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YoungLan
1,000+ Views

쌀국수가 왜 그리 먹고싶었을까?

햇살좋다 나가자 꼬시는 사람도 없고.

종일 작업실에서 이것저것 끄적끄적..



전날 시장 본거에 고수랑 숙주가 있다.

쌀국수가 먹고 싶었다.

소고기로 육수 만들고 양파초절임까지 해서 제대로..

뜨거운 국물에서 전해오는 이국적인 냄새.

언제 갈지도 모를 추억의 그곳 .

잠시나마 뜨거운 그곳으로.....

#Alice_in_Wonderland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열정적인일상 #일상_페르소나
#코로나_일상 #베트남 #베트남쌀국수 #쌀국수 #간단상차림 #일품요리 #국수 #혼밥 #방구석페르소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암 가성비 맛집 이공김밥
✔️이공김밥 ✔️쫄면 4,000원 ✔️참치김치김밥 3,500원 ✔️참치김밥 3,000원 ✔️제육김밥 3,000원 ✔️콩나물라면 3,500원 이 집은 몇번이고도 올리고 싶은 분식집 대학가 앞에 있어서 그런지 정말 예전 금액 그대로 판매해주시는 착한 분식집 #쫄면 은 양념만 봐도 알 수 있음 살짝 싱겁게 먹는사람은 짤 수 있지만 스트레스 받을 때 먹으면 기분 좋아지는 맛 #참치김치김밥 은 처음 먹어보는데, 참치김밥에 퍽퍽함을 김치가 커버해줘서 부드럽게 목넘김이 가능해요~ #콩나물라면 해장 할때 딱 좋은 콩나물라면 콩나물도 싱싱해서 면치기 하기 딱 좋음 갈때마다 배불르게 나오는 집 이제 조만간 새로운 메뉴로 먹어 볼 예정 갈비김밥 ,참치누드김밥 조만간 쌔릴 예정이다~ 넘나리 기대!기대! https://www.instagram.com/p/CKvpLy_FhfA/?igshid=1klv8bc9x5dq3
치폴레옹 고려대점
✔️치폴레옹 고려대점 ✔️양념스테이크 7,500원 점심시간에 간 갓성비 스테이크 오랜만에 칼질이란걸 해봄🍽 #양념스테이크 는 살짝 매콤한 양념치킨 같은 맛 바로 구워서 소스를 부워서 주는거 같움 그래서 따꾼따꾼하고 입천장 데일 수 있움 칠리스테이크도 한번 먹어봤눈데 내입맛엔 칠리스테이크가 제격이였움 다음에 가면 칠리로 다시 먹어 볼꺼당〰️ 갓성비를 제대로 느끼고 온 스테이쿠🥩 스테이크 주문 시 음료 첫잔 무료🧃 (음료수 콜라,사이다,미란다 포도, 파인애플) 🛤서울 성북구 인촌로24길 45 2층 치폴레옹 https://www.instagram.com/p/CKqS8QolahH/?igshid=9r00fmwctzp6
군자 한아름분식
✔️한아름분식 ✔️김치김밥 3,500원 ✔️치즈김밥 3,500원 군자동 가면 한아름분식 이화만두 먹어야한다는데 왜 먹어야하는지 알거같음 #분식파티 할꺼면 한아름분식에서 김치김밥을 이화만두에서 고기만두를 꼭 사야하함 #김치김밥 김밥에서 윤기 나는데 봤움? 한아름분식은 윤기부터 맛부터 미쳐버려,, 김치에 새콤한맛과 김밥이 어우러지면서 입에서 살살 녹고 계속 손이 가게끔 만들어버리는 미친김밥 #치즈김밥 느끼하지 않으면서 라면이랑 먹으면 환상 궁합이도다😱 김밥 먹고 싶을때마다 생각나는 곳 한아름분식 🛤군자동 51-24 (골목길에 있어 주차 어려움) https://www.instagram.com/p/CLRCzJAF1Vh/?igshid=1lsfyxno92t7t
303
세상에. 핸드폰을 찾았다. 며칠 전 모임에서의 고양이 '밤'의 집사인 시인과 원고 관련해서 오늘 연락을 하다가, 결국 핸드폰 못 찾았다며. 응 뭐, 내 잘못이지. 잊어버려야지. 이런 대화가 오가다가 그가 문득 이런 얘길 해왔다. 혹시 모르니 로스트112에서 검색이라도 해봐. 그게 뭐야? 나는 물었고, 통합 유실물센터 같은 곳이라고 그가 답해왔다. 솔직히 이때까지도 핸드폰을 찾는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내가 너무 포기가 빠른 건가. 무슨 이유에서인지 나는, 그래도 그곳이 어떤 곳인지 궁금했던 탓인지, 그의 조언을 그냥 무시하기 미안해서였는지 검색해 들어가 보았다. 사이트는 경찰이 운영하는 곳이었고, 검색창이 생각보다 체계적으로 카테고리화 돼 있었다. 정말 혹시나 하는 마음에 내 핸드폰 기종을 검색해보았다. 세상에. 웬걸. 내 핸드폰이 떡하니 목록에 떴다. 습득 장소는 의외로 '택시'였다. 살펴보니 습득자가 핸드폰을 맡긴 곳은, 내가 모임을 가졌던 동네 근처의 지구대였고, 지금은 다시 그 근처의 경찰서에서 보관 중인 것으로 떴다. 사실, 내가 취중에도 택시에서 내리고서 아, 핸드폰, 하고 놀랐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당시 택시는 이미 저만치 멀어지고 있던 참이었다. 다음날 구글을 통해 위치 파악을 해보니 모임 장소 일대로 나왔다(심지어 구글을 통한 위치 파악 정보도 밤이의 집사를 통해 알게 된 거다). 그러니, 나는 내가 택시에서 핸드폰을 잃어버린 게 아니라 택시에 타기 전 떨어뜨린 거로 생각했다. 지금 생각해보니 지구대에 맡겨졌기 때문에, 그 일대로 위치가 떴던 것 같다. 택시라면 다른 탑승객이 습득했을 수도 있지만, 모임 장소 근처의 지구대에 맡겨진 것으로 보아, 이 모든 일이 택시 기사님의 섬세한 선행인 것으로 추측된다. 나를 태운 동네의 지구대에 마침 맡겨진 것을 보면 말이다. 모임 장소와 내 집의 거리는 한 시간이 조금 안 되는 거리다. 이럴 수가. 세상은 아직 살 만하다. 그런데 나의 이른 포기로 인해 이런 기사님의 선행에도 불구하고 핸드폰을 못 찾을 뻔했던 게 아닌가. 나는 밤이의 집사에게 당신 덕에 찾은 거라고 추켜올리며 우선 감사를 전했다. 실제로 핸드폰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은 나보다 그가 더 컸던 것 같다. 그의 의욕적인 도움에 정말이지 엄지를 척 들어주고 싶다. 사실 내가 포기가 빨랐던 이유는 나의 전적 때문이다. 나의 핸드폰 분실의 역사는 깊다. 바보같이 꽤 여러 번 잃어버린 가운데 딱 한 번 돌아온 적이 있는데, 사건인즉슨 이랬다. 당시에도 언제나 그랬거니 하고, 핸드폰이 돌아오는 일은 없을 거라 생각하고 잊고 있던 차였는데, 어느 날은 경찰에서 연락이 왔다. 내 핸드폰을 갖고 있다고. 경찰은 미안하지만 핸드폰을 찾으려면 경찰서로 와달라고 했다. 찾아가 보니 경찰이 말하기를, 어느 날 노숙자가 거리에 있어서 불심검문을 했는데, 내 핸드폰을 갖고 있더라고 얘기했다. 그래서 일단은 압수했다고 한다. 그런데 경찰은 나를 상대로 조서까지 쓰기 시작했다. 조서라고 부르는 게 맞나? 아무튼. 언제 잃어버렸고, 어디서 잃어버렸는지를 묻다가 혹시 그가 노숙자로 칭하고 있는 내 핸드폰의 습득자를 고소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나는 얼굴도 모르는 그에게서 핸드폰을 갈취당한 것도 아니고, 분명 내 실수로 분실한 것을 그가 의도야 어쨌든 습득했을 뿐이고, 여기에는 나의 잘못도 있기 때문에 당연히 고소할 생각 같은 건 없다고 했다. 경찰이 어떤 부분을 생략해서 말했는지, 아니면 내가 기억이 가물가물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조서를 통해야만 변호사인지 검사인지가 확인 후 내 핸드폰을 돌려줄 수 있다고 했다. 나는 그냥 내 핸드폰을 찾았으니 된 거고, 돌려받게 됐으니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습득자가 어떻게 복잡하게 일에 얽혀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여기서 내가 고소를 한다는 것도 웃기는 일이었고, 이미 황당한 일이었다. 그렇게 조서로 고소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주고 난 뒤, 며칠이 더 지나 핸드폰을 받을 수 있었다. 말이 길었다. 어쨌든, 핸드폰을 찾았다. 택시 기사분께 감사를 드린다. 또 밤이의 집사에게도 감사를. 두 사람에게 축복을. 이전에 쓰던 기계를 개통했는데, 다시 바꾸려니 조금 귀찮기도 하지만, 이것 또한 내 물건과의 연이라면 연이겠지. 경찰에서는 담당자가 퇴근을 했다며, 내일 연락을 주겠다고 했다. 내일은 인생에서 두 번째의 경찰서 방문이다. 나란 애, 이제는 뭐든 좀 잃어버리는 일이 없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