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희망 없이는 살 수 없다

세계 2차 대전이 한참이던 추운 겨울
한 남자와 그의 아들이 수용소에 있었습니다.
추위와 배고픔은 그들에게 하루하루가 고통스러운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아들은 아버지에게 우리는 이곳에서
영영 떠나지 못할 것이라며 울부짖었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는 힘들어하는 아들을 데리고
수용소 건물 한구석으로 데려갔습니다.
그리고는 어렵게 구한 버터 한 조각을
진흙으로 만든 그릇에 넣고 심지를 꽂은 뒤
불을 붙였습니다.
그리고는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사람은 밥을 먹지 않고도 3주를 살 수 있으며
물을 마시지 않고도 3일을 버틸 수 있다.
그런데 희망이 없으면 단 하루도 살 수 없단다.
아들아, 어둠을 밝히는 이 불이
우리에게 바로 희망이란다.”
저마다 다르지만 지금도 상황에 부닥쳐있는
많은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당장의 어려움으로 절망과 손을 잡는다면
다시 일어설 기회를 잃는 것입니다.
하지만 작은 희망의 불씨를 항상 남겨 두세요.
지금은 절망이 온 마음을 휘감고 있어도
희망이라는 작은 불씨는 서서히 온 마음을 밝히며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와 기회를
드릴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희망은 어둠 속에서 시작된다.
일어나 옳은 일을 하려 할 때, 고집스러운 희망이 시작된다.
새벽은 올 것이다. 기다리고 보고 일하라.
포기하지 말라.
– 앤 라모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 시대의 도덕 교과서
1428년 세종의 재위 10년째 되던 해 ‘김화’라는 사람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이 사건을 보고 받은 세종은 심히 탄식하며 “내 덕이 없는 까닭이로다”라고 크게 자책했다고 합니다. ​ 그리곤 신하들을 소집해 백성들을 교화할 대책을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겠는가?” ​ 세종의 물음에 허조라는 신하가 대답하였습니다. “형벌 제도가 관대하여 이런 일이 생긴 것이니 법을 강화하여 엄히 다스려야 합니다.” ​ 그러자 옆에 있던 변계량이라는 신하가 고개를 저으며 말하였습니다. “법을 강화해서 될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교훈이 될 만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어서 스스로 효행을 깨치게 하소서” ​ 이에 따라 윤리, 도덕 교과서 제작을 추진하였고 모범이 될 만한 효자, 충신, 열녀의 행실을 모아 만든 조선의 전시기를 대표하는 교화서가 탄생합니다. ​ 이것이 바로 1432년 편찬한 ‘삼강행실도’입니다.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라는 말이 있듯이 보고 듣고 배우는 것은 삶의 가치를 깨닫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이처럼 우리도 자라나는 후손들에게 정의롭고 선한 것을 보여주며 물려주어야 할 의무가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이 책으로 백성의 떳떳한 도리를 높이니 세상을 교화하여 화평한 시대를 이룰 것이다. – 세종실록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효 #근본 #가정교육 #배움 #인생 #삶
희망을 노래한 사람
그 어느 때보다 희망이 필요한 시기 우리에게 더욱 그리운 한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항상 희망을 주는 경쾌한 음악을 들려주었던 혼성그룹 ‘거북이’의 리더 故 터틀맨입니다. ​ 거북이 노래는 터틀맨이 작사, 작곡, 편곡했다고 하는데요. 많은 대중에게 사랑받는 ‘빙고’, ‘비행기’와 같은 거북이의 대표곡을 들으면 터틀맨의 삶에 대한 희망과 굳은 의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이렇게 밝고 희망찬 노래를 만들었던 그의 실제 삶은 어땠을까요? ​ 지난 2008년, 39세라는 젊은 나이에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그의 삶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참 굴곡진 인생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 그는 기획사를 설립해 거북이의 노래를 작사, 작곡하며 팀을 리드했고, 모든 노래가 멤버에게 골고루 배분되도록 배려했으며 저작권 수입조차도 세 명의 멤버와 동일하게 나누었습니다. ​ 그에게는 살면서 가장 힘든 시기가 있었습니다. 육군 장교 출신이었던 아버지가 심근경색으로 돌아가셨고, 여자 친구는 그가 군 생활을 하고 있을 때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 사실 그는 선천성 심근경색으로 면제 판정을 받았지만, 당시 소장 계급을 달고 있던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자진 입대하게 됩니다. ​ 입대할 당시 그는 여자 친구가 있었는데, 자주 연락하던 그녀에게서 갑자기 모든 연락이 끊깁니다. 이에 크게 좌절하고 상심에 빠지게 되는데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은 여자 친구가 성폭행을 피하려다가 교통사고가 나서 사망했다는 것입니다. ​ 터틀맨은 이 이야기를 할 때마다 울먹였습니다. 그리고 매우 괴로워하고 자책하며, 자진 입대만 하지 않았다면 이런 일이 있지 않았을 텐데… 하고 고통스러워했습니다. ​ 그리고 그는 2005년, 심근경색으로 인해 갑작스레 쓰러지기도 했는데 그 후 회복해 ‘비행기’라는 노래로 컴백했습니다. ​ ‘비행기’로 거북이는 음악방송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1위를 했습니다. MC가 그에게 수상소감을 묻자 이렇게 말했습니다. ​ “제 두 번째 삶을 헛되게 보내지 말라는 말씀으로 알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 그리고 그는 신나는 멜로디와 희망적인 가사로 많은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최선을 다해 열심히, 위로했습니다. ​ 2004년 거북이가 발매한 ‘빙고’의 가사 중 맨 마지막 부분인데 남겨진 사람들에게는 그의 유언처럼 느껴집니다. ​ ‘거룩한 인생, 고귀한 삶을 살며 북그럼(부끄럼) 없는 투명한 마음으로 이내 삶이 끝날 그 마지막 순간에 나 웃어보리라, 나 바라는 대로.’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희망을 노래했던 사람. 그 어떤 고난도 그의 삶에 대한 의지를 꺾지 못했으며, 그의 행복을 앗아갈 수 없었습니다. ​ 삶이 아무리 힘들어도 ‘모든 게 마음먹기 달렸다’라고 믿으며 삶이 끝나는 마지막 순간, 웃어보기로 선택한 사람. 그는 오래전 떠났지만, 그가 남긴 희망의 메시지는 많은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얼굴이 계속 햇빛을 향하도록 하라. 그러면 당신의 그림자를 볼 수 없다. – 헬렌 켈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https://youtu.be/HpE_1zHvvB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