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5,000+ Views

짤줍 0227

장기투자의 힘.

6년 9개월간 방귀를 뀌면 그 힘은 원자폭탄과 같다.





호기심이 사람. 잡는 경우






뭉클... 엄마는 자식이름으로 사는게 행복.







기가막힌데?






다이어트 망언 이라쓰고 명언이라 읽는다






대륙의 급이 다른 PPL






아는형님 숨겨진 탓자.






제목학원, 대상작, 매형이 집을 들고 날았어요.







언어별 숫자 읽는법의 차이.






퀵보드 100년사






사실 저도 많이 헷갈립니다







위대함이란...









피해야 할 위험한 고양이







스펙에 혼란이 온 당근마켓






퍼서비어런스, 우린 속고있어







피식대학 비대면 데이트,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인기급상승 올라감







트러플 함유량에 솔직한 트러플 포테이토칩

하고 싶은 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용한 식당
경북 포항에는 ‘말’이 필요 없는 식당이 있습니다. ‘끼익’하는 문소리가 들려도, 큰 소리로 인사를 건네도 직원들은 묵묵부답입니다. 재료를 다듬고 조리하는 소리만 들릴 뿐 어느 곳보다 적막한 이곳은 바로 ‘수화식당’입니다. 식당의 이름처럼 이곳엔 손으로 말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꼭 수화로 대화해야만 주문되는 건 아니지만, 수화로 주문할 때 500원 할인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벽면엔 큰 모니터로 수화 영상을 틀어놓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재밌는 사실은 포항에서 가장 조용하다고 할 수 있는 이곳은 원래 나이트클럽이었다고 합니다. 동네에서 가장 시끄러웠던 곳이 가장 조용해진 장소로 바뀌게 된 것입니다. 소통이 어려워 청각장애인과 일하지 못한다는 편견을 깬 이곳은 이제 손님도 일하는 직원도 모두가 사랑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장애에 대한 편견은 세상에서 가장 높은 장벽입니다. 장애인 분들이 ‘노력’을 해서 얻은 것은 ‘극복’이 아닌 ‘성취’입니다. 누구나 그렇습니다. 노력하면 같아지는 것이 아니고 나아지는 것입니다. 세상을 사는 모든 장애인, 비장애인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간혹 ‘다르다’는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럴 때 쓰는 말이 바로 ‘틀렸다’입니다. 그래서 ‘틀린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인지하도록 알려줘야 합니다. 그 생각 뒤에는 ‘따뜻한 하루’가 항상 서 있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편견은 내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못하게 하고, 오만은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할 수 없게 만든다. – 제인 오스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