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2.5

나는 주름진 얼굴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연과 노고를 새겨왔기에
깊은 주름을 펴면 그대는 큰 사람이던가

- 박노해 ‘사랑’
India, 2013. 사진 박노해

나는 작은 눈매의 여인을 사랑했네
얼마나 큰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기에
그대 눈 가늘게 뜨고 미소 짓는가

나는 주름진 얼굴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연과 노고를 새겨왔기에
깊은 주름을 펴면 그대는 큰 사람이던가

나는 상처 난 마음들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랑을 품었기에
진실로 아프고 애타는 마음이던가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사랑’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노해의 걷는 독서 2.6
태양이 뜨면 삶의 기적에 감사하고 햇살 같은 얼굴로 서로를 포옹하며 하루를 기쁨으로 시작하기를 - 박노해 ‘괘종시계’ Peru, 2010. 사진 박노해 안데스 고원의 원주민 부족은 여명이 밝아오면 높은 언덕으로 올라가 동쪽을 향해 절을 하며 기도를 한다 파차마마여, 오늘도 태양을 보내주소서 너무 오래 구름이 끼고 알파까가 병들고 감자 흉작이 드는 것도 신에게 바치는 효성이 모자란 탓이라고 그리하여 날마다 태양이 뜨는 것은 신의 은총이고 삶의 기적이라고 감사하면서 해가 뜨면 햇살 같은 얼굴로 서로를 포옹하며 하루를 기쁨으로 시작해왔다 어느 날 스페인 선교사가 들어와 그것은 무지몽매한 미신이라고 태양은 아침마다 떠오르게 돼 있다고 자 여기, 괘종시계가 울릴 때 일어나면 날마다 태양을 볼 수 있다고 가르쳤다 과연 괘종시계는 훌륭하게 태양을 떠오르게 했고 새벽에 동쪽을 향해 기도드리는 행렬도 사라져 갔다 이제 아침이 오고 태양이 떠올라도 아무도 햇살 같은 얼굴이 아니었다 무감하고 피로한 노동의 시작만이 하루하루 주어질 뿐이었다 사람들은 아침부터 감자를 한 줄이라도 더 심고 알파까 한 마리라도 더 늘리는 데 매달릴 뿐이었다 날마다 태양을 보내주시는 파차마마의 은총과 삶의 기적에 감사하는 마음이 사라지자 사람들 가슴 속에 태양이 떠오르지 않게 되고 아침마다 환희에 빛나던 주변의 세계와 우애의 마음들이 마술처럼 사라져버린 것이다 정확하게 울리는 괘종시계와 함께 - 박노해 ‘괘종시계’,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수록 詩 https://www.facebook.com/parknohae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4
나의 뼈아픈 순간들아 질주하는 내 삶의 아름다운 멈춤이 되어 나를 다시 내 영혼의 길을 따라 걷게 하라 - 박노해 ‘나를 멈추게 하는 것들’ Indonesia, 2013. 사진 박노해 2003년 7월 28일, 20일간을 겨뤄 온 「투르 드 프랑스」 사이클 대회가 대장정의 막을 내렸습니다. 대회 5연패를 차지한 미국의 암스트롱(31)은 암 선고를 이겨낸 인간 승리의 주인공이기에 팬들의 감동은 더했습니다. 그러나 타는 듯한 피레네 산맥을 넘고 있던 20일, 온 세상을 주목케 한 순간이 벌어졌습니다. 1위로 달리던 암스트롱이 응원하는 아이의 가방을 피하려다 그만 넘어져 나뒹굴었습니다. 겨우 15초 차로 뒤쫓던 독일의 울리히 선수는 만년 2위의 한을 벗어 던질 절호의 기회였습니다. 그런데, 그가 멈췄습니다. 암스트롱이 다시 일어나 달리기 시작할 때까지 그는 묵연히 멈춰서 있었습니다. 숨가쁘던 피레네 산맥도 멈출 줄 모르고 질주하던 지구 위의 사람들도 울리히와 함께 숙연히 멈춰선 것만 같았습니다. 대나무는 마디의 멈춤이 있어 곧게 자라고 강물은 굽이 돌아 넉넉한 江心을 이루듯 삶은 아름다운 멈춤을 품고 있어 뿌리 깊어지는가 봅니다. 아, 나는 언제나 나를 멈추게 한 힘으로 다시 걷느니 나의 뼈아픈 순간들아 질주하는 내 삶의 아름다운 멈춤이 되어 나를 다시 내 영혼의 길을 따라 걷게 하라.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나를 멈추게 하는 것들’ https://www.nanum.com/site/29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