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1,000+ Views

할머니 댁 놀러 갔다 흙아일체 된 강아지

시골 할머니 댁에 놀러 갔다가 자연과 하나가 된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한바탕 뛰어놀고 꼬질꼬질해진 '오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눈부시게 새하얀 털은 온데간데 사라지고 온몸이 흙으로 얼룩진 오이.

보호자도 얼굴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온통 새까매져 있는데요.

마치 미소를 짓고 있는 듯 까맣게 물든 입 주변 털이 특히 시선을 끕니다.
"요즘 날씨나 상황이 좋지 않아 늦은 시간에 한적할 때 공원 위주로만 산책을 했었다"는 윤재 씨 가족.
"그게 아쉬워 시골 할머니 댁에 오이를 데려가 산책을 시켜줬는데, 강아지 친구들과 신나게 뒹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참 놀고 난 후 오이가 더운지 할머니 집 앞에 누워있는데, 자연과 한 몸이 된 흙아일체의 모습이었다"며
"그 모습을 보자 가족들 모두 한숨은 나왔는데, 오이의 표정을 보곤 웃을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렇게 한바탕 뛰어논 후 오이는 꽤 긴 시간 동안 목욕을 해야 했다고 합니다.


[추천콘텐츠]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고...˃̵͈̑ᴗ˂̵͈̑
ㅋㅋㅋㅋ 신나게 놀았네 댕댕♡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