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친절한 랭킹씨] ‘다녀봐서 아는데…’ 대기업·중견·외국계 등등 좋은 직장 순위 정리

코로나19의 초장기화, 신입으로 괜찮은 일자리를 구하기가 하늘에서 별을 따는 급이 됐습니다. 기존 직장인들 역시 더 나은 곳으로의 이직은커녕 자리 보존조차 쉽지 않은 형국.

이럴 때일수록 이곳저곳 찌르기보다는 확실한 한 곳을 집중 겨냥하는 게 좋겠지요?

여기 도움이 될 만한 리스트가 있습니다. 바로 기업 정보 플랫품 잡플래닛이 발표한 ‘2021년에 더 주목할 만한 기업’ 순위!

평가는 재직 경험자들이 지난해 잡플래닛에 남긴 기업 평가에 △복지 및 급여 △업무와 삶의 균형 △사내문화 △승진 기회 및 가능성 △CEO 지지율 등 5개 항목을 더해 이뤄졌습니다.(10점 만점)

놓칠 수 없는 목록이 아닐까 싶은데요.

우선 대기업 부문 톱 10입니다.
KB신용정보가 전체를 통틀어 유일한 9점대를 기록, 대기업 1위(종합 1위)를 차지했습니다.

채권추심·신용조사·임대차조사 등의 사업을 하는 곳인데요. 복지·급여·워라밸 등 다양한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가운데, ‘사람들이 좋다’는 의견이 특히 많았습니다.

“잘 모르고 들어왔다가 눌러 앉게 된 회사”, “극강의 워라밸, 딱 이 한 단어로 표현 가능”, “첫 직장인 사람은 느낄 수 없지만 이직해서 온 사람은 편함을 느낄 수 있는 회사” 같은 리뷰가 눈에 띕니다.
이어 중견중소기업 순위와 점수입니다.

중견중소 1위(종합 24위)는 매거진·마케팅 기업 대학내일의 차지. 대학생과 20대를 타깃으로 삼는 곳인 만큼 자유로운 분위기가 핵심 강점으로 꼽혔지요.

특히 CEO 지지율이 88%로 높았는데, “대표님이 아랫사람 하대하지 않고 존중한다”는 의견이 인상적입니다. 단, 대행업 특성상 일이 몰리거나 야근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늘 선망의 대상이 되는, 외국계기업은 어떨까요?
‘설명이 필요 없는 회사’ 구글코리아가 8.65점으로 외국계 1위에 올랐습니다. 종합으로 봐도 3위. “퇴사했지만 다시 일하고 싶은 회사”라는 극찬까지 등장했는데요.

무엇보다 다양성 존중, 자율적인 문화, 평등성 강조 등 사내문화가 남다르다고 합니다. 단, “야근 안 하고 워라밸 좋을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는 않다”는 리뷰도 나왔다는 점.

마지막으로 공기업 톱 10입니다. 발전·에너지 기업이 상위권을 휩쓴 가운데, 도시공사로서는 유일하게 경기주택도시공사가 포함된 게 눈에 띄는데요. 다른 공기업 대비 유연한 조직문화가 장점이라고 합니다.
이상 2021년 주목할 만한, 일명 ‘다니기 좋은 기업’들을 살펴봤습니다. 연봉, 복지, 워라밸, 사내 분위기에 ‘다녀봐서 아는’ 평판까지 더해진 순위라는 점에서 신뢰할 만하겠지요?

이 리스트, 저장해두셔도 좋겠습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
[친절한 랭킹씨] 전 세계 남녀평등 순위 한국이 102위? 기준이 뭐길래
전 세계가 해결해야 할 사회적인 문제 중 하나인 남녀평등. 세계 경제 민간회의인 다보스포럼은 매년 교육, 건강, 경제적 기회, 정치적 기회 등 네 가지 범주에 대해 여성이 남성과 격차를 얼마나 좁혔는지 수치로 발표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발표한 세계 남녀평등 지수는 0.677. 지난 조사보다 0.006 낮아졌습니다. 1에 가까워져야 남녀 격차가 좁혀지는데 오히려 더 멀어진 상황. 그렇다면 각 나라별 지수는 얼마인지 상위 10개 국가와 한국 및 주요 국가들의 평가 결과를 살펴보겠습니다. ※ 156개 국가 평가. 1에 가까울수록 평등 남녀 평등지수 1위를 차지한 나라는 아이슬란드입니다. 0.892의 높은 평등지수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같은 조사에서 12년 연속 1위를 기록 중입니다. 2위와 3위는 각각 핀란드와 노르웨이로 1~3위를 모두 북유럽 국가가 차지했고, 덴마크(29위)를 제외하면 북유럽 4개국이 모두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156개국 중에서 몇 번째에 이름을 올렸고, 지수는 얼마나 기록했을까요? 한국의 남녀평등 지수는 0.687로 전년보다 0.016 올랐습니다. 순위는 6계단 상승했음에도 여전히 100위권 밖인 102위에 머물렀지요. 건강과 생존, 정치적 기회는 중상위권에 해당하는 지수를 기록했지만 경제적 참여와 기회, 교육에서 하위권 점수를 받았습니다. 가깝지만 먼 나라 중국과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평등 지수가 더 낮았습니다. 중국은 평등 지수가 0.682로 107위, 일본은 0.656으로 120위에 머물렀지요. 10위권에 들지 못한 미국은 0.763으로 30위에 자리했습니다. ---------- 지금까지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남녀평등 지수를 알아봤습니다. 다보스포럼에서는 지금 같은 흐름이라면 135.6년 후에나 남녀 간 격차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는데요.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속한 동아시아는 165.1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했지만 아직도 먼 것 같은 남녀평등. 언젠가 격차가 0이 되는 날이 오겠지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