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 Views


▶▶"네 혀로 똥물 핥아라"...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 순간 탄생했다



"고문 때문에 무릎이 축구공만큼 부었지. 천장에 몸을 거꾸로 매달아 놓고 고문하는 수사관들이 주먹으로 툭툭 치고 지나가. 어떤 때는 배를 발로 걷어찼는데, 목으로, 코로 똥물이 흘러나왔어. 그걸 입으로 핥아 먹으라는 거야."

"짓밟힐수록 내 속에서 뜨거운 것이 올라오는 것을 알았어. 그걸 우리말로 '서돌'이라고 해. 불씨지. 절망은 서돌이 지펴 나오기 전의 상황이야. 짓밟힐수록 불꽃이 인다, 이 말이야."

그 때 입으로 읊조리면서 천정에서 쓴 시 '묏비나리'는 지금도 많이 불리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의 모태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