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우리 인생에 있어 그게 핵심이 아닐까요?

우리가 살아가는 삶은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습니다.
내 마음대로 되는 것도 많지만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은 더욱 많습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우리 삶이 계속된다는 건 변함없죠.
우리 인생에 있어 그게 핵심이 아닐까요?

이재범 <천천히 가도 괜찮아>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0원의 가치
세월 속에 묻혀 있던 진품을 발굴해 감정가를 확인하는 ‘KBS TV쇼 진품명품’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지난 2019년 8월 11일 방송에는 1944년 전후 작성된 회고록 한 점이 출품되었습니다. 이 회고록은 제대로 된 원고지가 아닌 세금계산서 같은 용지에 당시 상황이 일기처럼 적혀있었습니다. 얼핏 초라해 보이는 이 회고록을 출품한 사람은 회고록 주인의 증손자였고, 그는 희망 감정가로 10만 815원을 적어서 내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의 감정가는 모두를 더욱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0원’ 전광판에 나온 ‘0’이라는 글씨는 회고록이 한 푼의 가치도 없다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감정가를 보고 당황해했으나 그 가운데 한 감정 전문가가 결연하게 말했습니다. “이 기록이 한 사람의 개인적인 기록이지만 나라를 잃은 많은 애국자가 자신의 목숨을 바쳐 독립운동을 한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이분들의 행적을 감히 돈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생각해 감정가를 추산할 수 없습니다.” 이 회고록은 일제 강점기 만주 지역 항일 무장투쟁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이규채 선생님이 자필로 적은 일명 ‘이규채 연보’였습니다. 이규채 선생님의 증손자인 이상옥 씨가 회고록의 감정가를 100,815원을 적어낸 이유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100과 광복절을 의미하는 8.15를 뜻하는 숫자로 조합한 것입니다. 1932년 9월 만주에서 펼쳐진 ‘쌍성보 전투’를 회고한 내용이 있는데 한국 독립군과 중국군의 합동 작전으로, 만주를 침략한 일제에 양국이 공동으로 맞서 승리한 전투로 유명합니다. 또한 독립운동가의 재판기록도 작성된 이 회고록에 그 어떤 전문가라도 가격을 매기는 일을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특히 이 연보의 마지막에는 독립운동과 투옥으로 헤어져 살아야 했던 가족들에 대한 미안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표현한 구절이 있습니다. “아내가 우리 집안으로 시집온 지는 26년이 되었다. 나와 멀리 헤어지고서 두 아들과 한 딸을 거느리고 살았다. 그런데 아내는 몸을 의탁할 친척이 없었고, 밖으로는 생활을 도와줄 만한 친구가 없었다. 초근목피로 굶주림을 면할 수 있는 것은 하루 이틀에 불과할 뿐이었다. 그런즉 다섯 살 난 아이가 수시로 밥을 달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빈 젖을 물려서 달랠 수 있지만, 조금은 지각이 있는 여덟 살 난 아이가 배고프다고 울어대는 것은 차마 들을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가 독립된 주권을 가진 대한민국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이름도 빛도 없이 피와 눈물로 싸워주신 그분들의 희생을 생각하면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 오늘의 명언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 신채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815#역사#독립운동#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책추천_당신은_충분히_사랑받을_가치가_있음을_알려_주는_명언_5가지
좋은 책 추천합니다. 셰익스피어는 말합니다. “누구의 소유물이 되기에는, 누구의 2인자가 되기에는, 또 세계의 어느 왕국의 쓸만한 하인이나 도구가 되기에는 나는 너무나 고귀하게 태어났다.” 당신은 누구보다 소중하고 충분히 사랑받을 가치가 있는 사람임을 마세요.첫째, 당신은 다만 당신이란 이유만으로도 사랑과 존중을 받을 자격이 있다. -앤드류 매튜스둘째, 당신은 수많은 별과 마찬가지로 거대한 우주의 당당한 구성원이다.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당신은 자신의 삶을 충실히 살아가야 할 권리와의무가 있다. -맥스 에흐만셋째, 당신만이 느끼고 있지 못할 뿐, 당신은 매우 특별한 사람이다.-데스몬드 투투넷째, 바다를 그대 혈관에 흐르게 하고 하늘을 그대의 옷으로 삼아 머리에 별을 관으로 쓸 때, 비로소 그대는 세계를 올바르게 즐긴다. 그대 자신이 온 세상의 유일한 상속자임을 알아라. -토머스 트러헌-----------------------------------------------★화제의 인문학 도서 책 추천★「200가지 고민에 대한 마법의 명언」책 상세보기: http://www.yes24.com/Product/Goods/97137324★스테디셀러★「2022년 꼭 읽어야 할 인문 교양 베스트 5선」https://ritec.modoo.at/?link=9s8a7i9w-----------------------------------------------#책 #책추천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책읽기 #book #독서 #독서그램 #일상 #데일리 #선물 #소통 #글 #글쓰기그램 #좋은글 #좋은문장 #좋아요 #공감 #공감글 #감성글 #글귀 #공감 #베스트셀러 #베셀 #책추천_당신은_충분히_사랑받을_가치가_있음을_알려_주는_명언_5가지 좋은 책 추천합니다. 셰익스피어는 말합니다. “누구의 소유물이 되기에는, 누구의 2인자가 되기에는, 또 세계의 어느 왕국의 쓸만한 하인이나 도구가 되기에는 나는 너무나 고귀하게 태어났다.” 당신은 누구보다 소중하고 충분히 사랑받을 가치가 있는 사람임을 마세요. 첫째, 당신은 다만 당신이란 이유만으로도 사랑과 존중을 받을 자격이 있다. -앤드류 매튜스 둘째, 당신은 수많은 별과 마찬가지로 거대한 우주의 당당한 구성원이다.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당신은 자신의 삶을 충실히 살아가야 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 -맥스 에흐만 셋째, 당신만이 느끼고 있지 못할 뿐, 당신은 매우 특별한 사람이다. -데스몬드 투투 넷째, 바다를 그대 혈관에 흐르게 하고 하늘을 그대의 옷으로 삼아 머리에 별을 관으로 쓸 때, 비로소 그대는 세계를 올바르게 즐긴다. 그대 자신이 온 세상의 유일한 상속자임을 알아라. -토머스 트러헌 ----------------------------------------------- ★화제의 인문학 도서 책 추천★ 「200가지 고민에 대한 마법의 명언」 책 상세보기: http://www.yes24.com/Product/Goods/97137324 ★스테디셀러★ 「2022년 꼭 읽어야 할 인문 교양 베스트 5선」 https://ritec.modoo.at/?link=9s8a7i9w ----------------------------------------------- #책 #책추천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책읽기 #book #독서 #독서그램 #일상 #데일리 #선물 #소통 #글 #글쓰기그램 #좋은글 #좋은문장 #좋아요 #공감 #공감글 #감성글 #글귀 #공감 #베스트셀러 #베셀
[책 추천] 휴일을 더 여유롭게 보내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주말을 더 여유롭게 만들어줄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과 함께 주말의 여유를 만끽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가만히 쉬어가고 싶을 때 정신없이 지나가버린 어제와 오늘을 돌아보게 하는 책 나는 가끔 내가 싫다가도 애틋해서 투에고 지음 | 위즈덤하우스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여유롭게 쉬어가며 책으로 힐링하고 싶을 때 영화를 보듯 쉼 없이 읽어내려가게 되는 로맨스 소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 민음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일상에서 잠시 쉬어가며 여유를 즐기고 싶을 때 따뜻한 온기와 기분 좋은 편안함을 더하는 그들의 이야기 비와 별이 내리는 밤 메이브 빈치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휴일에 편안하게 쉬어가며 힐링하고 싶을 때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담은 아흔 살 할머니의 이야기 체리토마토파이 베로니크 드 뷔르 지음 | 청미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5 우리들의 일상은 어떤 것들로 채워야 할까? 일상을 지탱하는 몸과 마음을 탐구하는 산문집 심신 단련 이슬아 지음 | 헤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책 추천] 멋지게 나이 들어가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인문학과 철학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더 멋진 인생으로 나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01 달라진 우리들의 일상,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인문학에서 건져올린 나다운 내일을 위한 이야기 인문학,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다 모종린 지음 | 지식의숲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모든 것을 뛰어넘고 온전한 나로 나아가는 삶에 대하여 오래된 질문 다큐멘터리 <Noble Asks> 제작팀 지음 | 다산초당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인생에 대한 질문이 늘어갈 때 일상에서 답을 찾게 도와주는 철학자들의 지혜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에릭 와이너 지음 | 어크로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더 나은 어른이 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품격 있고 도덕적 삶을 위한 보통 사람을 위한 일상 철학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철학 토드 메이 지음 | 김영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우리는 오늘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그녀가 말하는 행복하고 만족스러운 삶에 대하여 이만하면 충분한 삶 헤더 하브릴레스키 지음 | 샘터(샘터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쌀 한 가마니와 네 식구
오래전에 찍었던 사진 한 장 같습니다. 사진에는 타이어도 없는 손수레에 생필품과 쌀 한 가마니가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어린아이 둘이 타고 있습니다. 열 살이나 되었을 큰아들은 환하게 웃으며 손수레를 밀고 있습니다. 두 살도 되지 않은 막내는 아직 학교 갈 나이도 안 돼 보이는 누나 품에 안겨 있고, 누나는 행여 막내를 놓칠세라 깍지 낀 손으로 아이를 보듬고 있습니다. 그럼 이 수레는 앞에서 누가 끌고 있을까요? 사진의 범위를 좀 더 확장해보겠습니다.   아이들의 어머니가 열심히 수레를 끌고 있습니다. 엄마는 손수레에 고만고만한 아이들을 태운 채 고단한 삶 가운데서도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있습니다. 이제 열 살밖에 되지 않은 듯 보이는 큰아들은 그런 엄마를 도와 손수레를 뒤에서 밀고 있고요. 엄마는 수레에 앉아 있는 누나가 혹여나 막내를 놓칠까 염려하여 이렇게 당부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 단디 안고 있어야 한다!” 누나의 얼굴에는 전쟁의 스산함이 배어있습니다. 이 낯선 상황이 어린 나이에 받아들이기 어려운지 당혹스러움이 가득 담긴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습니다. 반면 엄마와 큰아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합니다. 아마도 이 어려운 전쟁 통에 식구들이 먹을 소중한 양식을 어디에선가 구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엄마의 바지 무릎에는 헝겊을 덧대 기워져 있지만, 손수레 손잡이를 꽉 움켜쥔 손가락에서는 결연한 의지가 내비칩니다. 왼손 약지에는 결혼반지가 선명합니다. 전쟁으로 아빠가 부재한 상황으로 보이는 사진에서 엄마는 가장이 되어 가족을 보살핍니다.   이 사진은 피버디상을 수상하기도 한 미국 CNBC 종군기자 존 리치의 다큐멘터리 사진 중 백미입니다. 전쟁의 처연함과 인간의 희망을 대비시킴으로써 깊은 감동을 주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이 사진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지금으로부터 70년 전, 이 땅에 일어난 동족상잔의 비극 6·25 전쟁… 그리고 그 시기를 살아간 우리 민족의 처연하지만, 결코 희망을 잃지 않는 일상의 모습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진을 찍을 때 한쪽 눈을 감는 것은 마음의 눈을 뜨기 위해서다. –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틀리기 쉬운 우리말 우리글
언어(言語)라는 단어를 풀어보면 ‘말과 글’이라는 두 의미가 결합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모든 인간은 먼저 말을 배우고 이후에 글을 익히지요. 지구상에는 고유의 말은 있지만 이를 표현할 고유 글자가 없는 언어가 훨씬 더 많습니다. 지금 서유럽에서 쓰는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다수의 언어는 모두 자기네 글자가 없어서 고대 로마 제국에서 쓰던 로마자 알파벳을 가져다 쓰지 않습니까? 러시아어 등은 그리스 알파벳을 응용한 키릴 문자를 쓰고 있고요. 마찬가지로 한글을 도입한다고 말이 바뀌는 게 아닙니다. 그냥 표기하는 글자만 바뀌는 거지요. 2008년 인도네시아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자기네 표기문자로 쓰기 시작해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그간 써온 로마자로는 자기네 된소리 발음을 제대로 구현할 수 없는 데 반해, 한글은 더 명확히 표현할 수 있기에 글자만 빌려 쓰는 거죠.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매일 쓰는 우리말과 글을 얼마나 정확하게 알고 있을까요? 틀리기 쉬운 표기법과 맞춤법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뇌졸중(腦卒中)’을 ‘뇌졸증’이라고 쓰는 경우가 많은데, ‘뇌가 졸지에 중풍 걸림’이라고 이해하면 쉽습니다. 뇌졸중이 정확한 표현이고 표준어입니다.  나이를 세는 단위 '살'은 원래 ‘천체에서 뻗쳐 오는 기운’이라는 의미로 하늘에서 뻗어나온 기운을 몇 년째 받고 있다는 의미에서 유래했습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살다’ 가 된것이지요. 같은 원리로 해에서 나오는 살이 햇살이고, 급살, 역마살 등 나쁜 기운에도 ‘~살’이라는 단어가 끝에 붙습니다.  '왠'과 '웬' 종종 바꿔쓰는 경우가 많지요. 그런데 ‘왠지’만 ‘왜인지’의 줄임말이어서‘왠’ 표기가 맞습니다. 그 외에는 ‘웬만하면’, ‘웬걸~’ 등등다 ‘웬’이 쓰여요. [왜]와 [웨] 복수모음 발음이 구분되지 않게 되면서 더 어렵게 느껴집니다. 그러니 이렇게 외우는 게 속편할 겁니다. “왜인지 모르지만 왠지를 제외하고는 다 웬이다.” 결재, 결제 이 역시 종종 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직장 새내기에게는 상사(윗분)에게 보고서를 상신하여(올려서) 품의(여쭈어 의논)를 결재(승인)받는 과정이 너무나 힘들지요. 이 단어들은 일제강점기 때 도입되어 지금까지 쓰이고 있는데, 모음 하나만 다르고 발음도 구분이 안 되다 보니 평소 표기 시 오류가 많지요. 쉽게 생각하면 돈이 오가는 승인 과정은 결제, 보고서를 승인하는 건 결재입니다. 더 쉽게 생각하면 돈이 오가는 것이 ‘경제’이니 ‘제’자 돌림인 ‘결제’를 쓰면 됩니다. 출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우리말 우리글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