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tsky
100+ Views

초당 앞 녹나무

강으로 기운 녹나무 초당 앞에 있으니
노인네들 전하기를 이백년은 묵었다네
띠를 베고 터 잡음이 모두 이 때문이니
오월에도 가을매미 들리는 듯했었는데
동남에서 회오리바람 땅 흔들며 불어와
강 뒤집고 돌 굴리고 구름 급히 흘러
줄기는 뇌우 버텨내려 안간힘 다했지만
뿌리가 샘에 끊겼으니 어이 하늘 뜻이랴
푸른 물결 늙은 나무 천성으로 좋아해
물가에 무성한 잎 푸른 덮개 같았으니
촌사람들 눈 서리 피해 자주 머물렀고
행인은 나무 울림에 지나치지 못했는데
용호가 거꾸러지듯 잡목 숲에 버려지니
눈물 흔적 핏자국이 가슴 속에 번지네
내 새로운 시 지은들 어디에서 읊조리나
이로부터는 초당도 볼품없이 되었구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