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음을 움직이는 43장의 사진들.jpg
1 함께 살아온 자매의 인생. 그리고 빈자리 2. 전쟁터를 떠나, 다시만난 노병과 전차 3. 시위도중 진압 경찰에게 하트모양 풍선을 건네는 아이 4. 은퇴했지만, 신념을 지키고자 하는 경찰(월스트리트 시위에서 체포되는 전직 경찰서장) 5. 터미널에서의 갑작스런 죽음. 고인을 기리는 스님 6. 끔찍한 산사태. 주인은 이미 세상을 떠났지만 애견은 주인의 묘소를 지킨다. 7. 1968년 올림픽. 그들의 인권을 위한 싸움 8. 1945년 전쟁과 함께 멈춘 죽음의 열차 9. 케네디 대통령의 죽음.그리고 아들의 경례 10. 반세기의 단절. 만남 그리고 또다시 이별(97년 남북이산가족 상봉) 11. 죽음의 파도. 어렵게 다시만난 주인과 애견 12. 전쟁터로 떠나는 아버지. 그리고 그의 부인과 아들 13. 죽어가는 병사의 마지막 기도 14. 모든걸 앗아간 토네이도. 그러나 아들과 어머니는 살아남았다. 15. 영웅의 귀환 16. 사랑과, 열정은 모든걸 초월한다.(뉴욕시 최초 결혼한 동성커플) 17 많은 죽음속에서 살아남은 아이.(쓰나미 재해현장에서 구조된 아이) 18. 잃어버린 조국.(독일에 의해 점령된 프랑스) 19. 장군과 맞서는 포로. 20. 불타버린 숲 . 살아남은 생명(호주 산불) 21. 끔찍했던 테러 아버지는 아들을 기억한다.(9/11 테러 10주년 추모행사) 22. 대통령은 쓰러지고, 새로이 자리를 물려주지만 부인의 옷은 아직 피로 젖어있다. (케네디 암살후 영부인 앞에서 취임선서하는 린든 존슨 대통령) 23. 자연재해.. 생존자들은 손을 맞잡는다(태풍 카트리나) 24. 격리된 주인과 애견(일본 대지진후 방사능 검사대) 25. 자유를 위해 싸우던 기자. 자유를 되찾다.(북한에 억류되있던 기자들. 미국의 외교활동으로 구출되다) 26. 전쟁에서 돌아온 어머니 27. 시위장에 피어난 꽃한송이.(1967년 베트남 반전시위) 28. 전차를 막아선 자유(1989 천안문 시위 탄압대) 29. 전차와 싸우는 자유(1989 천안문 시위 탄압대) 30. 난생처음 소리를 듣게 된 아이 31. 끝내 돌아오지 못한 군인.. 남겨진 그의 가족 32. 1944년 노르망디 상륙작전 33. 참혹했던 전쟁. 전쟁은 끝나고 아버지는 살아 돌아왔다. 34. 아버지의 죽음을 접한 아이. 그의 아버지는 귀국을 단 몇주의 기간만 남겨두고있었다. 35. 스포츠로 해소되는 인종차별.(1970년 펠레와 바비무어의 유니폼 교환) 36. 조국을 위한 독립군(수단 인민 해방 부대) 37. 토네이도로 파괴된 집.그러나 그의 애견은 살아남았다 38. 인류가 만나는 지구의 모습.(1968년 아폴로 8호에서 촬영된 지구) 39. 영화배우 조지클루니의 체포, 수단 민간인 학살 반대시위를 하다 긴급체포 됐다. 40.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를 끝으로, 30년간의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막을 내렸다. 41. 전쟁의 상처,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아들 42.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초토화된 팔레스타인 43. 아들의 죽음. 출처:http://gaedrip.kr/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