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5,000+ Views

180도 다른 자기 전후 모습으로 집사 당황시킨 냥이.."같은 냥이 맞지?"

9개월 된 고양이 '푸린'이는 평소 또렷한 눈매와 풍성한 털을 자랑하는 미묘입니다.

형광등 100개를 켜놓은 듯 화사한 푸린이의 미모에 푸린 집사는 볼 때마다 감탄을 하게 된다는데요.

위, 아래, 옆 어디에서 찍어도 굴욕샷 한 장 나오지 않을 것 같은 푸린이지만, 그런 푸린이에게도 약점(?)이 있었으니 바로 '잠'입니다.

최근 막 잠에서 깬 푸린이를 포착한 푸린 집사는 180도 다른 푸린이의 모습에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답니다.

단잠에 빠져 있다 일어난 푸린이는 눈도 제대로 못 뜬 상태로 집사를 쳐다봤습니다.

선명한 눈곱과 잔뜩 눌린 털이 얼마나 푹 잤는지를 알려주는데요.
평소와는 사뭇 다른 푸린이에 집사는 풀 메이크업 전후 사람의 모습이 떠올라 한참을 웃었다고 합니다.
푸린 집사는 "푸린이가 하루의 3/4을 자는 냥이라서 깨어 있는 모습을 자주 못 봐요"라며
"그래서 사진을 찍었는데, 자다 깼을 땐 생얼에 부스스한 모습 같고 말똥말똥할 때는 풀 메이크업을 한 것 같아 웃겼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너무 자길래 아픈 줄 알고 병원에 데려갔는데 수의사 선생님께서 아무 이상 없고 그저 잠을 좋아하는 고양이라고 하셨어요"라며
"아무리 잠이 좋아도 잠 좀 그만 자고 예쁜 모습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콘텐츠]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눈빛 푸른빛이 신비하고 선명하네요. 이뽀~♡
야식먹었냥?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 몰랑' 심각하게 눈치 없는 고양이들
최근 트위터에서는 '누워서는 안 될 곳에 누운 고양이들'이라는 시리즈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를 재밌게 지켜보던 집사들도 너도나도 참여하며 시리즈가 날로 쏟아져나오고 있는데요. 오늘, 꼬리스토리도 고양이가 이렇게 눈치 없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01. 운수 좋은 날 지나가던 고양이에게 평생 있을까 말까 한 행운이 찾아왔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휴먼 무릎베개를 발견한 것이죠. 음. 이유는 중요하지 않아요. 02. 회전목마 놀이기구의 대기 줄이 짧으면 기구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다시 타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데요. 이런 행운은 10년에 한 번 올까 말까 입니다. 하지만 이제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에겐 수화물 14번 창구가 있으니까요. 03. 좋은 자리는 선착순 드디어 오랜 기다림 끝에 닭들이 앉아있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편한 건 아직 잘 모르겠지만 엄청 좋은 자리인 건 확실합니다. 저기 있는 닭이 자꾸 쳐다보거든요. 04. 이거 왜 이래 티셔츠만 입고 하체를 노출한 집사가 우리 집을 빼앗으려고 합니다. 도대체 집사는 언제 철이 들까요. 집사야. 네가 살 집은 네가 사야지. 05. 꿈의 정원 무릎을 굽혀야 겨우 들어갈 수 있는 좁은 공간에 휘날리는 먼지. 거기에 방향을 알 수 없는 폐쇄되고 어두운 공간이라니. 맙소사. 당장 계약합시다. 06. 1박 2일 아저씨. 방 하나 주세요. 트윈룸으로요. 07. 다 이유가 있지 고양이가 온종일 자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사냥할 때 순간적인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휴식이 필요하죠. 어젯밤에 뭐 먹었냐고요? 사료 먹었는데요. 08. 초보 집사 오늘 집사가 허겁지겁 달려와 비닐 속 안에 있던 저를 밖으로 꺼냈습니다. 그리곤 '괜찮냐'며 '누가 너를 이 좁은 곳에 가두었냐'며 속상해했는데요. 초보 집사가 자꾸 선을 넘네. 09. 일기예보 여자친구와 전 사이가 좋습니다. 우린 언제나 뜨겁거든요. 우웁웁- 근데 오늘은 좀 춥다. 10. 앉지 마시오 저는 공공질서를 잘 지키는 편입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하면 안 들어가고, 떠들지 말라고 하면 안 떠들거든요. 앉지 말라고 하면요? 누우면 되죠. P.S 눈치 챙겨요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냥이에 애정표현했다 무차별 공격당한 집사..'싸움 실력 실화냥?'
옆에 자리를 잡은 고양이가 너무 귀여워 애정표현을 하려던 집사는 냥이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최근 집사 서현 씨는 소파에 앉아 있다가 옆에 자리를 잡은 고양이 '딩이(본명 박순딩)'를 봤습니다. 똘망똘망한 눈부터 보들보들 말랑말랑한 몸까지. 번쩍 안아들고 뽀뽀를 2만 번 해주고 싶은 마음이 솟구치게 만드는 마성의 냥이 딩이. 이런 딩이의 모습에 애정표현을 마구 해주고 싶었던 서현 씨는 딩이를 번쩍 들어 안았죠. 그대로 애정 넘치고 평온한 모습이 연출되었다면 참 좋았을 텐데... 집사의 애정 표현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딩이는 서현 씨의 팔을 붙잡고 냅다 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넥슬라이스! 묵직한 냥냥펀치를 맞은 서현 씨는 충격에 딩이를 놓쳤습니다. 그렇게 빈틈을 발견한 딩이는 날렵하게 몸을 날려 현장을 유유히 벗어났습니다. 서현 씨는 "저희 집 냥이는 안는 걸 별로 안 좋아해요"라며 "너무 귀여워서 번쩍 들어 안았더니 싫다고 절 때리고 갔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사진에는 안 담겼지만 저렇게 도망간 뒤 바로 제 발밑에 자리를 잡고 있었어요"라며 "호불호가 확실한 편이라서 그렇지 애교 많고 착한 냥이예요"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