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stuff
1+ Views

Steps To Fix Brother Printer Offline Issue

Brother printers are well known in the industry for offering affordable printers without compromising on print quality. Brother is one of the direct competitors of HP and Canon printers, which are considered the best out there.

Recently, several users have complained that they often see the printer disconnect automatically or after downtime that can range from 10 to 30 minutes. Brother printer says offline problem can become very troublesome as users will not be able to print pages as the printer itself will appear offline and documents will only be added to the queue when instructed to print.

If you cannot print from your Brother printer because it shows the 'Printer offline' message, learn how to bring a Brother printer offline or make some changes to your printer settings, and it will bring your printer back online and you can continue printing your documents again. If you are using the brother printer says offline, please correct Windows 7.
Then you can easily solve the offline printer problems as it has a built-in function to switch between offline modes so you can get your Brother printer back online.
However, if your problem is still not resolved "How to Activate Your Brother Printer Online", you may need to make some necessary changes to the printer setup and installation to restore normal printing functionality.

Brother printer offline windows 10

Click the Start button on your computer and then click the Devices and Printers option.
Now right click on the icon for your Brother printer and click on the option See what's printing on your screen.
Click the Printer option at the top of the window> look for the checkmark in front of the Use Printer Offline option. Remove the checkmark, your documents will now start printing again. And if it still doesn't work, proceed to the next step.
Turn off your Brother printer and disconnect the printer's USB cable from your computer.
Now turn on your printer.

What causes the Brother printer to disconnect?

There are several different reasons why you may see your Brother printer go into offline mode from time to time. Some of the reasons why your Brother printer gets disconnected in the middle include the following:

Static IP - The port you are assigning to the printer is not static. In the case of a dynamic port, the IP may change, which may not match the information stored on your computer.
Antivirus software - Antivirus software is known to cause problems with the printer when it blocks its actions due to a false positive.
Driver Problems: The driver installed on your Brother printer may not work properly and is the cause of the printer getting disconnected over and over again.
Use the printer offline: Windows has a feature that allows you to use the printer offline. If this option is selected, it may accept the printer offline and start spooling the documents instead of printing them.

Before proceeding with the solution, make sure that you are logged in as an administrator on your account and that the network capabilities are properly set through which you are connecting the printer to your computer.

Disabling firewalls/antivirus software

Antivirus software and firewalls are known to cause problems when they issue false positives against actions that are already verified and do not cause any threats. In this case, you can temporarily disable all antivirus and firewall software and check if the problem is fixed.

One particular application known to cause problems is BitDefender. However, you should try disabling all these apps and see if it works. You can check our article on How to disable your antivirus. Once you are completely sure that the Firewall / Antivirus is stopped, you can continue printing the documents and see if this fixes the problem.

What does “Brother Printer Offline” mean?

Brother printer still disconnected could be a sign of overload problems, or maybe it happens due to a bad driver installation, or maybe network interruptions due to loose connectivity are to blame for the problem. Whatever the reason, problems with tech machines can happen anywhere on the line. Brother printer is offline is a common issue. System crashes, bugs, and viruses can also be responsible for the problem. The sheer enormity of the causes of the problems is unfathomable and only a critical evaluation can identify the real problem, especially if your computer is running on Windows 10. The gist of this article is to illustrate it with various corrective measures that can be implemented for a hasty solution.

Conclusion

Don't be disappointed if your Brother printer is offline. For Windows 10 users, if the problem persists after implementing all the above steps and methods, call the Brother printer support number and technical representatives for technical assistance on the problem. They are available 24 hours a day, 7 days a week via phone calls, live chat, and email to help you solve any type of Brother printer problem offline.
techstuff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종이 동물원> 켄 리우
<종이 동물원> / 켄 리우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을 쓴 글입니다.) <종이 동물원>, 꽤 두꺼운 켄 리우의 단편집이다. 총 열네 편의 소설이 들어있으며 열네 편 전부 SF 혹은 판타지적 요소가 가미된 소설들이다. 작가의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켄 리우는 중국인이다.(물론 어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가긴 했지만) 그러다 보니 소설 속에서도 중국의 문화, 역사,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사실 동아시아 역사에서 한, 중, 일을 서로 떼 놓고 얘기할 수는 없지 않은가. 자연스럽게 한국, 조선에 대한 이야기들도 군데군데 출현한다. 어려운 과학적 설정이나 원리 같은 것도 그다지 없어서 한국 독자가 처음 SF 소설을 읽을 때 추천할 만한 소설집이라고 생각한다. 우리(한국)의 이야기가 나오는 만큼 몰입하기 쉬울 테니 말이다.(두껍긴 하지만 단편집이라서 시간 날 때 한편씩 읽기 딱 좋다) 켄 리우의 소설은 지난번에 리뷰했던 테드 창의 소설과는 또 다른 결을 가지고 있다. 테드 창의 소설이 소설을 빙자한 과학적 시뮬레이션(?)에 가깝다면 켄 리우의 소설은 Science "Fiction"이다. 켄 리우의 소설 속에서 과학은 Fiction의 설정이자 배경으로 사용될 뿐이다. 그의 소설에서 중요한 것은 과학을 바탕으로 한 배경 속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지는가라고 할 수 있다. 켄 리우의 소설에서 중요한 것은 Science가 아니라 Fiction이므로 <종이 동물원>에 실린 소설들에는 SF가 아닌 소설도 많다. 심지어 표제작인 <종이 동물원>부터가 SF가 아니라 판타지 소설에 가깝다. 다른 수록작들도 마찬가지다. <상태 변화>는 현대 판타지이고 <파자점술사>는 중국의 전통적 주술 문화, 파자점이 이야기의 주춧돌이 되며 <즐거운 사냥을 하길>에서는 중국의 요괴와 SF적 요소가 뒤섞여 매력적인 이야기를 이끌어낸다. 이게 켄 리우라는 작가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SF 작가도 아니고 판타지 작가도 아니며 장르문학 작가라고 한정 짓기도 꺼림칙하다. 그는 장르의 경계나 영역에 얽매이지 않는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에 SF적 요소가 필요하다면 SF를, 판타지적인 배경이 필요하다면 판타지를, 역사나 신화적 요소가 필요하다면 그 또한 거리낌 없이 소설 속으로 끌어들인다. 정통 SF 소설만을 애정하는 독자라면 이 소설집에 오히려 실망하지 않을까 싶을 만큼 그의 소설에는 경계도 제한도 없다. 개인적으로 켄 리우라는 작가가 이렇게 다양한 소재와 배경을 바탕으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소설을 쓰게 된 데에는 그의 삶이 한 몫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는 중국에서 태어나 중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청소년기에 미국으로 이민을 오게 된다. 많은 혼란과 의문이 그의 청소년기를 뒤덮었을 것이다. 나는 누구인가. 중국인인가 아니면 미국인인가. 나는 어디에 속하는 것일까. 이렇듯 수많은 의문 끝에 그는 이런 결론을 내리지 않았을까? 내가 어디 속하는지 혹은 어느 집단의 일원인지가 아니라 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하다는 결론을. 작가가 된 켄 리우는 마찬가지 생각으로 소설을 써 내려갔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내가 쓰는 소설이 SF인지, 판타지인지, 역사나 신화 소설인지가 아니라 내가 쓰는 소설이 담고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으로. "나는 판타지와 SF를 구별하는 데에는 별 관심이 없다. 관심이 없기로는 '장르 문학'과 '주류 문학'을 구분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이다." 켄 리우는 머리말에서 위와 같이 이야기한다. 그의 소설들을 한편씩 읽어나갈 때마다 계속해서 위의 문장이 떠올랐다. 나는 저 문장이 켄 리우의 소설들에 새로움과 놀라움을 부여했다고 생각한다. 언제나 경계가 허물어질 때, 구분이 사라질 때, 전혀 다르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합쳐질 때 새로운 것들이 태어나기 마련이니까. SF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고급 지적 생물종의 책 만들기 습성>과 <상급 독자를 위한 비교 인지 그림책>, <모노노아와레>를, 환상과 판타지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는 <즐거운 사냥을 하길>과 <송사와 원숭이 왕>, <파자점술사>를, 소설 속 드라마를 느끼고픈 이들에게는 <종이 동물원>과 <레귤러>, <역사에 종지부를 찍은 사람들>을 권하고 싶다. 만약 그냥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고 싶은 독자가 있다면 소설집 전체를 앞에서부터 차례차례 읽어나가길 바란다. 소설 속 한 문장 이것이야말로 정상적인(regular) 세상의 모습이다. 명쾌함도, 구원도 없다. 모든 합리성의 끝에는 그저 결정을 내려야 할 순간과 품고 살아가야 할, 그러면서 견뎌야 할 믿음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