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jieun
5,000+ Views

청량리 고향집 아바이순대국

✔️고향집 아바이순대국 ✔️순대국(보) 7,000원 ✔️수육모듬순대 중 19,000원 (순대,내장,머리) 드디어 먹어 본 아바이 순대국 #청량리맛집 칠때마다 나오길래 너무 가고싶었는데 드디어 가봤다리〰️〰️ #순대국 보통이라니 말이되나요? 안에 들은 고기들 보기만해도 혜자스러움이 순대국 먹으면서 이렇게 깔끔하고 양 많은집은 처음 #수육모듬순대 순대,내장,머리,허파,간 이렇게 들어가 있는데 중 사이즈가 이정도 클라스라니 말이되요 ?? 윤기 흐르는거 부터 미쳤는데 냄새까지 안나버림 진짜 먹으면서 와 와 간이나 허파나 순대나 내장이나 모두 미쳤다 하면서 먹어버림 이 집은 자주 가야겠다고 느낌 최애🐷 🍻술안주 추천🍻 술안주로 순대국,수육모듬순대 이렇게 두개시키면 제격이에요 🛤동대문구 왕산로37길7 ⏰월-토 09:00-22:00(일요일휴무) https://www.instagram.com/p/CLi9kB9lix8/?igshid=i7fq3kb3oro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봉동 이선우감자탕
✔️이선우감자탕 ✔️등뼈찜(소) 35,000원 저번주부터 자극적인 음식이 왜이렇게 땡기는지 등뼈찜 (소) 로 먹었는데 이게 정말 소인가? 양부터 아주 마음에 드는 곳 등뼈찜 먹으면서 술 안먹어본지는 처음이긴 하지만 술안주 없이 그냥 먹을경우 🔥매움주의🔥자극주의🔥 술이랑 안먹을 경우는 밥이랑 꼭 같이드세요! 달콤하면서도 매콤함이 살도 너무 잘 뜯기고, 당면이랑 먹으면 진짜 맛있움 한손에는 뼈잡고 한손에는 면치기 해야함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더 맛있었움 매운거 못드시는 분은 매움 주의에요🔥 등뼈찜 먹고싶을 땐 이선우감자탕 https://www.instagram.com/p/CMHVE2dFw_6/?igshid=1t72kkt4xzgr9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베이비백립 37,900원 (사이드:감자) ✔️투움바파스타 23,900원 ✔️치킨텐더샐러드 19,900원(신규가입 웰컴쿠폰 사용) 오랜만에 칼질 하구 옴🍽 요윽시 아웃백은 기념일이나 특별한날에 가기 딱 좋아요오 베이비백립에 투움바파스타 조합은 말해뭐해조합 🍝 투움바파스타 꾸덕한 소스에 버섯이랑 면이랑 같이 먹으면 정말 맛있음 고기에 사이드는 역시 감자로다가 신규 가입해서 치킨텐더샐러드 받았오요 아웃백스테이크 가면 빵 먹어줘야함 🥯빵 소스 버터,초코시럽,블루치즈소스 꼭 추가해서 찍어 먹어야 존맛탱🥯 ✔️솔직히 제 입맛에는 얼대점이 취향저격 ✔️건대점은 쫌 짤수 있어여 https://www.instagram.com/p/CMefL6aFxN8/?igshid=1isdnekhicy5o
한사람만을 위한 급식
아, 진짜 이젠 더 헷갈려서 아들이 2주동안 비대면 수업을 했는지 1주동안 했는지 도통 기억이... 쨌든 점심을 먹거나 수업을 마치고 학원갈때 늦점이나 점저를 먹을때 간단한 볶음밥을 해줬는데 그나마 라면은 아니자나로 위안을 삼고싶네요. 항상 미리 중3의 의견을 듣는답니다. 그리곤 최대한 그 의견에 맞춰준답니다 ㅡ..ㅡ 마트가면 아들 생각에 새로운 볶음밥을 데려오곤 한답니다. 이번주는 학교에 가서 그나마 수고를 살짝 덜었습니다... 그동안 중3이 먹었던 볶음밥들 한번 올려봅니다. 그리고 이건 제가 먹은게 아니라서 저는 맛을 모르는데 아들한테 물어보면 중3의 대답은 한결같습니다. 맛.있.어. 진짜 맛있다는건지 인사성 멘트인지... 중3은 보통 2인분을 먹는데 갯수가 맞지 않거나 하면 제가 알아서 콜라보 들어갑니다. 중국집 통새우 볶음밥쯤 되시겠네요 ㅎ 원래 한제품인듯 자연스럽네요 ㅎ 중볶에는 짜장소스도 있어요. 그럴듯 하쥬? 낙볶이 워낙에 매워 통볶이랑 콜라보 들어갑니다. 그러고보니 통볶은 거의 콜라보로 먹은것 같네요. 역시 섞어도 매워 보이는군요. 요렇게 계란을 올려줬습니다. 그래도 좀 맵다네요. 낚볶은 담부턴 안데려와야겠네요. 간만에 단독으로 스볶... 왠지 술안주같은 된장 벌집껍데기 볶음밥 ㅋ. 살짝 매운기가 있데요. 치즈를 곁들인 베볶입니다. 이것말고도 종류가 더 많은데 사진이 없네요 ㅋ
각자의 점심...
와입이 본인은 점심을 알아서 먹을테니 저와 아이들도 알아서 먹으랍니다. 주말에는 자주 이런답니다. 그리곤 혼자서 뚝딱뚝딱 하더니 샌드위치를 만들었네요. 근데 이게 입에 들어가려나... 했더니 랩으로 이렇게 싸서 숨(?)을 죽이더라구요 ㅎ 그리곤 이렇게 반을 뚝... 음, 일단 비주얼은 괜찮더라구요... 그런데 살짝 맛을 봤더니 싱겁네요. 일부러 싱겁게 했다는데 ㅡ..ㅡ 아들 식사는 제몫이 됐네요. 뭐 먹을거냐고 물어보니 간만에 중국식 볶음밥이 먹고싶다고... 음, 근데 아들 중볶 한번에 두봉지 먹는데 한봉지밖에 없어서 통볶 한봉지랑 섞어서 해주려구요. 섞어섞어 슥슥슥... 짜장소스도 데워줍니다... 아들이 흐뭇해 하네요 ㅎ 소파가 있던 자리에 세라젬 V4를 들여놨더니 딸래미 놀이터가 됐습니다. 이것저것 군것질을 하더니 암것도 안먹고 저러고 있네요. ㅎ 저는 마트에서 데려온 곤누들 가쓰오우동 맛보려구요. 칼로리 대박이지 않나요? 컵누들도 130Kcal 가 넘는데 말입니다. 일단 곤약면에 들어있는 정제수를 버리고 끓인물을 넣고 면을 씻어준 후 버리고 다시 고명과 장국을 넣고 먹는데 좀 귀찮았어요 ㅋ 곤약면이 들어있는 정제수는 꼭 버려야 됩니다. 이거 유용한거 아시죠? 정제수는 버려주세요. 다시 끓인물을 넣고 20초 후에 물을 버리고 고명과 장국 투하... 그리고 끓인물을 다시 붓고 슥 저어서 먹어줍니다. 색다른데요. 맛도 괜찮아요. 먹고나니 포만감도 있더라구요. 근데 배가 금방 꺼져요 ㅋ 아 이 아이 진짜 자리 제대로 잡았는데요. 하루죙일 이러고 있네요. 세라젬 후배집에서 체험해보고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홈쇼핑에 광고까지 엄청 때리더라구요. 그래서 홈쇼핑에서 데려왔습니다 ㅋ. 일단 저랑 와입은 만족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카카오톡, 과거에는???!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DM,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우리는 의사소통의 채널로 많이 사용하고 있죠! 과거에도 이와 같은 실시간 채팅이 가능한 다양한 메신저들이 존재했습니다 지금부터 메신저의 변천사를 하나하나 살펴보시죠! 1. MSN - 1999년도 9월에 처음 등장한 Microsoft 사의 MSN은 주로 대학생과 회사원들에게 인기가 많았습니다. 2004년 국내 이용자 수가 700만 명에 달할정도로 큰 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본인 인증 제도가 없었기에 아이디를 한번 까먹으면 찾을 수가 없었다네요,,,ㄷ (이건 제가 태어나고 한창 한글을 배울 때라 잘 모르는 메신저네요,,,,;;;ㅎㅎ) 2. 지니 - 1999년 11월 MSN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었던 지니 메신저는 고객층이 10대였습니다. 쪽지로 간편하게 대화할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고 무엇보다 파일 전송 기능이 있어서 인기가 많았다고 합니다. 참, 2002년 3월 지니의 하루 접속자 수는 110만명에 육박할 정도였다고 하네요...... 3. 세이클럽 -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아바타를 설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이클럽은 10~20대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한 메신저 기능 이외에 동호회, 인터넷 방송 서비스 등 놀거리가 연동돼 40-50대 사이의 연령층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고 실제로 2004년에는 동호회 수가 50만개를 넘겼다고 하네요! 4. 버디버디 - 여기서부터는 제가 아는 메신저네요,,,호우~~~ 등 많은 분들의 흑역사를 가지고 있는 버디버디, 메신저에서 이모티콘 등 자신의 기분을 표현할 수 있는 기능이 있었기에 10~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젊은 층들에서 인기를 끌었다보니 유저가 사용하는 닉네임이 참 독특했죠. 가령 Σ딸㉠|겅듀™ 등 (저는 Zㅣ존**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크흠) 처음에는 접속이 힘들정도로 인기가 있었는데 2011년부터 금격히 쇠퇴하면서 접속이 굉장히 원활해졌다고 하네요.. 5. 네이트온 - 혹시 아실까요? 싸이월드라고,,, 싸이월드는 홈피를 꾸미고, 방명록과 일촌평 등을 남기고 그개수가 곧 인기의 척도가 되었던, 학생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그런 사이트입니다. 그런 사이트와 연동이 가능했던 네이트온은 2002년 말에 등장해 2005년 MSN을 꺾고 메신저 1위를 등극하였습니다. 그 밖에도 생일알람, 선물조르기, 원격제어 등 다양한 기능이 있었기에 직장에서도 많이 사용이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의 등장 자, 이 시기가 지나고 2009년을 시작으로 갤럭시 S1, 아이폰 등이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을 원활하게 컴퓨터 없이 내 손에서 다룰 수 있게 만들어준 스마트폰은 메신저계에도 엄청난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6. 카카오톡 - 2010년 3월 처음 출범한 카카오톡은 피처폰 시대의 막을 내리게 하였다고도 볼 수 있다. 실시간으로 채팅이 가능했으며, 그룹 채팅, 음성메시지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고객들의 피드백을 매우 빠르게 반영하였기에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에는 더 많은 기능이 생기고 전국민이 사용하는 메신저로 자리잡았다. 7.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페이스북 메신저 - 이후 싸이월드와 같이 자신을 표현할 수 있고 일상을 기록할 수 있는 Social Network Service가 등장하였고 이와 함께 다른 사람들과 대화가 가능한 메신저들이 출시되기 시작했습니다! 맺음말 이 모든 과정이 약 20년만에 일어난 일들입니다.. 겪으면서는 잘 몰랐는데 지나고보니 시간이 엄청 빠르다고 느껴지네요 ... 허허허헣 앞으로 또 어떤 다양한 메신저들이 등장하고 세상 바뀔지 기대가 됩니다! 그 환경에 잘 맞춰가는 것도 중요한 능력이 되겠네요!!
[바 여행 일지]: 장생건강원(강남에 위치한 분위기 넘치는 바)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요즘 밤낮 쭉 바쁘게 일하고 있으니, 통 포스팅이 뜸했네요. 왜냐면, 술을 마실 시간이 없어서.. 이놈의 코로나는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백신은 이미 정치 X꼬쇼가 되어 버렸으니... 스트레스가 이만 저만이 아니네요. 오늘은 제가 예전에 가봤던 바를 하나 소개해 볼까 하는데요. 비록, 저는 맥주 위주로 술을 마시지만, 다른 술도 아주 아주 좋아합니다 ㅎㅎㅎ 그래서, 오늘 소개할 바는 장생건강원입니다. 장생건강원은 논현 영동시장에 위치하고 있는 아기자기한 바입니다. 술과 건강이라는 정말 안 어울리거 같은 2 개념을 합친 바입니다. 내부 공간은 그리 크지 않았으며, 안 쪽으로 따로 방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처음으로 제가 시킨 위스키는 입문 버번 위스키인 버팔로 트레이스를 주문했습니다. 아주 선명한 바닐라 향과 나무 향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주문한 위스키 저의 최애 버번 위스키 중 하나인, 놉 크릭을 주문했습니다. 아주 깊고 진한 다크 초콜릿과 바닐라 향이 합쳐지면서, 상당히 고급스러운 바닐라 다크 초콜릿을 먹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뒤에서 나무 향이 잘 받쳐줍니다. 장생건강원은 칵테일로 유명한 바이지만, 제가 칵테일을 그렇게 좋아한 사람은 아니라서, 위스키를 마셨습니다. 전체적으로, 아기자기한 바에, 아늑한 분위기 그리고 주위가 전통 시장이라는 미스 메칭 장소라는 재미를 주면서, 데이트 코스로도 좋을 거 같습니다. 하지만, 칵테일 자체를 중요시 하는 분들에게는 그렇게 큰 기대를 주기 어려우며, 가벼운 마음으로 방문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4길 23 영업시간: 매일 11:00~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