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티 없이 맑고 투명한 겨울의 냄새.

몸을 바짝 굳게 하는 냉기에서 풍기는
티 없이 맑고 투명한 겨울의 냄새.
이 계절에는 마음을 정화시키는 힘이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호시노 미치오 <긴 여행의 도중>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음 앞에 후회하는 것들
한 호주 여성이 학교 졸업 후 은행에서 일하다가 평생 할 일이 아니다 싶어 그만 두고 꿈을 찾기 위해 영국으로 여행을 떠났다. 거기서 있는 동안 생활비를 벌기 위해 시작한 일이 노인 병간호, 호주에 돌아와서도 틈틈히 작곡공부를 하며 노인들을 돌보는 일을 했다. 그런데 이 아가씨 붙임성이 워낙 좋았는지 워낙 사람을 편하게 했는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안 노인들은 이 아가씨에게 평생 사는 동안 후회되는 일들을 묻기도 전에 다들 줄줄이 얘기했다. 이 아가씨는 들은 얘기들을 정리하다가 똑같은 얘기들이 반복된다는 걸 깨달아 가장 많이 들은 다섯 가지 후회와 그에 얽힌 에피소드를 책으로 엮어냈다. 그리고는 바로 베스트셀러가 됐다. *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5가지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 중에서...) 1. 난 내 자신에게 정직하지 못했고 - 따라서 내가 살고 싶은 삶을 사는 대신 내 주위 사람들이 원하는 (그들에게 보이기 위한) 삶을 살았다. 2. 그렇게 열심히 일할 필요가 없었다. - 대신 가족과 시간을 더 많이 보냈어야 했다. 어느 날 돌아보니 애들은 이미 다 커버렸고 배우자와의 관계조차 서먹해졌다. 3. 내 감정을 주위에 솔직하게 표현하며 살지 못했다. - 내 속을 터놓을 용기가 없어서 순간순간의 감정을 꾹꾹 누르며 살다 병이 되기까지 했다. 4. 친구들과 연락하며 살았어야 했다. - 다들 죽지 전 얘기하더라. “친구 OO를 한번 봤으면..” 5. 행복은 결국 내 선택이었다. - 훨씬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었는데 겁이 나서 변화를 선택하지 못했고, 튀면 안 된다고 생각해 남들과 똑같은 일상을 반복했다. * '돈을 더 벌었어야 했는데..', '궁궐같은 집에서 한번 살았었으면..', 고급차 한번 못 타 봤네..', '애들을 더 엄하게 키웠어야 했는데..' 라고 말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 인생의 시작과 끝은 누구나 똑같습니다. 10대, 20대, 30대, 40대 점점 나이를 먹으면서 점점 주변환경이나 남들에 의해 쫓기듯이 살고 있지는 않나요 그렇게 쫓기다... 왜 우리는 결국 마지막에서야 내게 소중한것이 무엇인지를 알게되는걸까요? 오늘밤이라도 하얀 도화지에 내가 가장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적어보는건 어떨까요
청산도 슈바이처
전라남도 완도에서 배를 타고 한 시간 가면 ‘청산도’라는 섬에 ‘푸른뫼중앙의원’이라는 병원이 있습니다. 이 병원에 의사는 아침 7시 40분부터 진료를 시작합니다. 대부분 어업에 종사하는 섬 주민들의 바쁜 일정 때문입니다. 의사는 하루 평균 120명의 환자를 진료하면서도 자정이 넘어 병원으로 집으로 찾아오는 환자들도 그냥 돌려보내지 않습니다. 청산도 근처에는 아예 병원이 없는 섬들도 있습니다. 보통은 병원을 찾아 환자들이 오는 것이 맞지만 의사는 인근 섬까지 배를 타고 들어가 무료 진료를 해주고 있습니다. 섬에 있는 노인분들이 움직이기 힘드니 의사가 섬을 오가며 진료를 해 줄 수도 있지만 청산도 유일의 이강안 의사 또한 이미 83세의 노인이었습니다. “한두 해 정도만 봉사활동을 하다가 돌아가려 했는데 어느덧 16년이 되어가네요. 이젠 죽을 때까지 여기서 의료 봉사를 하면서 지낼 생각입니다.” 선생님은 1962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이후 잠실병원 부원장, 혜민병원 원장을 거쳐 1993년 서울에서 이강안 의원을 개원해 10년간 잘 운영해 왔습니다. 그런데 청산도라는 오지의 병원이 근무할 의사가 없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아내와 단둘이 청산도로 내려와 인술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이강안 선생님은 머나먼 섬으로 자신을 따라와 준 아내에게 고마움과 함께 미안한 마음뿐이고 헌신적으로 함께 일하는 병원 직원들에게는 많은 급여를 주지 못해 미안해합니다. 또한 본인의 사비로 가정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는 쌀과 고기를 지원하고 청소년들에게는 장학금을 주며 외로운 노인들을 위해서는 매년 경로잔치를 열어주고 있습니다. 청산도와 주변 섬에 사는 마을 주민들은 선생님을 ‘청산도 슈바이처’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지위와 명예를 다른 사람들보다 높이기 위해 노력을 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시작부터 잘못된 착각을 하고 있습니다. 가난하고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 앞에서 그들을 섬기고 자신을 낮추는 것이야말로 자신을 높이는 확실한 방법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이들은 유명한 사람이 아니라 종의 마음을 가진 은혜의 사람들이다. – 찰스 스윈돌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위인 #선인 #명예 #지위 #나눔 #배품
[책추천] 나와 우리의 가난에 대해 알고 싶을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가난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요?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주제인데요. 힘들어하는 사람들, 그리고 우리에 대해 얘기를 들어볼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삶의 받침을 모르고 띄어쓰기를 틀렸다고 가난이라뇨 재활용품을 모으는 할머니를 통해 문제의식이 돋아날 책 가난의 문법 소준철 지음 ㅣ 푸른숲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EdM6o 얼마나 더 포기해야 하는지 몰라도, 이건 지키고 싶다 여유가 없는 만큼, 이참에 중요한 걸 분별해 보게 될 책 우아한 가난의 시대 김지선 지음 ㅣ 언유주얼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MmMcSq 없는 것도 서러운데 목숨마저 위태롭다 누구는 불편할 뿐이지만, 누구는 상처 아니면 상실이다 재난 불평등 존 C. 머터 지음 ㅣ 동녘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kqleWz 내 가난부터 세상의 가난까지 좀 제대로 알고 싶을 때 심도를 확대했다 축소하며 폭넓게 보는 가난의 지도 가난한 사람이 더 합리적이다 아비지트 배너지, 에스테르 뒤플로 지음 ㅣ 생각연구소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7KYDih 부러질 듯한 사다리라도 붙잡고 아슬아슬하게 오르는데 먼저 올라간 이들이 사다리를 걷어차는 걸 목격하게 된다 부자 나라는 어떻게 부자가 되었고 가난한 나라는 왜 여전히 가난한가 에릭 라이너트 지음 ㅣ 부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Aq1kg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sqtBUZ
[책추천] 오래 계속 보아도 좋을 시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시집을 좋아하시나요? 짧은 문장들로 우리의 마음을 채워줄 수 있는 글들인데요. 여러분의 마음속에 울림이 가득 찰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삶을 위로하고 다시 살아갈 힘이 필요할 때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삶의 깊이에서 전하는 따뜻한 위로 시가 나에게 살라고 한다 나태주 지음 ㅣ &(앤드)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el1S9 작고 소외된 것들에도 희망을 불어 넣어주는 시 그것들을 받아들여 더 깊어져가는 내만의 세계를 느낄 책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박준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OQ6zZ9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시를 느끼고 싶을 때 많은 사랑을 받은 시인들을 모아 다시금 감동을 느낄 책 시가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옥림 지음 ㅣ 미래북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7q4hWZ 나의 마음을 챙겼던 시간이 있었나요? 진실한 깨달음으로 시의 문을 열어줄 순간 마음챙김의 시 류시화 지음 ㅣ 수오서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pwgT5g SF와 시문학이 만나면 어떤 모습일까? SF의 성격과 특징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성격을 가진 시 나의 세 번째 눈과의 짧은 조우 브루스 보스턴 지음 ㅣ 필요한책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bjVRl0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bcIg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