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PODO
5,000+ Views

나무의 첫 캣타워

드디어 도착했어요! 책장캣타워.
취향 까다로운 엄마아빠 때문에 그 흔한 캣타워한번 못 가져본 나무. ㅋㅋㅋㅋ 아니 정말 맘에 드는게 너무 없더라구요. 이리저리 찾다가 겨우 찾아낸 책장캣타워. 마음에 쏙 들어요 :)
나무도 곧잘 올라가 앉아있답니다.
겨울이라 해가 짧아 주로 뜨끈한 바닥에 있는데 아마 날이 풀리면 자주 사용할것 같아요.
방석은 저 사진보니 조금 불안해보여 한칸 내려서 뒤에 고정시켜주었어요.
흐흐 열매도 신기한듯 쳐다보네요. 하지만 나무가 가장 좋아하는 자리는.
엄마 배 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무의 캣타워 사용기는 틈틈이 올릴게요! 요녀석 엄마 배 위 졸업하고 캣타워 적응 잘 할 수 있을런지...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용이도 캣타워는 일년에 몇번 안올라가요 ㅋㅋㅋㅋ 나무도 엄마 무릎 껌딱지라 ㅎㅎㅎㅎ 캣타워 정말 이쁜거 잘 찾으셨네요!!!!
@mingran2129 나무도 바닥냥이라 그런지 아직도 잘은 안올라가네요 ㅋㅋㅋㅋ 겨울이라 바닥이 뜨끈해서 그런가 더워지길 기다리고있어용 ㅋㅋ
ㅋㅋㅋㅋㅋ 나무야~~~ㅋㅋㅋㅋㅋ 늠 긔욥♡♡♡♡ 근데 저거 어디서 구입한거여요? 저두 들여야 겠어용~~
@oloon616 일룸펫에서 구매했어요! 견고하고 좋아요!
우와이거진짜로예쁘네요!ㅋㅋㅋ밑에사진을이제보네요..ㅋ
@jhhj4860 그죠! 4년만에 제대로 된 캣타워를 사줬네요 휴 ㅋㅋㅋㅋ
새삼 나무의 성장을 느끼게되는 샷이네요. 안집사의 다리를 전부 차지할 정도라니. ㅋ
@roygi1322 하는짓은 아직도 아깽이인데 몸집이 ㅋㅋㅋㅋㅋㅋㅋㅋ
캣타워 넘 예뻐요~🤩 엄마 껌딱지들 공통점이 캣타워가 많이 놀더라구여ㅎㅎㅎ 책장형이라 아주 노는건 아니라 가성비 굿인거 넘 좋네요!👍🏻
@ys7310godqhr 나무는 저 잘때 특히 많이 치대요 ㅋㅋㅋ 덕분에 새벽에 수시로 깨지만ㅠㅜ 어째요 이쁜걸 흑흑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편이 졸혼을 하재요
고1딸이 있고 중2 아들 있습니다. 첫 아이 가졌을 때 저는 퇴사를 했고 그 후 쭉 전업주부입니다. 그러나 결코 먹고 논게 아닙니다. 아들 딸 핏덩이때 부터 혼자 키웠고 작년에 돌아가신 시아버지 암 수발 7년을 들었으며 아버님 돌아가신 후 어머님 수술까지하셔서 저희집에 모셨습니다. 이 모든게 다 지나니 이제 졸혼 하쟤요. 자기가 돈 벌어오는 기계냐며 이제 자기가 번 돈 자기가 마음껏 쓰며 살고 싶데요. 한푼 두푼 모아서 산 이 집에서 저더러 나가랍니다. 지가 벌어 샀다구요. 너도 나가서 제발 돈 한번 벌어서 살아보라고… 내가 얼마나 힘든지 아냐 합니다. 저는요? 이제 지는 수발 들 아버님도 안계시고 어머니 병수발도 끝났는데… 저는 그럼 니도 수발 들어봐라 할 대상이 없습니다. 애들도 더이상 젖먹이가 아니며 잠도 못자고 미친년처럼 뼈 삯아가며 어르고 달래던 시절이 끝났는데. 저는 너는 그럼 뭘 해봐라고 해야 하나요? 나 진짜 먹고 논 적 단 한순간도 없었고 오히려 밖에 나가 맘편히 집안일따위 신경 안쓰고 돈만 버는 남편이 부러웠는데… 이제와서 저더러 나가서 혼자 벌어 먹고 살랍니다. 이게 말이 되나요? 미친놈인가여 시아버지 시어머니 병수발을 몇 년을 했는데 뭐요??????? 사람탈을 쓰고 저러면 안되는 거 아닌가여ㅠㅠㅠㅠ
[영재발굴단]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눈치까지 빨라서 생긴 비극...ㅠㅠ
아이가 문제집/학습지를푸는걸 좋아한다고 거실 바닥에 늘어놓고 공부하고 6살인데 중학교 선행문제를 풀어서 찾아간 영재 서진이. 그런 서진이와 인터뷰 도중 PD가 퀴즈를 냈는데 서진이가 모르는 문제가 나오자 6살 같지않게 엄청 괴로워함. 너무 괴로워해서 PD가 그만하자고하는데 아이는 뛰어서 방 장롱안에 들어가버림 엄마가 달래려 해도 나오지않고 장롱안에서 쿵쿵소리는 내고 머리를 박는건지 손으로 치는건지 몰라도 괴로워함 PD가 말을 걸어도 문을 닫아버리는 서진이 심리상담사에게 찾아감 아이보고 자랑을 하라고 했는데 "~밖에못해요" 라는단어에 왜그렇게 얘기하냐는 노규식 박사님.. 아이는 왜 사람들한테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걸까 보통의 6살의 아이는 자기가 잘하는걸 자랑하기만 바쁜나이인데 자기가 못하는것을 더 먼저 걱정하는 서진이.. 엄마나 주위에서 자꾸 똑똑하다,잘한다고 얘기하니까 더이상 그 기대에 자신이 부응하지 못할까봐.. 두려움이 매우 커져있다느뉴ㅠㅠ 고작 6살인데ㅠㅠㅠㅠㅠ 학습지 푸는걸 좋아해서 하는게 아니라 엄마가 실망할까봐ㅠㅠㅠ 그렇다고ㅠㅠㅠㅠㅠㅠ '실망한다고요' 이 말을 아이 스스로 2번이나 반복해서 말함...ㅜㅜㅜ 에궁 ㅠㅠㅠㅠ 실망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서진이. 박사님이 얘기를 좀 더 하자고 옆에 다가가자 창밖을 보며 우는 서진이 ㅠㅠ 박사님의 말이 본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이었는지.... 그때부터 다시 펑펑울기 시작함...ㅠㅠㅠ 엄마가 실제적으로 공부하라고 강요한적은 없지만, 아이 스스로 본인이 문제를 풀고 맞추면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이나 사람들이 자신에게 '잘한다'는 칭찬에 좋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자기는 문제를 풀고 다 맞춰야하고. 똑똑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었다는..ㅠㅠ 그게 아니면 자기에게 실망할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었고 박사님 말대로 '비극'...ㅠㅠㅠ ㅊㅊ: ㄷ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