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1,000+ Views

자우림 김윤아가 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 주다가 만든 곡

자우림의 <스물다섯, 스물하나>



직접 소개한 곡 탄생 비화

이 곡은 4월 초였던 것 같아요.
저희 애기를 유치원 버스에 태워주기 위해서 아침에 나갔는데 꽃이 흩날리더라구요.
봄이니까 아침햇살이 창백한 듯하면서 하얗게 꽃을 비추고.
근데 그걸 보고 있으니까 너무 애틋한 거예요. 그 광경이.

그러면서
‘우우우우’
이런 멜로디가 갑자기 떠올랐어요.
신나게 전화기에 대고 녹음을 했어요. 좋은 멜로디다!

그래서 집으로 엘리베이터를 타러 걸어가면서 가사가 붙었어요.
‘우우우우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좋더라구요.

가지고 있는데 그렇게까지 아름다운 줄 모르고 소중한 줄 몰랐던 어떤 것들이
어느 날 그냥 사라져버리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그런 얘기를 하고 싶었던 곡이에요.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
그때는 아직 꽃이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그 날의 바다는 퍽 다정했었지
아직도 나의 손에 잡힐 듯 그런 듯 해
부서지는 햇살 속에 너와 내가 있어
가슴 시리도록 행복한 꿈을 꾸었지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 

너의 목소리도 너의 눈동자도
애틋하던 너의 체온마저도
기억해내면 할수록 멀어져 가는데
흩어지는 널 붙잡을 수 없어 

바람에 날려 꽃이 지는 계절엔
아직도 너의 손을 잡은 듯 그런 듯 해
그때는 아직 네가 아름다운 걸
지금처럼 사무치게 알지 못했어 

너의 향기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그날의 노래가 바람에 실려 오네
영원할 줄 알았던 지난날의 너와 나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Comment
Suggested
Recent
은근 슬픈노래..아련하기도하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배우들이 말하는 살인마 연기 후유증.jpg
이규성 / 동백꽃 필 무렵 " 마음속 윤리의식과 항상 싸웠다. 살인마 흥식이의 마음을 전부 이해하려는 순간    얼른 빠져나오려 했고 매일밤 악몽을 꾸었다. " 이중옥 / 타인은 지옥이다 " 성범죄자라는 상상을 계속하고 연기해야 하니 쉬는 날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  " 살인 장면에서 어떻게 해야하나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안좋은 생각을 매번 하게 되었다. " 노민우 / 검법남녀 "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나오는 작품을 하루에 세, 네편씩 꾸준히 봤다. " " 하도 시청하다 보니 나중에는 정말 잔인한 장면을 봐도 무감각해질 정도였다. " 김재욱 / 보이스 " 사람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촬영한 후에는 호흡과 맥박이 점점 빨라지고    온몸이 떨리는 후유증을 겪었다. "  " 극에 너무 몰입했는지 스스로조차 내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기 싫을 정도로 살이 빠졌었다. " 김성규 / 악인전 " 극의 몰입을 위해 일부러 7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최대한 음침하고 피폐한 모습을 만들었다. " " 손톱을 버릇처럼 물어뜯는 습관을 들였다가 절반이나 파먹고 피가 철철 난적도 있었다. "  윤계상 / 범죄도시 " 이거 가짜칼인데 내가 너무 깊숙하게 찔렀나? 라고 생각했다.      살인하는 장면의 잔상이 집에 가서도 순간순간 기억에 남는다. 기분이 매우 찜찜하였다. " 박성웅 / 살인의뢰 " 경찰 두명을 죽이는 장면을 찍었고 그날 잠을 못잤다. 숙소에서 혼자 있는데   도저히 잠이 안와서 멍한상태로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  최민식 / 악마를 보았다 " 나는 동네 주민들과 친한데 엘리베이터에서 자주 만나는 아저씨가 있다.   어느날 그분이 친근감의 표시로 내게 반말하자 겉으로는 웃으며 받아줬지만 속으로는   아니 근데 이새끼가 왜 나한테 반말을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순간 나에게 이름모를 섬뜩함을 느꼈다. "  " 배우답지 않게 큰 감정의 동요를 느꼈고 다시는 살인마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