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5,000+ Views

회사 전산직원의 싱글벙글 일상 모음.jpg


아니 대체 저 사람들이 회사를 어떻게 다니고 있는거죠?
진짜 구라같지만 전산팀 다니는 지인들 얘기 들어보면 어마어마하던뎈ㅋㅋㅋ...
Voyou
뭠?
27 Likes
4 Share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 제가 뭘 본거죠..... 사회생활 가능하신 분들인가요....
아....
잘난척 하는 코쟁이들의 기술수준
장난 씨게 하시네.. 설마.. ㅋㅋㅋ
내가 매일 겪는일..압축파일비번 모른대서 가서 비번적어놓은거 어딨어요? 압축파일속에요 그럼 어케풀어요? 비번을 알아야풀죠 그거풀면 비번 나와요 비번을 알아야 풀죠 답답하네 그거 풀면안에적어놓은것 있다니까요 이대화를 30분함 차속에 키넣고 잠근거랑 같아요 그랬더니 차속에 키있잖아요 그지랄 이게 사람머리냐 싶음 사내망하고 가정망하고 틀리단걸 설명하는건 엄두도못냄 엑셀에 숫자처넣으면 내가 원하는걸 엑셀이 알아내서 저절로 차트고 뭐고 만들어주는줄암
@trud 그냥 돈잘버는 아내나 남편만나서 주부로 사시는게 모두에게 좋을 듯 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08년 숭례문 전소 될때 느꼈던 이상한 감정
방화범 채종기 토지보상금 문제로 화가나서 방화를 저질렀다고 함. "지금 생각하면 이런 일은 누가 시키더라도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국민이 좋아하는 국보를…. 국민들에게 마음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그는 불을 낸 지 5일 만에 현장검증 자리에서 "그래도 인명피해는 없었잖아. 문화재는 복원하면 된다"고 말해 또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냈었다. 채씨는 이에 대해 "당시 화가 나서 내뱉은 말이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 안 되는 말이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채씨는 "출소하면 복원된 남대문(숭례문)을 꼭 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것을 알고 있는 듯 "사람들로부터 뻔뻔하다는 말을 들을 것 같아 조심스럽다"고 말끝을 흐렸다. 그는 "교도소 안에서 내가 숭례문 방화로 이곳에 들어왔다는 것을 알게 된 다른 죄수들로부터 싸늘한 시선을 받았다. 하지만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눈을 감았다.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300만 원 (2006년 창경궁 문정전 방화 사건) 나이 많다는 이유로 감형 징역 10년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 가족들이 차라리 우리집에 불을 지르지 했던거 기억남 전쟁통에서도 살아남은 국보 1호 숭례문이 노인 한 명때문에 몽땅 불타버려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던 사건 특히 나이 지긋하신 분들중에선 숭례문이 무너지는거=나라의 큰 어른이 무너지는것과도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다들 엎드려 절하고 우셨던... ㅊㅊ 다음카페 아직도 저 날이 기억나네요.. 뉴스를 보면서도 믿기지가 않았는데.. 민족정신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던 것 같습니다.. 진짜 속에서 뭔가 무너지는 기분 상징성 큰 국보가 저런 인간 때문에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많은 시민들이 눈물을 흘렸죠.. (저도 포함) 아이러니하게도 저 일 이후에 문화재 보호나 보존 정책이 발전했죠.. 엄청나게 허술했던 관리에 충격받았는데.. 아직도 숭례문 앞을 지나갈 때는 기분이 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