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에게 경제적 자유란?
나에게 재정적 자유를 누린다는 것이 뭘까? 내가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상상이 사실 잘 떠오르지가 않는다. 그럼 지금 현재 상황을 보자. 내가 만약 중국어를 잘하고 유창하게 하고 싶은데 아직 실력이 부족하다면, 또는 기타를 잘 치고 기타 연주를 통해 음반을 내고 싶은데 그게 쉽지 않다면, 배우거나 코칭을 받거나 컨설팅을 받거나 강의를 듣거나 책을 사거나 대신 하도록 사람을 고용하거나 하는 등 여러가지 방법들이 있을 것이다. 다만 이와 같이 하고 싶은 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언제 어디서든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그 비용이라는 것은 물질적인, 그리고 금전적인 비용 뿐만 아니라 시간적 비용과 대인 관계적 비용 등 여러 방면에서의 비용이 복합적으로 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시, 나에게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것은 뭘까? 나에게 경제적 자유를 누린다는 의미는 내가 원하고, 내가 하고 싶고, 내가 이루고 싶은 것들이 있을 때 그것들을 하기 위해서 돈이 필요할 경우 내가 다른 방면의 비용과 함께 기꺼이(혹은 주저없이) 투자하고, 지불하여 원하는 바를 달성할 수 있는 금전적 여유를 즐기는 것이다. 이는 오히려 내가 돈의 통제권을 가지고 돈의 주인으로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그러한 여유로 돈을 더 가치있고 의미있는 일에 쓸 수 있는 상태가 될 수 있다. 이는 즉 돈에 지배받지 않고 돈에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로선 어떻게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을까? 대게 많은 사람들의 기준의 돈이 많이 없는 상태에서 과연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을까? 내가 생각하기로는 가능할 것 같다. 다만 나의 생각과 돈에 대한 관점을 바꾸면 가능할 것같다. 최근 들어 나는 자기계발서와 같은 부와 돈에 대한 책을 접하고 있다. 일단 나는 아직까지 자산이나 모아놓은 돈이 크지 않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시도하고 실패하는 투자나 부동산에 대한 책은 잠시 뒤로 미루고 있다. 아직 돈이나 자본 혹은 자산에 대한 이해가 없는데 무작정 뛰어들면 된통 돈독이 올라 당하기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돈과 자본, 자산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하고자 자기계발서 같은 부와 돈에 대한 책들을 읽는다. 예를 들면 이런것이다. [웰씽킹], [더 해빙], [멘탈 리셋], [아비투스], [부의 추월차선], [프리리치] 등이 있다. 이러한 책들에서 공통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는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더 붙는다는 것을 공통적으로 말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떤 책은 노골적으로 돈을 좋아하라는 말까지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궁극적으로 자신에게 없는 것보다는 자기가 현재 소유하고 가지고 있는 것에 집중하여, 그것들을 충분히 활용하고, 보다 가치있게 사용하다보면 가지고 있는 것의 소중함을 느끼고, 다음에 어떠한 물건을 살때나, 어떠한 주식에 투자하거나, 어떠한 부동산을 계약하든 더더욱 신중하고 자신이 원하는 바와 또 그 상황에 맞는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또한 그러한 생각과 신념, 그리고 선택이 나의 현재에 맞는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술 항아리 채우기
옛날 어느 부자가 자신의 하인들을 한 곳에 불러 모았습니다. 하인들이 모인 자리에는 커다란 항아리가 놓여 있었습니다. 부자는 하인들에게 금화 한 닢과 작은 술 단지를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곧 큰 잔치를 여는데 그동안 맛보지 못했던 특별한 포도주를 연회에서 내놓고 싶다. 그러니 너희들은 내가 준 금화로 각자 다른 포도주를 한 단지씩 사 와서 이 큰 항아리에 한데 섞어 두도록 해라. 여러 가지 포도주를 섞으면 어떤 맛이 날지 매우 궁금하구나.” 하인들은 각자 포도주를 구하러 떠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인은 주인에게 받은 금화를 자신이 챙기고 자신의 술 단지에는 물을 채워 슬그머니 큰 항아리에 부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큰 항아리에 물이 조금 섞인 걸 누가 알겠어. 이 금화는 내가 써야겠다.’ 잔치가 열린 날 부자는 포도주를 사러 보낸 하인들을 모아 두고 말했습니다. “오늘의 잔치는 그동안 고생한 너희들을 위한 잔치다. 오늘 하루는 너희가 사 온 술을 마음껏 마시며 즐기기를 바란다.” 그리고 큰 항아리에 담긴 포도주를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술을 받은 하인들은 모두 깜짝 놀랐습니다. 그들이 술잔에 받은 것은 전부 맹물이었습니다. 하인들은 모두 나 하나쯤이야 하고 생각하고, 금화를 빼돌리고 물을 가져왔던 것입니다. 결국, 하인들은 빼돌린 금화를 도로 빼앗기고 잔치 내내 맹물만 마시고 있어야 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회란 공동체에 속한 일원입니다. 그러나 간혹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행동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행동은 당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중요한 사람인지도 잊게 만들어 버립니다. # 오늘의 명언 교묘하게 속이는 것보다는 서투르더라도 성실한 것이 좋다. – 한비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공동체#속임수#나하나쯤#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