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나는 트라우마보다 강인한 존재임을.

그토록 수많은 상처를 입고 휘청거렸음에도
오늘도 기쁘게 깨닫는다.
나는 트라우마보다 강인한 존재임을.
그 어떤 트라우마에도 결코 지지 않았음을.

정여울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순간....울컥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멋지게 나이 들어가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인문학과 철학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더 멋진 인생으로 나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01 달라진 우리들의 일상,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인문학에서 건져올린 나다운 내일을 위한 이야기 인문학,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다 모종린 지음 | 지식의숲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모든 것을 뛰어넘고 온전한 나로 나아가는 삶에 대하여 오래된 질문 다큐멘터리 <Noble Asks> 제작팀 지음 | 다산초당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인생에 대한 질문이 늘어갈 때 일상에서 답을 찾게 도와주는 철학자들의 지혜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에릭 와이너 지음 | 어크로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더 나은 어른이 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품격 있고 도덕적 삶을 위한 보통 사람을 위한 일상 철학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철학 토드 메이 지음 | 김영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우리는 오늘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그녀가 말하는 행복하고 만족스러운 삶에 대하여 이만하면 충분한 삶 헤더 하브릴레스키 지음 | 샘터(샘터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책추천] 코로나도 나 자신도 이겨내겠다 다짐했을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벌써 1월의 한 주가 지나고 있습니다. 새해 목표는 다들 정하셨나요? 코로나 시국에 좌절되는 날들이 있더라도 다시 한번 다잡고 목표를 세워보는 건 어떨까요? 여러분의 목표를 응원하며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내가 나에게 번번이 지며, 매번 쓴맛을 본 이들에게 방법보다 근본, 그 중요한 멘탈 관리를 알려주는 책 네버 빈지 다이어트 글렌 리빙스턴 지음 ㅣ 봄빛서원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owKuvy 꾸준하지 못했던 까닭은 완벽주의 때문 아닐까요? 내 몸을 위해 일단 이 책을 읽어 보기로 했습니다 일단 21일만 운동해보기로 했습니다 고민수 지음 ㅣ 위즈덤하우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XqDapz 외국어 배우려고요? 혹은, 자녀에게 가르치고 싶나요? 읽기의 힘과 중요성을 과학적이지만 가볍게 풀어줍니다 크라센의 읽기 혁명 스티븐 크라센 지음 ㅣ 르네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tsAq6 양적으로 먹는 나이만큼, 질적으로도 나아지고 싶을 때 비범한 목표보다 평범하지만 좋은 습관 하나 갖는 새해 해빗 웬디 우드 지음 ㅣ 다산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XwZ9uI 이젠 달라지고 싶고, 그만 초라하게 살고 싶을 때 아무것도 안 하면 아무것도 안 되기에 시작하는 메모 아무튼, 메모 정혜윤 지음 ㅣ 위고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rQCBN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nrxl5K
약속과 기다림
남극에서 운석 탐사를 하던 대원들에게 25년 만의 강력한 폭풍이 몰아쳤습니다. 그리고 8마리의 썰매견과 함께 빙판과 눈밭을 탐사하던 사람 중 한 사람이 절벽에서 굴러 떨어지는 바람에 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게 됩니다 탐사대는 서둘러 피신해야 했습니다. 탈출하는 헬리콥터에는 사람이 탈 자리도 부족했기 때문에 당연히 썰매견들을 태울 자리는 없었습니다. 사람도 겨우 빠져나가는 긴박한 상황에서 썰매견들은 당연히 방치되었습니다. 대원들은 최대한 많은 먹이를 남겨두고 떠나야 했습니다. “어디 멀리 가지 말고 기다리고 있어야 해!” 꼭 다시 돌아와서 너희를 데려갈게.” 철수하던 대원들은 개들을 포기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사람들을 먼저 탈출시킨 후 돌아와서 개들을 데려갈 예정이었지만 더욱 나빠진 기상은 이를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극한의 땅에서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개들을 구하기 위해 대원들은 백방으로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개들을 구출하기 위한 비용을 지불해 줄 사람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대원들은 사비를 털어서라도 개들을 구하기 위해 남극으로 가려고 했지만, 폭풍을 뚫고 날아갈 방법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시간이 지나자 대원들은 생각했습니다. ‘엄청난 추위와 굶주림에 개들은 죽었을 거야. 거기에 가는 것 자체가 무의미할 뿐이야’ 하지만 그중 한 사람은 썰매견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그는 혼자 힘으로 비용을 마련하고 어렵게 지구 반 바퀴를 돌고 돌아서 175일 만에 남극으로 갑니다. 너무도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썰매견들은 그곳에 있었습니다. 개들은 주변의 다른 짐승들을 사냥해 먹으며 여전히 다른 곳으로 떠나지 않고 지키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멀리서 눈밭을 가르며 달려오는 개들을 끌어안고 남자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2006년 상영된 영화 ‘에이트 빌로우’의 내용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는 1959년 남극기지에서 실제로 겪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썰매견들은 자연의 거친 도전 앞에 유일한 생존의 힘은 강한 믿음이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용기 있는 사람이란 모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 코르네이유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믿음 #신념 #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