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대때 연기대상 받은 배우들 나이순 정리
29세 2004 SBS 연기대상 김정은 (파리의 연인) - 공동수상 with 박신양 2015 SBS 연기대상 주원 (용팔이) 28세 1995 MBC 연기대상 채시라 (아파트, 아들의 여자) - 역대 최초 한 방송사 2년 연속 대상 수상 1998 MBC 연기대상 김지수 (보고 또 보고) 1999 SBS 연기대상 심은하 (청춘의 덫) 2015 KBS 연기대상 김수현 (프로듀사) - 공동수상 with 고두심 2016 MBC 연기대상 이종석 (W) - 당시 역대급 단시간의 대상 수상소감 "제가 남들처럼 멋진 수상소감을 못해요. 열심히 할게요" 27세 1993 MBC 연기대상 김희애 (아들과 딸) 1994 MBC 연기대상 채시라 (서울의 달) 1996 MBC 연기대상 김혜수 (짝) 26세 없음 25세 1991 MBC 연기대상 김희애 (산 너머 저쪽) 1993 KBS 연기대상 하희라 (먼동) 24세 2002 SBS 연기대상 안재모 (야인시대) - 현재까지 남자 최연소 대상 수상자 2010 MBC 연기대상 한효주 (동이) - 공동수상 with 김남주 23세 없음  22세 2008 SBS 연기대상 문근영 (바람의 화원) 1998 SBS 연기대상 김희선 (미스터Q) -현재까지 깨지지 않고 있는 역대 최연소 연기대상 수상자 (문근영보다 생일 1개월가량 늦은 최연소) 눈에 띄는 점으로는 MBC에서 1991년부터 1998년까지 8년 동안 무려 6번의 대상을 20대 여자배우가 수상함 출처 와 다들 진짜 어린나이에 성공했구나.. 대단하당 !!!
해수야. 만약 그런 여자가 또 있다면 제발 알려줘. 내가 너한테 많이 매달리지 않게.
상황 설명 : 갑작스럽게 결혼하자는 장재열 (조인성)의 말에 이유를 묻는 지해수 (공효진). 재열 = 복잡한 가족사를 가지고 있고, 강박증을 앓고 있는 소설 작가 해수 = 정신과 의사 해수 : (의심스런) 근데너 진짜 나랑 결혼할 마음이 있어? 왜? 내가 처음이라고? 그럼 네가 진지한 건가? 재열 : 처음이고, 당연히 진지지. 근데, 결혼할 생각 없음, 더는 묻지 마. 해수 : 궁금해, 말해줘. 왜 장재열은 지해수와 결혼 하고 싶은가? 지해수는 애도 별로라 그러고, 살림도 못하고, 그리고 공부만 좋다고 하는데…. 장재열은 왜, 꼭! 지해수와 결혼하고 싶은가? 말해봐. 재열 : (아무렇지 않게) 가자, 나 글 써야 돼. 일어나는 재열을 잡는 해수. 해수 : 아이, 말해봐봐. 재열 : 피곤해, 너 집에 바래다주고 나 집에 가면, 난 새벽…, 해수 : (말꼬리 자르며) 따로 가, 너 되게 피곤해 보여. 나는 여기서 버스 타고 가면 돼. 재열 : 택시 타. 해수 : 그럼 택시비를 줘. 장난스럽게 재열을 향해 손을 내미는 해수. 그런 해수의 손에 주황색 지갑을 꺼내 놓아주는 재열. 해수 : 뭐야, 이거? 재열: 니 건 내가 갖고, 새 거 샀어. (전날 해수가 재열의 집에 지갑 놓고옴) 해수 : 오, 맘에 든다, 이 지갑. (받고 펼쳐보면, 재열과 해수의 사진이 보이는) 오잉? 오, 센스. (지폐 칸을 보니, 가득한 지폐) 돈이다! 재열 : 지갑은 그냥 주는게 아니라며. 돈 준다고 성질낼 줄 알았는데, 웬일이냐? 해수 : 우리가 좀 친해졌잖아. 나 이걸로 보약 사 먹어야지-. 지갑에서 5만 원을 꺼내 탁자에 놓는 해수. 해수 : 이거 받고, 말해. 니가 나랑 결혼해야 하는 이유. 재열 : (해수 쪽으로 지폐를 밀며) 안 듣는 게 좋을 건데…, 부담스러울 거야. 들은 걸 후회하게 될 거고. 해수 : 괜찮아, 이쪽 귀로 듣고, 이쪽 귀로 흘릴게. 해수 : 오케이, 눈 감을게. (눈 감으며) 너무 오글거리는 말은 하지 마. 재열 : (눈 감은 해수를 보다가 진지하지만 담담하게) 음…, 내가 침대 아닌 화장실에서 자고, 엄마가 1년 365일 겨울에도 문이 열린 찬 거실에서 자고. 형이 14년 감방에서 지낸 얘기, 너 말고 또 다시 구구절절 다른 여자한테 말할 자신이 없어. 내 그런 얘길, 듣고 보고도, 싫어하거나 불쌍하게가 아니라, 지금 너처럼 담담하게 들을 수 있는 여자가 이 세상에 또 있을까? 나는 없다고 생각해. 입가의 웃음이 점점 사라지는 해수. 재열 : 해수야. 만약 그런 여자가 또 있다면 제발 알려줘. 내가 너한테 많이 매달리지 않게…. 재열의 말에 눈가가 붉어진 해수. 재열 : (장난스럽게 웃으며) 그냥 농담으로 끝내고 싶었을 텐데, 안됐다. 생각이 많아보이는 해수의 머리를 흩뜨리는 재열. 그저 장난스럽게 웃어 보이는 재열. / 담백하고 솔직하지만 깊은 관계.. 사랑이야기지만 사랑만이 이야기의 전부가 아닌, 그러나 사랑이 구원이 된 저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괜찮아 사랑이야 지금 감상해보세요. 출처: 우리 동네 목욕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