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HakJo
5+ Views

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이월

보편 지향 : 폭력 피해 여성

폭력의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사회의 보호를 받고 자신들의 고통에 대하여 관심과 배려를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2021년 2월 24일 사순 제1주간 수요일

입당송

주님, 예로부터 베풀어 오신 당신의 자비와 자애 기억하소서. 원수들이 저희를 짓누르지 못하게 하소서. 이스라엘의 하느님, 모든 곤경에서 저희를 구하소서.

제1독서 : 요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3,1-10

주님의 말씀이 1 요나에게 내렸다.

2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네베로 가서, 내가 너에게 이르는 말을 그 성읍에 외쳐라.”

3 요나는 주님의 말씀대로 일어나 니네베로 갔다.

니네베는 가로지르는 데에만 사흘이나 걸리는 아주 큰 성읍이었다.

4 요나는 그 성읍 안으로 걸어 들어가기 시작하였다.

하룻길을 걸은 다음 이렇게 외쳤다.

“이제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

5 그러자 니네베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었다. 그들은 단식을 선포하고

가장 높은 사람부터 가장 낮은 사람까지 자루옷을 입었다.

6 이 소식이 니네베 임금에게 전해지자,

그도 왕좌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자루옷을 걸친 다음 잿더미 위에 앉았다.

7 그리고 그는 니네베에 이렇게 선포하였다. “임금과 대신들의 칙령에 따라

사람이든 짐승이든, 소든 양이든 아무것도 맛보지 마라.

먹지도 말고 마시지도 마라.

8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자루옷을 걸치고 하느님께 힘껏 부르짖어라.

저마다 제 악한 길과 제 손에 놓인 폭행에서 돌아서야 한다.

9 하느님께서 다시 마음을 돌리시고 그 타오르는 진노를 거두실지 누가 아느냐?

그러면 우리가 멸망하지 않을 수도 있다.”

10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모습을 보셨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어

그들에게 내리겠다고 말씀하신 그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하느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당신의 크신 자비로 저의 죄악을 없애 주소서. 제 허물을 말끔히 씻어 주시고, 제 잘못을 깨끗이 지워 주소서. ◎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당신 앞에서 저를 내치지 마시고, 당신의 거룩한 영을 제게서 거두지 마소서. ◎

○ 당신은 제사를 즐기지 않으시기에, 제가 번제를 드려도 반기지 않으시리이다. 하느님께 드리는 제물은 부서진 영.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복음 환호송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그럽고 자비로우니 이제 마음을 다하여 나에게 돌아오너라.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9-32

그때에 29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30 요나가 니네베 사람들에게 표징이 된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이 세대 사람들에게 그러할 것이다.

31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이 세대 사람들과 함께 되살아나

이 세대 사람들을 단죄할 것이다.

그 여왕이 솔로몬의 지혜를 들으려고 땅끝에서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32 심판 때에 니네베 사람들이 이 세대와 함께 다시 살아나

이 세대를 단죄할 것이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영성체송

당신께 피신하는 이들 모두 즐거워하며 영원토록 환호하리이다. 주님, 저희를 감싸 주소서.

오늘의 묵상

구약 성경에는 많은 예언자들이 등장합니다. 그 가운데 자신의 이름으로 예언서를 가지고 있는 예언자는 모두 열다섯 명입니다(히브리어 성경 기준으로, 우리 성경의 애가, 바룩서, 다니엘서는 제외됩니다). 그런데 매우 흥미로운 사실이 있습니다. 예언자들은 이스라엘 백성을 향하여 하느님의 말씀을 선포하였지만, 사람들은 그들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듣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단 한 명의 예외가 있었으니, 바로 오늘 독서에 등장하는 요나 예언자입니다. 그는 이스라엘 백성이 아닌, 이방 민족인 니네베 사람들을 향하여 하느님 심판의 말씀을 선포합니다. 요나가 큰 도시 니네베에서 하느님의 심판을 선포하자 니네베 사람들은 임금부터 모든 백성이,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자루옷을 걸치고 회개의 길을 걷습니다. 그러자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고 예고하신 재앙을 내리지 않으십니다. 사람들의 회개가 하느님의 마음을 돌리게 만듭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요나보다 더 큰 이”라고 소개하십니다. 그런데도 군중은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안타까운 일이지요.

그럼 이제 주님의 자기소개를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물어봅시다. 예수님을 요나보다 더 크신 분으로 생각하나요? “예!”라는 대답은 쉽게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럼 질문을 바꾸어 봅니다. 성체를 모시면서 예수님을, 요나보다 솔로몬보다 위대하신 분을 만나고 있나요? 이 질문에 우리가 “예!”라고 대답할 수 있다면, 우리에게 미사는 은총이 가득한 시간 그 자체가 될 것입니다. 기억하십시오! 예수님께서는 그 어떤 성인보다, 성경의 인물보다 위대하시고 거룩하신 분이시며 그분께서 바로 미사 안에서, 그리고 일상 안에서 우리와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박형순 바오로 신부)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 가지 질문
톨스토이 단편선 ‘세 가지 질문’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나라의 왕이 인생에서 풀지 못한 다음의 세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입니다. 첫 번째,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때는 언제인가? 두 번째,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은 누구인가? 세 번째,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무엇인가? ​ 왕은 이 세 가지 질문 때문에 나라의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데 늘 자신이 없었습니다. 결국 지혜롭다고 널리 알려진 현자를 찾아가 답을 구하기로 했습니다. ​ 왕은 깊은 산골짜기까지 찾아가서야 겨우 현자를 만날 수 있었고 자신의 궁금해하던 세 가지 질문을 말했지만, 현자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 그때 숲속에서 피투성이가 된 청년이 나타났는데 왕이 서 있는 곳까지 오더니 정신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왕은 다친 그를 정성껏 치료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왕에게 가족들이 죽임을 당해 복수하고자 왕을 시해하려던 사람이었습니다. ​ 그러나 그는 궁으로 쳐들어갔다가 병사들에게 다친 것이었는데 모든 사정을 들은 왕은 그에게 용서를 구했고 서로를 용서하며 화해를 하게 됐습니다. ​ 왕은 궁으로 돌아가기 전, 현자에게 세 가지 물음에 대한 답을 얻고자 다시 물었습니다. 그러자 현자는 왕에 물음에 답했습니다. ​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때는 바로 지금입니다. 나에게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나와 함께 있는 사람입니다.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한 일은 지금 함께 있는 사람에게 정성을 다하여 사랑을 베푸는 것입니다.” 나에게 중요한 때가 언제인지, 사람은 누구인지, 일은 무엇인지 이제는 고민하지 마세요. 바로 지금 하는 일이며, 지금 함께하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것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야말로 인생의 행복이 아닐까요. ​ ​ # 오늘의 명언 어느 날, 아침에 눈을 떠보니 이제 더는 당신이 원했던 것들을 할 시간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입니다. 그러니 ‘지금 시작하세요’ – 파울로 코엘료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나에게_중요한것들#행복#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