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liaShin
4 years ago10,000+ Views
우리가 눈이 마주쳤을 때, 한번도 피한 적이 없었다. 우스갯소리로 그 정적을 깨지도, 머쓱한 표정도 없었다. 그냥 물끄러미 바라봐주었다 그냥 물끄러미 다른 사람 눈에 비친 내 모습을 처음으로 봤는데 그때, 속에서 따듯하게 무언가가 번지는거 같았다. 정적 속에서 나만이 무언가가. @TalliaShin
1 comment
Suggested
Recent
우아... 경험해보고싶다
5
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