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414 롤케잌 스크레쳐

피자박스는 왠지 쓸모가 있을듯 해서 종종
모으곤 해요 ㅎㅎ
정말 많이도 먹었네요 ㅎㅎㅎㅎ
돌돌돌@@@@ 말아주기 ㅎㅎ
주먹보다 커짐 ㅎㅎㅎ

말다가 일단 컷팅부터 하는데 행운이 등장^^)/♡

뭘하든 상관 없이 엄마한테 직진!!
오구오구 이쁜 내새끼♡♡♡♡♡
ㅎㅎㅎ잘생긴 애가 왜그랰 ㅎㅎㅎ

망부석....

움짤>>>
자리를 옮겨 막내집사의 도움을 받아
탄력받아서 속도를 내어봅니다! ^^)/

완성후 캣닢 투척 ㅎㅎ

워매~~좋구나양~~~ +ㅅ+
함께 만들어서 더욱더 흐믓해 하는 막내집사ㅎㅎ
(바지에손빼!!! 저럴때마다 아빠 모습같음요 ㅡㅅㅡ ㅎㅎㅎ)

움짤>>>
탱구가 너무 격했어엿 ㅎㅎㅎ

캣닢향 체험장 ㅎㅎㅎ

캣타워 보다 롤케잌 방석♡

다음날에도♡
집사야~ 넘흐 좋구나양~~♡♡♡♡♡

싸우지 않고 둘이 번갈아 가면서 사이좋게 공유해요^^ 흐믓 흐믓 흐믓~♡
탱구♡ 짝다리 한겨?? ㅎㅎㅎ
행운이♡♡♡






박스로 더 쉽게 만드는 방법도 있지만,
(댓글란 사진 참고하셔용~^^)/
요거요거 참 맛있잖아요????
똑 닮았어요! ㅎㅎㅎ 요 빵이름 아시는분~??
빵땡기네여 *ㅅ* .....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덕수도해줘야겠어요~~요즘벽지다뜯고있거든요...ㅠ
@a65665836 ㅎㅎ 벽지 더 뜯기기전에용 ㅎ 훨씬더 간단한방법 입니닷⬇️
@ys7310godqhr 오~👍🏻👍🏻👍🏻👍🏻👍🏻
저빵은 바움쿠헨 같네요
@cherry0140 오~ 이게 바움↗️쿠헨 ↘️ 이군여ㅎㅎ 듣고서도 까묵~;; ㅎㅎ 생각이 안났어여~🤭
탱구뒤에저나뭇잎액자에눈이가네요..ㅋ👍👍👍그나저나저빵은무슨빵이죠..?
@jhhj4860 저 나무 액자에 있는 나뭇잎모양은 원래 금색 식탁매트였는데 까맣게 칠해서 액자에 넣었어용ㅎㅎ 빵이름을 모르겠어요~ 맛있는데 ♡ 저희 동네 빵집에는 아쉽게 작은 사이즈만 팔더라구요^^
@ys7310godqhr 우와액자에넣을생각을하시다니..더예뻐졌겠는데요?ㅋ👍
@jhhj4860 감사합니다 ~~^^)/♡
😮😮😮😮😮 행운이의 목도리가 점점... 저엉~말 피자를 많이 드셨군여?!😆😆😆 저런 아이디어는 생각도 못해 봤는데... 집사님은 진짜 금손&창의적 이십니다!👍🏻👍🏻👍🏻🥰🥰🥰
@Eolaha 행운쓰 점점 중후해지는듯여~🤭ㅎ 피자는 한달에 두번정도인데 모으고나니ㅎㅎ 진짜 많이 먹은것 같아여 ㅎㅎ 저 스크레쳐는 예전에 빙글에 다른집사님(닉넴생각이ㅎ요즘엔 안올리셔서..)암튼 딴분이 만든거 봤었어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아 몰랑' 심각하게 눈치 없는 고양이들
최근 트위터에서는 '누워서는 안 될 곳에 누운 고양이들'이라는 시리즈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를 재밌게 지켜보던 집사들도 너도나도 참여하며 시리즈가 날로 쏟아져나오고 있는데요. 오늘, 꼬리스토리도 고양이가 이렇게 눈치 없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01. 운수 좋은 날 지나가던 고양이에게 평생 있을까 말까 한 행운이 찾아왔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휴먼 무릎베개를 발견한 것이죠. 음. 이유는 중요하지 않아요. 02. 회전목마 놀이기구의 대기 줄이 짧으면 기구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다시 타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데요. 이런 행운은 10년에 한 번 올까 말까 입니다. 하지만 이제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에겐 수화물 14번 창구가 있으니까요. 03. 좋은 자리는 선착순 드디어 오랜 기다림 끝에 닭들이 앉아있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편한 건 아직 잘 모르겠지만 엄청 좋은 자리인 건 확실합니다. 저기 있는 닭이 자꾸 쳐다보거든요. 04. 이거 왜 이래 티셔츠만 입고 하체를 노출한 집사가 우리 집을 빼앗으려고 합니다. 도대체 집사는 언제 철이 들까요. 집사야. 네가 살 집은 네가 사야지. 05. 꿈의 정원 무릎을 굽혀야 겨우 들어갈 수 있는 좁은 공간에 휘날리는 먼지. 거기에 방향을 알 수 없는 폐쇄되고 어두운 공간이라니. 맙소사. 당장 계약합시다. 06. 1박 2일 아저씨. 방 하나 주세요. 트윈룸으로요. 07. 다 이유가 있지 고양이가 온종일 자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사냥할 때 순간적인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휴식이 필요하죠. 어젯밤에 뭐 먹었냐고요? 사료 먹었는데요. 08. 초보 집사 오늘 집사가 허겁지겁 달려와 비닐 속 안에 있던 저를 밖으로 꺼냈습니다. 그리곤 '괜찮냐'며 '누가 너를 이 좁은 곳에 가두었냐'며 속상해했는데요. 초보 집사가 자꾸 선을 넘네. 09. 일기예보 여자친구와 전 사이가 좋습니다. 우린 언제나 뜨겁거든요. 우웁웁- 근데 오늘은 좀 춥다. 10. 앉지 마시오 저는 공공질서를 잘 지키는 편입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하면 안 들어가고, 떠들지 말라고 하면 안 떠들거든요. 앉지 말라고 하면요? 누우면 되죠. P.S 눈치 챙겨요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Fly Tipping increase in Manchester during lockdown
Manchester is the second most densely populated city in the UK after London and is predicted to rise rapidly in the coming years. It also has a particular problem with rubbish and old furniture being dumped on the streets. It’s not a coincidence fly tipping in Manchester as been trending across social media and the local press. If you’re in a situation where you need a house clearance service or any item of old furniture removing to the tip. Do it in a way that keeps your conscience clear and our streets clean. There are specialists household rubbish removal companies registered with the local authority to carry waste. Using an environmentally registered house clearance company will help keep rubbish off our streets. Choose an ethical and effective method for rubbish and furniture clearance. Getting rid of unwanted furniture and rubbish continues to be a major problem in UK cities. In this consumeristic age we continue to collect “stuff” and our homes are being overwhelmed with junk. The Covid pandemic as only helped to exacerbate the problem with families being confined to their homes. Receiving a myriad of parcels from online sellers. The best solutions for getting rid of your rubbish and old furniture. Only book with a business that is registered to carry waste and will provide a receipt and proof of ethical disposal. Do not book through a Facebook post that offers an unrealistic price. You may find yourself on the wrong end of the law if your rubbish is fly tipped and is traced back to you. If you’re not sure how to find a registered waste carrier. Any company that agrees to move your waste should have an upper tier waste carriers licence number. This number can be cross referenced on the Environment Agency website. It will give you the registered address and business name of the waste carrier. This will give assurance recycling and disposal of waste will be in a responsible manner. If an unauthorised person removes you’re rubbish, it could possibly be fly tipped. If its traced back to you, evidence must be provided of who removed it. You are at risk of a criminal record and big fine if you cannot provide information on the waste carrier. When having a house cleared or rubbish removed it’s important to remove any important documents. For instance old bank statements and council tax letters, these can be used for identity theft if in the wrong hands. Keep what you may need to settle an estate but shred or destroy documents that can be used for nefarious motives. Not all items need to be disposed of into a generic landfill tip. Some house clearance companies are environmentally friendly and will have a recycling policy. Most general waste can be separated at the tip and disposed into recycling sections. In some cases if furniture is still in good condition, it can be re-homed via donation or charity shops. There are large charities that do house clearances although they can be rather picky and will not take items that need to be tipped. A final note let's keep the streets of Manchester rubbish free by using the services of an officially registered waste removal company. To learn more about Nicks House Clearance Service, please visit https:// www.nicksremovals.co.uk/house-clearance.htm Media Contact: Company Name: Nicks Removals Manchester Contact Person: Nick Willis Email: info@nicksremovals.co.uk Telephone: 07944 079878 Address: Didsbury, City: Manchester, Country: United Kingdom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13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13-삶에서 가장 슬픈 세 가지, 어제는 네 돌 토박이말날이었어. 올해도 우리끼리 하는 잔치로 그치는 줄 알았는데 뜻밖의 반갑고도 고마운 기별이 있었단다. 토박이말바라기에서 마련한 잔치도 우리문화신문과 경남도민일보에서 널리 알려 주어서 참 고마웠다. 무엇보다 경상남도의회 박옥순 의원님께서 5분 자유발언으로 '도립 말글터'를 세울 것을 제안하는 말씀과 더불어 경남신문에 '토박이말날'을 알리는 글을 실어 주셔서 더 고마웠지. 지난해 한글날을 앞뒤로 창원시의회 이우완 의원님께서 창원시 국어진흥조례를 고쳤다는 기별을 받고 반갑고 고마워서 글을 썼었단다. 그리고 경상남도의회 박옥순 의원님께서 경상남도 국어진흥조례를 새롭게 만들고 계신다는 것을 알고 기뻤는데 오늘과 같은 일이 일어났으니 내 마음이 어땠을지 너희도 알겠지? 이런 일이 있기까지 드러나지 않게 많은 도움을 주신 경남도민일보 이혜영 기자님과 경상남도의회 진영원 정책지원관님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거듭 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어.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더 낫다는 말이 있듯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토박이말을 챙길 수 있는 바탕이 마련되고 있음을 너희들도 함께 기뻐해 주면 고맙겠구나.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삶에서 가장 슬픈 세 가지. 할 수 있었는데, 해야 했는데, 해야만 했는데."야 이 말은 루이스 이 분(LOUIS E. BOONE) 님이 하신 말씀이라고 해. 이 말을 되새겨 보면 모두 다 할 수 있었고 해야 될 일을 하지 못한 또는 안 한 것을 안타까워 하는 것이 사람이 살면서 가장 슬픈 일이라고 말하는 것 같아. 할 수 있었는데 안 한 것, 해야 했는데 안 한 것, 해야만 했는데 안 한 거라면 그 안타까움은 더 크다고 생각해. 할 수 있었는데, 해야 했는데, 해야만 했는데 못 할 까닭이 있었다면 뒤에라도 그게 사라지면 언제든지 할 수가 있으니 말이야. 때론 두려움 때문에 그랬을 수도 있고 또 때로는 게으름 때문에 그럴 수도 있겠지. 하지만 지난 뒤에 잘못을 깨치고 뉘우쳐 봐야 쓸모가 없다는 말이겠지? 너희도 언제 무슨 일이 있을지 모르지만 살면서 이런 슬픈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우리가 토박이말을 두고도 이런 슬픈 생각은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야. 믿을 것은 오로지 나뿐이고 그 어떤 것도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갖고 오늘도 알찬 하루 보내길 바랄게.^^ 그리고 이 말을 알릴 때 다른 사람들은 '인생'이라는 말을 쓰는데 나는 '삶'을 썼어. '인생'이 '사람이 살아가는 일'이라는 뜻고 '삶'에도 '사는 일'이라는 뜻이 있거든. 될 수 있으면 토박이말을 쓰려는 마음이 토박이말을 살려 일으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도 잊지 말았으면 해. 4354해 무지개달 열나흘 삿날(2021년 4월 14일) 바람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