" ㅣ 큰일 났다! 그런데 그만 대형 사고가 터졌습니다! 토비가 돌을 거칠게 다루다 보니 돌이 반으로 쪼개져 버린 것이죠. 충격을 받은 토비는 끙끙거리더니 힘없이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오 이런, 토비가 크게 실망하고 집으로 들어갔어요." ㅣ 엄마의 선물 토비에게 새 돌을 선물해 주기 위해 근처 자갈밭으로 향한 매기 씨는 그곳에서 토비가 좋아할 법한 돌은 전부 주워왔습니다. "이 정도면 토비가 좋아하겠지." 그리곤 토비를 불러 깜짝 선물을 전달합니다. "토비! 여기 네가 원하는 돌이 있단다. 원하는 걸 골라보렴." ㅣ 말해줘 토비 그런데 토비는 돌들을 차례차례 냄새 맡고는 그대로 발걸음을 돌려 집으로 돌아갑니다. 다른 돌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는 뜻이죠. "왜 꼭 그 돌이어야 하는 거야. 엄마랑 얘기 좀 해. 제발 말해줘 토비." ㅣ 토비를 위하여 결국, 매기 씨는 토비를 위해 반으로 쪼개진 돌을 다시 하나로 붙이기로 합니다. "이 돌이 아니면 안 된다는 거잖아. 그치?" 그녀는 반으로 쪼개진 돌 단면에 접착제를 발라보기로 합니다. "어떻게 될지 기다려 보자고." ㅣ 무아지경 그리고 약 30분 후. "드르르르... 드륵... 드르르륵!" 토비가 접착제로 붙인 돌을 바닥에 대고 다시 열심히 갈고 있습니다. 이 모습을 보며 매기 씨가 웃음을 터트립니다. "아니, 도대체 왜 좋아하는 거야." 매기 씨는 지금도 토비가 왜 저 돌 만을 고집하는지 모릅니다. 처음에는 그 이유가 꽤 궁금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녀에게 중요한 건 토비가 지금 즐거워한다는 것이까요! 사진 The Dodo @maggie 틱톡/maggieshaffe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할많하않' 말은 안 해도 불만 가득한 댕댕이들
세계적인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는 '너네 집 댕댕이 문제 있니'라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누가 봐도 흥미롭고 노골적인 제목인데요. 사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01. 심란하거든 우리 집 강아지는 짖을 때마다 웃는 표정을 짓습니다. 화난 거야. 기분 좋은 거야. 둘 다 느낄 순 없다구. '사랑하는 사람이지만 깨물고 싶을 때가 종종 있어. 내맘이 지금 그래.' 02. 박수를 쳐야 풀리는 마법 얘는 내 관심을 끌고 싶을 때마다 가구를 깨물고 그 자리에서 꼼짝하지 않아. 눈동자는 끝까지 날 따라다니는 게 킬링 포인트지. '자. 어서 박수를 치면서 놀아달라구!' 03. 임자, 해봤어? 한 마리가 벽에 앉기 시작하더니 다른 한 마리가 따라 하기 시작했어요. 너네 도대체 왜 그렇게 앉는 거야. '너도 해보면 알어.' 04. 선 넘네 산책 나가는 줄 알고 신난 녀석을 동물병원에 데려갔다.  '잠깐만요. 이건 좀.' 05. 빅브라더 여자친구 집에서 똥 싸는 중인데 녀석이 뚫어져라 쳐다보네. 화장실까지 따라와 감시하는 건 인권침해야. '닥치고 빨리 싸고 꺼져... 그르릉...' 06. 껍질에 살점 좀 남겨줘 보다시피 사과를 깎을 때마다 일어나는 일이야. 오해하지 마. 난 이렇게 하라고 시킨 적 없다? '집사야. 사과 깎는 솜씨가 훌륭하네. 열받게.' 07. 물고문 녀석은 목욕만 하려고 하면 항상 이런 자세로 절망하고 있더라. 울다 지친 모습 같아서 마음이 아퍼. '알면 물 좀 잠가...' 08. 전쟁과 평화 목욕시키는 건 녀석들에게도 우리에게도 전쟁이지. '제발 제발 제발. 제발.' 사진 Bored Panda 레딧/Whats Wrong With Your Dog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