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guy111
10+ Views

언제나 웃음과 사랑으로

내가 서 있는 자리는
언제나 오늘입니다

오늘 나의 눈에
보이는 것이 희망이고

나의 귀에
들리는 것이 기쁨입니다

짧지 않은 시간들을 지나 면서
어찌 내 마음이
흡족하기만 할까요

울퉁 불퉁
돌부리에 채이기도 하고

거센 물살에 맥없이
휩쓸리기도 하면서

그러면서
오늘의 시간을 채워 갑니다

그럼에도 웃을 수 있는 건
함께 호흡하는 사람들이
곁에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내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

긍정의 눈을 떠서
시야를 넓히고

배려의 귀를 열어
소통의 귀를 열어 둡니다

그리고 제게 말합니다

오늘 내 이름
불러 주는 이 있어
감사합니다

내가 부르는 소리에
대답해 주는 이 있어
감사합니다

내 곁에
당신 같은 이가 있어
감사합니다

셀 수 없는
수많은 사실이 있지만

이런 이유 하나 만으로도
오늘이 감사합니다

-모셔온글-

.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성담은글] ♧카톡친구하기♧
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시 #좋은글모음 #인기글 #사랑글귀
#힘이되는글 #좋은글귀 #인생명언 #하트
#시모음 #정성담은글 #명언모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근교 남양주 꽃구경 물의정원
#남양주가볼만한곳 #경기도당일치기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서울근교여행 #남양주물의정원 #물의정원황화코스모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아침 저녁으로 가을이 묻어오는 바람을 느낍니다. 아직 한낮에는 뜨겁지만 바람 끝에 가을 스치움에 벌써 여름을 잊고 가을맞이로 설렙니다. 또 한번 자연의 섭리에 놀랍니다. 오늘 소개할 국내 여행지 추천은 서울 근교의 남양주 물의 정원입니다. 북한강변에 수변 산책로 따라 넓게 조성한 초화단지에 올가을엔 황화 코스모스를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현재 파종해 놓아 싹이 올라왔더라고요. 5월엔 양귀비 꽃물결을 이뤘는데요. 가을 꽃구경 가볼만한곳으로 추천해요. 이번 추석 즘에 만개 할지 모르겠네요. 남양주 가볼만한곳 남양주 여행 코스 1, 남양주 물의정원 2, 물의정원 주차장 3, 남양주 북한강 4, 물의정원 포토존 5, 물의정원 뱃나들이교 6, 물의정원 황화코스모스 꽃밭 자전거를 좋아하는 마니아라면 북한강 자전거길 운길산역에서 밝은 광장부터 시작하면 춘천까지 달릴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북한강 자전거 코스로도 강추합니다. 인근의 양평 두물머리와 함께 들러보세요~ * 댓글의 남양주 물의정원 힐링 산책하기 좋은 곳 상세소개는 링크 클릭 * * 물의정원 초록의 싱그러운 풍경 가을엔 황화코스모스 꽃구경 예약 * #남양주가볼만한곳 #남양주여행 #남양주물의정원 #물의정원 #북한강 #경기도가볼만한곳 #경기도여행 #서울근교여행 #당일치기여행 #남양주드라이브 #남양주데이트 #경기도여행가볼만한곳 #경기도가볼만한곳여행 #물의정원황화코스모스 #황화코스모스 #북한강자전거 #북한강자전거길 #자전거여행 #자전거코스 
마리 앙투아네트가 직접 후원한 여성 화가.jpg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르 브룅 (Elizabeth Louise Vigée-Le Brun,1755~1842) 초상화 660점과 풍경화 200여점을 그려낸 프랑스의 여류화가 비제 르브룅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역사상 많이 언급되어오지 않았던 화가 그녀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사랑을 받은것으로 유명한데 그녀가 역사상 외면받은 데는 마리 앙투아네트 친분도 한몫하고 있음 그림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던 마리앙트와네트는 예술가들과 많이 어울렸었는데 마리 앙투아네트와 동갑에 실력있는 여성화가였던 비제 르브랑은 마리 앙투아네트의 후원을 받으며 친하게 지냈다고 함 그녀가 그린 마리 앙투아네트는 다른 화가가 그린 작품보다 더 여성스럽고 섬세하게 보임 생활고로 15살부터 수입이 좋은 초상화를 그리는것으로 생계를 이어가던 비제 르브룅은 마리 앙투아네트를 만나면서 더욱 재능을 꽃피우게 되는데 여성이 남성 모델을 그리거나 공식적으로 교육받는것이 금지되어있던 18세기였지만 1783년에는 앙투아네트의 도움으로 왕립아카데미의 회원이 되기도 함 하지만 왕립아카데미에서는 비제 르브룅의 작품을 인정하지도 전시하지도 않았다고 함 여성화가였기 때문에...... 장 프랑수아 자니네가 그린 마리 앙투아네트 자크 루이 다비드의 왕비 앙투아네트 스케치 비제 르브룅의 왕비 앙투아네트 스케치 앙투아네트는 프랑스 국민들이 자신을 사랑해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아이들을 사랑하는 프랑스의 어머니를 비제 르브룅을통해 그렸지만 그것은 통하지 않았음 그녀는 프랑스 혁명이후 마리 앙투아네트와의 친분때문에 프랑스를 떠나는데 자화상으로 유명했던 그녀는 이탈리아로 도피하기 위해 일꾼으로 변장했다고 함 그때 그녀의 남편은 프랑스에 남기위해 그녀와 딸을 버림.... (그때 당시 여성이 버는 수입이 모두 남편이 소유했는데 비제 르브룅의 어머니에게 부유한 재력가인척 속여 결혼하고 비제 르브룅과 결혼하자마자 그녀의 재산을 자신의 소유로 등록하고 여성 편력이 대단하였다고 한다 -> 핵똥차) 비제 르브랑은 수년동안 오스트리아와 러시아로 도망을 다녔지만 가는곳 마다 실력을 인정받아 귀족과 왕족들의 작품을 많이 그렸고 18세기 가장 유명한 여성화가였음 특히 러시아에서 그린 왕족과 귀족들의 초상화는 지금까지 러시아의 국보로 내려오고 있음 지금은 비제 르브랑의 실력과 가치를 인정받아 학계에서는 그녀의 위치를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알프스를 넘는 나폴레옹 등으로 유명한 자크 루이 다비드와 (Jacques Louis David) 비교할 정도로 높은 위치에 있음 [자화상 1778] [자화상 1781-2] 자화상 1782 (파스텔) [자화상 1800] [비제 르브룅과 그녀의 딸 줄리] [이반 바랴틴스키 공의 초상] [폴란드의 국왕 스타이슬라스 2세] 출처
이 꽃 이름이 뭐예요?
어느 초등학생 소녀가 담임선생님에게, 길에서 주워온 야생화를 보여주면서 이 꽃 이름이 무엇인지 질문했습니다. 선생님은 꽃을 한참 보시더니 말했습니다. “미안해서 어떡하지 선생님도 잘 모르겠는데 내일 알아보고 알려줄게.” 선생님의 말에 소녀는 깜짝 놀랐습니다. 선생님은 세상에 모르는 게 없을 거라 믿었기 때문입니다. 집으로 돌아온 소녀는 아빠에게 말했습니다. “아빠, 이 꽃 이름이 뭐예요? 우리 학교 담임선생님도 모른다고 해서 놀랐어요.” 그런데 믿었던 아빠도 꽃 이름을 모른다는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소녀의 아빠는 식물학을 전공으로 대학에서 강의하시기 때문입니다. 다음 날 학교에 간 소녀를 담임선생님이 불렀습니다. 그리고는 어제 질문한 꽃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소녀는 아빠도 모르는 것을 잊어버리지 않으시고 알려준 선생님이 역시 대단하다고 감탄했습니다. 그런데 사실은 어젯밤 소녀의 아빠가 선생님에게 전화하여 그 꽃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해주었던 것이었습니다. 아빠는 그 꽃이 무엇인지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딸이 어린 마음에 선생님께 실망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던 것입니다. 학교 교육과 가정교육은 백 년의 약속입니다. 백 년의 미래를 위해 백 년의 시간을 준비하는 길고 긴 과정이 바로 교육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아이에게는 서로 다른 자신들만의 아름다운 색깔을 분명히 가지고 있습니다. 그 수많은 색깔을 어떻게 이끌지는 결국 어른들의 몫입니다. # 오늘의 명언 교육은 그대의 머릿속에 씨앗을 심어주는 것이 아니라, 그대의 씨앗들이 자라나게 해 준다. – 칼릴 지브란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교육#인생교육#평생교육#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