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5,000+ Views

닭구이엔 와인이죠^^

오늘 저녁은 닭구이를 먹으려구요.
간만에 램프쿡에 조리해 보려구요. 음, 저 양념은 갈릭스테이크 소스에요 ㅋ
램프쿡에 조리해본 결과 다른 고기들도 마찬가지지만 고기들이 촉촉한 느낌이 강하더라구요. 그래서 램프쿡에 일부는 익히고 일부는 어느 정도 익힌 닭봉을 후라이팬에서 좀더 익혀봤어요. 둘다 맛있네요 ㅎ
아따 맛있겠어요 ㅎ
오늘 닭구이와 마실 아이는 달라멜 레세르바 까베르네소비뇽 입니다. 강하진 않지만 자두맛, 체리맛 그리고 오크향이 솔솔... 소소합니다^^
아이들을 위해서 연어를 준비했는데...
식사 시작도 전에 벌써 2/3가 순삭 ㅡ..ㅡ 그리곤 추가 주문하더라구요...
자, 시작합니다...
와사비랑 양파도 준비했어요^^
아, 닭구이에 와사비^^ 괜찮았어요 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캬 역시.....👍🏻 닭봉 너무 맛있어보여요 저도 요즘 훈제연어에 꽂혀서(이제 아시죠? 한번 꽃히면 계속 먹는) 거의 매일 먹고 있어요 케이퍼애 양파에 그 하얀 소스까지 ㅋㅋㅋ
@jessie0905 훈제연어랑 케이퍼, 양파면 캬~~~
우왕~~😯 저녁을 잘 하셨네요! 순삭...저 같아도 그랬을듯여ㅎㅎ
@ys7310godqhr 아점먹고 저녁시간까지 기다리느라 출출했나 보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봉 연탄돼지갈비
✔️상봉 연탄돼지갈비 ✔️돼지갈비 3인분(600g) 20,000원 저기압일땐 고기앞으로 가야한다더니 그게 #딱이게 말해주는 갈비 ✔️기본 반찬들 : 콩나물,마늘,쌈장, 간장소스,명이나물,기름마늘 , 쌈 갈비와 먹기 너무 좋은 반찬들로 구성 되어있어요 그리고 기본으로 제공 되는 순두부찌개 얼큰한게 고기 나오기전까지 술안주로 제격 고기 나와서는 고기와 곁들여 먹기 좋은 찌개에요 ⭐️#열무냉면 은 갈비 시킬때 시켜야 됨 그래야 갈비와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음 갈비에는 맥주와 쏘주가 빠지면 안됨 갈비 다 먹고 더 먹고싶으면 갈매기살이나 껍데기 더 먹어도 됨 이 집은 상봉동 갓성비 연탄돼지갈비집 상봉주민이라면 이집은 필히 알아야하는 곳 https://www.instagram.com/p/CL3iROQlokO/?igshid=1x00offjyerl0
기념일 들
2월달에 저희 부부의 생일과 결혼기념일이 몰려있습니다 ㅎ 선물은 서로 합의해서 기준 금액을 정하고 평소 가지고 싶은걸 사달라고 링크를 보냅니다 그냥 본인이 결제하지 않는건 마지막 자존심??? 아니 배려심 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외식은 감히 ㅜㅜ 못하고 아웃백을 주문해 봤습니다 ㅎ 금동이가 소고기를 잘먹능걸 보니 부드럽나봅니다 생각보다 아이들 입이 엄청 예민해서 어른들은 부드럽게 잘 먹어도 애들은 못 삼키는 경우가 많아요 그냥 계속 씹기만 하다가 삼키지 못하고 뱉어버리죠 ㅜ 금동이는 피자 치즈 뭉쳐진 부분도 잘 못 삼켜요 빵도 2개 주문했는데 4개가 더 서비스로 왔어요 ㅋㅋㅋㅋㅋ 요청사항에 블루치즈 소스도 좀 달라고해서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투움바가 맵다는 생각은 안해봤는데 너무 오랫만에 주문하는거라 ;;; 인식을 못함 금동이가 파스타 맵다고 ㅜㅜ 파스타 말고는 다 잘먹었어요 작년 연말에 먹으려고 준비해 뒀던 모엣샹동 이랑 빌라마리아 중에 ~ (다 먹고 찍은 거지만 ㅋ ) 빌라마리아 오픈했어요 모엣샹동은 나중에 코로나 좀 진정되면 식구들과 마시자고 ㅋㅋㅋㅋㅋ ㅜㅜ 빌라마리아는 코스트코에서 종종 사와요 어떤 음식에도 잘 어울려요 데일리와인으로 딱 ㅎ 몇병 더 사야겠어요 시원하게해서 바로 따면 과일향이 ~ 향긋 한 박스씩도 사시는분들 많던데 저희는 와인을 자주 즐기는 편은 아니라 ㅎ 깔끔한거 좋아하시는 분들 이거 좋아요 가격대도 2만원 초반 가끔 행사하면 1만원대로 내려가요 예전에 타쿠 쇼비뇽블랑도 맛있던데 자주 안보여요 ㅜ 요고도 1만원대 와인으로 가성비 갑인디 담에 갈때 찾아보는걸로 ㅎ 언능 모엣샹동도 먹고싶네요
(대전광역시) 대청호 주전부리 윤스호떡에서 어묵뿌시기
대청호를 와본 사람은 길 중간중간에 주전부리를 파는 이동식 포차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가게이름 : 윤스호떡 대청호는 정말 정말 크므로 일부러 찾아가기 보단 가는 길에 보이면 들러보는 게 좋은 곳이다. 대청호 주변에 있는 주전부리들은 대체적으로 별로여서 기대하지 않고 먹었는데 여기 어묵은 진짜 맛있었다. 심지어 이때 밥도 먹고 온 상태였는데 꽤 많이 먹었던 걸로 기억한다. 호떡까지 먹을 생각은 없었는데 만드시는 걸 보고 있으니 지나치기 힘들었다. 앞서 먹어본 어묵이 치명타여서 먹어보기로 했다. 기대 이상의 찹쌀호떡 돈이 아깝지 않았다. 찹쌀이 거의 반 이었는데 느끼하지 않았다. 테이블도 내, 외로 여유 있게 배치되어 있음. 착한 가격. 여길 들르게 되면 다른 건 몰라도 어묵이랑 국 물, 호떡은 꼭 먹어봐야 한다. 호수 근처에서 파는 거 치고 가격도 예쁜 편이다. 소소한 볼거리도 있음. (청바지 판매 중ㅋㅋㅋㅋ) 손님 나가면 머물렀던 자리를 사장 아드님이 곧바로 치우시는데 간장분무기 손잡이를 시작으로 테이블 구석구석 깨끗하게 닦으셨다. 결론 양심장사 + 웃으면서 장사하는 가족 일부러 와서 팔아 주고 싶고 돈 많이 버시길 바라는 마음이 드는 곳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