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이라 불리는 세상에서 가장 따듯한 보호소
미국 캔자스시티 스프링힐에는 조금 특별한 유기견 보호소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 보호소를 실제 이름보다는 별명으로 더 많이 부르는데요. 이 보호소의 별명은 바로 '작은 집'입니다. 보호소 직원인 미란다 씨가 손을 뒤로 뻗으며 보호소를 소개했습니다. "작은 집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작은 집의 구조는 간식이 가득한 부엌과 24시간 돌아가는 세탁실 그리고 클래식이 흘러나오는 거실과 여러 개의 방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넓은 뒷마당은 아이들이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해 언제든지 신나게 뛰어놀 수 있습니다. 얼핏 보면 아이들을 많이 기르는 다견 가정집처럼 보이지만, 미란다 씨가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아니요. 이곳은 유기견 보호소가 맞아요." 작은 집이 보호소를 평범한 집처럼 꾸민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유기견은 대부분 새 가족을 찾지 못하고 좁은 곳에서 스트레스를 받다 비참하게 떠나요. 우리는 그런 것만은 막고 싶었어요. 보호소에서 마지막 생을 마감하더라도 우리가 가족이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어요." 물론, 겉모습만 가정집으로 꾸민다고 해서 진짜 집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작은 집의 진짜 강점은 이것에 있습니다. "우리 모두 녀석들을 반려견 대하듯 대해요. 실제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요." 진짜 집 같은 인테리어에서 알 수 있듯, 이곳 직원들은 모든 개와 친밀한 시간을 갖습니다. 특히 밤에 말이죠! 매일 밤, 모든 개는 미란다 씨를 비롯한 모든 직원과 각자 저마다의 친밀한 시간을 보냅니다. "사랑하는 우리 심바. 좋은 꿈 꾸렴." "데릭. 데릭. 아름다운 데릭. 엄마가 사랑하는 거 알지?" "언제나 기분 좋은 코코. 너의 꼬리도 이제 좀 쉬어야 하지 않겠니?" 오랜 시간에 걸쳐 모든 아이가 직원들과 대화를 나눈 후에야 보호소의 조명이 꺼집니다.  밤에도 짖는 소리가 끊이질 않는 일반적인 보호소와 달리, 이곳에 있는 아이들은 모두 조용하고 편안한 상태로 깊은 잠에 빠집니다. 다음 날 아침이 되면 달콤한 밤을 보낸 아이들은 눈을 말똥말똥 뜨며, 케이지 문이 열리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란다 씨가 우리 문을 열어주자, 마당을 뛰어다니거나 친구들과 인사를 나누거나 소파 위에서 잠을 낮잠을 자는 등 저마다의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미란다 씨는 잔잔한 클래식 음악을 틀고 또다시 하루의 시작을 준비합니다. "집처럼 꾸민 보호소는 아이들에게도 큰 도움이 돼요. 새 가족에게 입양된 아이는 좀 더 수월하게 적응할 수 있고, 입양되지 못한 아이도 여기가 또 다른 집이라는 걸 알고 있거든요." 미란다 씨가 주변을 둘러보고는 활짝 웃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선택받지 못한 유기견들이 충분히 사랑받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어요. 그런 세상이 올지는 모르겠지만, 최소한 이곳, 작은 집은 그 세상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생각해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인스타그램/alwaysnfurever, 틱톡/alwaysandfureverkc?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저것도 발이라고 올리고 잠"..독특한 수면 자세로 존재감 어필하는 고양이
독특한 수면 자세를 뽐내며 잠든 고양이의 모습이 랜선 집사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최근 반려묘 '레시'의 보호자 승은 씨는 SNS에 "저것도 발이라고 올리고 잠"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사진 속에는 승은 씨 동생의 옆에서 잠든 레시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2층 침대 한구석을 차지한 레시. 잠든 집사의 근처에 자리를 잡더니 집사와 함께 꿀잠에 빠진 모습입니다. 침대 프레임 한쪽 발을 턱 하니 올려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합니다. "레시가 잠든 곳은 동생의 2층 침대"라며 "최근에 이사를 했는데, 아직 캣타워를 마련 못 했더니 레시가 저렇게 높은 곳은 점령했다"는 승은 씨. "레시는 평소에도 벌러덩 드러누워 잠을 잔다"며 "꼭 한쪽 다리를 요상하게 접은 채 자는 것이 단골 수면 자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처음 저 자세로 자는 걸 보고 너무 웃겨 바로 연사를 찍었다"며 "엄마랑 사진을 같이 보면서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승은 씨는 레시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참지 못하고 다가가 배를 마구 쓰다듬어줬다고. 깊게 잠들어서 그런지 레시는 미동도 하지 않고 계속해서 꿀잠을 이어갔다는데요.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이속에 첩자가 있어요" 캣타워를 사랑한 시바
고양이 전용 캣타워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 짓게 하고 있습니다. '하나, 둘, 셋, 셋?' 캣타워에 고양이가 몇 마리 있나 숫자를 세던 이들은 셋을 세다가 이렇게 물음표를 찍었습니다. 고양이보다 눈과 코가 크고 뭉뚝한 이 녀석. 게다가 꼬리까지. 강아지였습니다. 자신이 고양이인양 능청스럽게도 앉아 집사를 바라보는 모습에 저절로 웃음이 나오게 합니다. 3묘1견 가정의 셋째 시바 하찌랍니다. 올해 2살인 하찌는 첫째 12살 차이나숏헤어 꼰찌와 둘째 7살 러시안블루 리찌를 보고 자라서일까요. 이렇게 캣타워에 올라가는 것을 즐기고 때로는 그 자리에서 고개를 내밀고 잠까지 잔다고 합니다. 다만 무서운 것인지 딱 저자리까지만 올라간답니다. 집사 입장에서도 더 올라가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바로 옆에 소파가 있기에 한결 더 마음이 놓인다고 해요. 집사는 "애기 때 냥이 형아들을 따라 계속 올려달라고 울어서 잠깐씩 올려주고 바로 내렸던 것이 시작이 아니었나 싶다"며 "캣타워가 여러 차례 바뀌고, 다 자랐는데도 캣타워를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찌는 둘째 리찌가 키워서인지 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것같고 치찌는 하찌가 주로 놀아줘서 강아지인줄 아는 것같다"며 "치찌가 하찌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 아직 고양이 세계의 무서움(?)을 모르는 듯하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