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nas
50+ Views

< Galaxy GearS2 > - 브랜딩 마이크로 사이트






Galaxy gear S2 - 브랜딩 마이크로 프로모션 사이트



브랜딩 마이크로 사이트는 웹프로모션에서 가장 중요한 능력으로 평가 받습니다.
디자이너의 편집능력과 그래픽의 기술능력을 인정 받을 수 있는 작품이며
다른 디자이너들이 제작하기 어려운 기술로 표현되어 압도적인 우위를 갖는 작품입니다.

모든 작품은 인터렉션을 이용하여 직접 그려 표현한 작품입니다.

디자인나스의 작품은 모두 학생작품입니다.



Student Name : Lim Aegyeong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니멀리즘이 ㄹㅇ 치트키 디자인인 이유.jpg
대략 20년 전 디자인 20년도 더 된 디자인 15년쯤 된 디자인 대략 반세기 이상 지난 디자인과 20년 전 디자인 등등... 어느 시대 물건을 가지고와도 어느 시대와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 된다는게 미니멀리즘의 가장 큰 장점. 이 분야 투톱은 디터 람스와 조니 아이브. 조니 아이브가 가장 존경하는 디자이너로 디터 람스를 꼽았을 정도로 디터 람스의 디자인은 수십년 넘게 지난 50~60년대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현재에 가져와도 시대와 잘 어울리는 작품이 됨 그야말로 미친듯이 심플, 심플 이즈 베스트. 참고로 애플은 홈페이지도 미니멀리즘을 도입했는데 2001년 iPod 출시 당시 홈페이지와 2007년 iPhone 발표 당시 홈페이지가 지금 홈페이지와 크게 다르지 않음... 그래도 역시 이 분야 최강은 디터 람스. 수십년은 지난 디자인인데도 지금 막 출시된 신제품의 세련된 디자인처럼 보임.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원칙 1. 좋은 디자인은 혁신적이다. 2.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유용하게 한다.  3. 좋은 디자인은 심미적이다.  4.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이해 가능하게 한다.  5. 좋은 디자인은 요란하게 거슬리지 않는다. (불필요하게 장식적이지 않다.)  6. 좋은 디자인은 정직하다.  7. 좋은 디자인은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다. 8. 좋은 디자인은 마지막 디테일까지 철저하다.  9. 좋은 디자인은 환경 친화적이다.  10. 좋은 디자인은 가능한 최소한으로 디자인된다. 왜 위에 애플 제품이 많냐면... 바로 이 디터 람스가 다큐멘터리 'Objectified'에 출연했을 때, 이러한 '좋은 디자인의 원칙'을 가장 잘 이루어내고 있는 기업으로 애플을 뽑았을 정도라서.. 출처 : 루리웹
구글 입사 제의 받은 디시인의 포트폴리오.jpg
워 이정도는 되야 구글에 입사하는건가 ㄷㄷㄷ 일단 창의력이 어마어마한데 예술을 자기만의 걸로 해석하고 표현하는게 대단함 일에 대한 집념까지 갖추셨네 + 원글쓴이가 말하는 포폴팁 저는 이렇게 쓸데없는 짓을 많이 하는 편인데요,  이런 쓸데없는 짓이 저를 부지런하게 만드는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일 외엔 따른 취미생활이 없어요. 게임도 안하고 티비도 안봅니다.  그냥 일하는게 제일 재미있는것 같아요.  그래서 이런 쓸데없는 개인작업을 많이 하는 편인데,  이런 돈도 안되고, 또 실제 프로젝트에 사용하기에는 힘든 기술과, 디자인이지만,  이런걸 만들어봄으로써 배우는게 참 많은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배웠던 것들이 나를 성장 시키고 실제 프로젝트에도 유용하게 쓰였던 적이 많았어요.  그리고 이 작업을 보고 구글에서 입사제의가 와서 지금까지 구글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요.  만약에 제가 이런 개인 작업을 하지 않고 회사 일만 했었다면,  세상 누구도 내가 어떤 디자이너인지, 뭐를 잘하는지 몰랐을 겁니다.  나는 어떤 일을 하고싶어 라고 말로만 하기보단,  내가 하고싶은 디자인을 개인작업으로라도 포트폴리오를 계속 쌓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쌓은 포트폴리오는 나라는 디자이너를 정의하는데 아주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 움직이는 모습과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Is Interior Designing a Good Career Option After 12th?
The past few years witnessed notable changes in the domain of lifestyle, migration and employment, leading to comfort becoming a significant part of every decision made by Indian consumers. The art of interior design can be classified as the specialized science of making aesthetic changes to living space, office or building to enhance the overall appeal. The field of interior design incorporates handling and designing, drafting and management of several projects within a range of interior spaces. As lifestyle is becoming more personal than ever to many, individuals are modernizing their lifestyle. Further, they are developing an inclination towards tastefully designed spaces be it domestic or industrial while encapsulating high-end interiors and top-notch amenities. The field of interior design is booming in the country with several opportunities for young aspiring designers. Hence, it can be a good career option for aspiring young minds after 12th. Before taking the plunge and deciding to be an interior designer, here are some less known things one should know if the aim is to make the interior design as a profession: First and foremost, the colour palette is essential when it comes to this field. In interior design courses, one will be taught the basics of colour dynamics and how it can affect the ambience around. The behaviour of different fabrics can completely change the whole ambience. As one might have noticed, people consciously or unconsciously see small things like drapes and upholstery. In the end, it is the designer who adds panache to the decor. For any person, the utility of space is one of the significant concerns. Hence, interior designers need to ensure optimal utilization of space and how the surrounding might look like. Interior Designing Courses After 12th To set a strong foot in any industry, formal education in that particular field also brings several advantages along the journey. Interior design is no different, with several courses, one can attain core knowledge of the details necessary for the practical work on the site. Interior designing courses help to mentor students by top industry experts and trainers with work experience. However, the standard and quality of education differ from institute to institute. Hence, it is essential to choose the right design institute to attain real knowledge and become a successful interior designer after 12th. One of the leading design institutes, IIAD provides a specialized curriculum that includes a multidisciplinary approach and focuses on examining existing structures to transform its interior thorough, relevant design interventions to help the space breathe a new life. Unlike other interior design courses, the programme at IIAD focuses on spatial design, detailing, adaptive reuse and retrofitting as well as architectural addition and refurbishment. In the present case scenario, people want their homes to be decorated to make it look bigger and spacious. Further, small enterprises and big brands wish for their shops, showrooms, and restaurants to look attractive. This has led to an ever-increasing demand for interior designers making the career option a good choice for young students after 12th. The key to success in this industry is to get noticed, properly marketed and formal training to have an in-depth understanding of concepts. The more one knows, the better it is and interior design courses are there for the same reason. Sufficient education within the specific field of design lends the upper hand in the job market.
내 소듕한 손목을 보호해줄 너란 쿠션...❤ 대박 쉬운 손목쿠션 만들기!
안녕하세요요요? 여러분의 만들기를 도와드리는 소잉센스입니다요요요! 인사가 좀 촐싹댔죠? 어느덧 일주일의 반이 지나가고 있어 그만... 저도 모르게 흥이 나버렸네요^^ 쉐킷쉐킷 내적 댄스 중... 여러분도 이번주 잘 살아내고 계신가요?? 저는 요즘 일이 너무 많아 몸이 성치 않은 것 같아요ㅠ 어깨도 아프고 눈도 충혈되고... 계속된 컴퓨터 작업에 손목도 무리가 가더라구요. 역시 퇴사가 답인가.... 저처럼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하시는 분들은 손목이 아플 때가 있으실거에요. (그죠? 그렇다고 해야 본론이 자연스럽습니다.) 저는 그래서 최근에 버티컬 마우스로 바꿨는데 처음엔 사용하기 되~게 어색했는데 계속 쓰다보니까 손목 통증이 줄어들었어요! (이거 레알임) 버티컬 마우스 짱조음! 참고로 저는 회사돈으로 샀어요 히히 버티컬 마우스와 함께 제 소듕한 손목을 책임지는 놈이 하나 더! 있습니다. 다들 눈치채셨죠?? (역시 센수쟁이들~) 넵, 맞습니다~ 손목쿠션입니다! 양말 모양으로 깜찍함이 +1 추가되었습니다. 뀨 원하는 천으로 다양하게 만들 수 있습니당 요롷게 패브릭 마우스패드와 세트로 만들면 Perfect! (마우스패드는 이전 카드에서 확인 Plz) 맨들기 전! 영상으로 한 번 보시고 오시죠! https://youtu.be/ovjRcptLATA 영상 보니까 어떠세요! 더 만들고 싶지 않나요?? (BGM도 신경써서 넣었으니까 볼륨업해서 보시길 적극 강요 드립니다. 아! 구독과 좋아요도 강요드릴게요! 헿) 준비물은요~ 1. 프린트천 1장, 무지천 1장 - 16 X 22cm 2. 무지천 1장 - 4 X 6cm(쿠션 고리용) 3. 방울솜 4. 양말 모양 본 - 9 X 19cm 본을 그리기 어려우신 분들은 블로그에 올려놨으니까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5. 바느질 도구 : 바늘, 실, 시침핀, 가위, 수성펜 ​ 만드는 원리두 간단히 알아볼까요? 영상 한 번 보면 다 알긴하는데... 굳이 굳이 안보시는 분들을 위해 알려드립니다요오~!? 1. 천 2장을 겹쳐 양말 모양으로 천을 자르고, 창구멍을 제외하고 양말 모양을 따라 바느질을 해준다. 2. 창구멍을 통해 뒤집어 준다. 2. 안에 솜을 쳐 넣어준다. 어때여 너무 쉽죠. 말씀드렸다시피 저... 정말 똥손입니다... 근데 제가 느끼기에도 할만하면 전국민 다 할 수 있어여! 저희 엄마가 최대한 쉽게 만드는 방법을 고안했거든요!! (울엄마 짱) 그니까 여러분은 따라서 만들기만 하세요! 그럼 여러분의 만들기를 기대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