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raxas10
500+ Views

잎새의 이야기

잎에 깃들어
듣노라니 흐른다
복된 얘기들





20210202
서울아산병원을 찾았다가 우연히 만났다. 김선영 작가의 전시 'LEAF STORY'. 숲을 산책하는 걸 좋아한다는 그는 작가노트에 적었다. "나는 편안한 안식처에서 모든 행복은 시작된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2월 5일까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작시 / 갈라파고스
갈라파고스 별의 조각에서 우리는 태어났단다 하루아침의 일은 아니었지 열 밤 백 밤 보다도 더 오랫동안의 백 밤 천 밤 보다도 더 오래전의 이야기란다 글쎄 별들 전에는 무엇이 있었는지 그건 나도 알 수 없단다 ​ ​ 내가 아는 사실은 고요를 고요라 부를 수 있었던 시절은 오래전에 끝났다는 것 언젠가부터 내 귓속에는 귀뚜라미가 들어 살기 시작했고 잠 못 드는 밤이면 벌레 우는소리 들린다는 것 ​ ​ 진화는 계단이야 닿은 곳이 위인지 아래인지는 알 수 없어도 어쨌거나 여기와는 멀어지고 ​ ​ 바다를 사이에 둔 섬들에서 새는 먹이에 맞게 부리가 바뀌었어 바뀐 부리를 따라 울음소리 바뀌고 새는 새의 말을 이해할 수 없게 됐지 ​ 섬들은 가깝고 새는 날개가 있지만 새는 날개가 있고 섬들은 가깝지만 ​ ​ 우리는 어설피 공전하는 행성들 어느 행성의 하루는 다른 곳의 백 년 보다도 길고 어느 곳의 여름은 다른 곳의 겨울 보다도 춥고 그러니 누구를 이해할 수 없어도 이해 받지 못해도 괜찮다 별처럼 부딪혀 부서지지 않으려 우리는 서로의 궤도를 수정했고 이게 그 최선이야 ​ ​ 이게 최선이에요? 확실합니까? ......확실합니다. ​ ​ 오래전에는 등껍질이 둘인 달팽이가 살았대 다른 달팽이의 등을 대신 짊어지고 지금은 모두 멸종했어 달팽이는 하나의 등을 버틸 수 있게끔 만들어졌거든 민달팽이들도 벗은 등을 맞대진 않고 ​ ​ 언젠가 깨진 환상의 파편에 너는 베이지 않기를 유리 조각은 빛나지만 별은 아니고 별은 빛나지만 영원하지 않으니 ​ ​ 귀뚜라미가 다시금 우네 새는 서로의 눈을 쪼아 멀게 하지 않으려고 차라리 자폐를 선택한 것이라고 ​ 머저리들은 구원이라 읽는 날개는 그러나 유리로 만든 감방 새는 날개가 있고 섬들은 가깝지만 섬들은 가깝고 새는 날개가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