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나도 남이 될 수 없다. 내가 될 수 있는 건 나뿐이다.

해결될 일이라면 걱정하지 말고
해결되지 않을 일이라면 걱정하지 말자.
훌륭한 사람이 되겠다고 생각한 적도 없지만
지금과 같은 나를 상상한 적도 없다. 과거가 아깝다.
살아갈 날보다 내가 분명히 살아온 지난날이 너무 아까워.
겨우 이렇게 되려고 그렇게. 아무도 내가 될 수 없고
나도 남이 될 수 없다. 내가 될 수 있는 건 나뿐이다.
자칫하면 나조차 될 수 없다.

최진영 <내가 되는 꿈>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세상의 미래 그리고 나의 미래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현재를 살아가며 미래를 바라보는 여러분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있는 세상에 어떤 미래의 모습이 보일지 궁금해지곤 하는데요. 미래의 모습을 그려낸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미래랄 것도 없이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있다 어떤 메타버스 속에서 살게 될지, 변화를 감지해 보자 메타버스 김상균 지음 ㅣ 플랜비디자인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a6EpAY 하고 싶은 일을 고민하고 있다면 당신의 앞날에 도움이 될, 먼저 경험한 이들의 이야기 내일을 위한 내 일 이다혜 지음 ㅣ 창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a6wrYl 자신의 미래를 위해 주목하는 세상의 미래 융합이 가져올 폭발적 증폭, 그걸 내다보는 인사이트 컨버전스 2030 피터 디아만디스, 스티븐 코틀러 지음 ㅣ 비즈니스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tqXo0R 도시에 살면서도 몰랐던 도시 이야기 런던을 통해 내가 사는 곳이 다시 보일 책 런던에서 만난 도시의 미래 김정후 지음 ㅣ 21세기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2b9WgM 방대한 우주가 담긴 책인데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결국 우리 인간에 관한 이야기라서 푹 빠진다 엔드 오브 타임 브라이언 그린 지음 ㅣ 와이즈베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dYJdcH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mL9m2O
<체호프 단편선> 안톤 체호프
<체호프 단편선> / 안톤 체호프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을 쓴 글입니다.) 현대 단편소설의 아버지, 안톤 체호프의 단편선이다. 사실 현대의 작가들이 쓰는 단편 소설은 거의 전부 안톤 체호프의 영향 아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작품 수만큼이나 다양한 형태의 단편 내지는 엽편을 써낸 체호프. 그 이후에 나온 모든 단편들은 거칠게 나누자면 두 종류로 평가될 수 있다. 체호프의 계보를 잇는다는 평가를 받거나 체호프와 이런 점이 다르다고 평가를 받거나. 그만큼 체호프는 현대의 작품들이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작가인 것이다. 개인적으로 체호프의 소설을 읽는 동안 웃기다는 느낌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한마디로 상황을 비트는 유머가 들어가 있는 작품이 꽤 많은데, 예를 들면 단편선의 첫 작품 <관리의 죽음> 같은 경우 결말을 보고 예전에 유행하던 허무 개그를 들은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러나 그 희극성은 체호프의 작품 속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단순히 독자를 웃기겠다는 목적이 아니라 그 속에 인간사의 진실이 녹아있다. 갑작스럽게 다가오는 죽음, 이성에 대한 호감으로 가득 차 있다가 고백을 받는 순간 식어버리는 사랑, 과할 정도로 묘사되는 아름다움과 그것을 찬양하는 인간. 이런 장면들은 어이없는 실소와 희극성을 자아내지만 또 그것이 인간이 사는 현실이다. 죽음은 언제나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다가오며, 누군가에 대한 호감은 사소한 무언가를 계기로 한순간에 사라져 버리기도 하고, 겉모습이란 고작 살가죽에 불과함을 알면서도 인간은 홀려버리고 마는 것이다. 체호프는 가난한 집안에 생활비를 보태기 위해 대학에 다니면서 싸구려 잡지와 신문에 콩트, 유머 단편 등을 기고했다. 거기서 받는 적은 원고료라도 집안에 보태야 할 만큼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시절 생활고에 시달리며 닥치는 대로 써 온 작품들에 담겨있던 유머가 뒤에 체호프가 본격적인 작가로 발돋움한 뒤에 유감없이 발휘된 것이다. 돈을 벌기 위해 썼던 글들로 인해 훈련된 희극성이 체호프의 작품 속에서 웃음과 함께 인간세상에 대한 통찰을 그려내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아이러니한 느낌도 든다. 굉장히 짧고 간결한 문체로 인간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보여주며 심지어 읽기에도 재미있는 작품을 여럿 써낸 작가가 바로 안톤 체호프다. 소설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쯤 꼭 읽어봐야 할 작가다. 안톤 체호프 단편선은 출판사마다 여러 종류의 책이 나와 있는데 각 출판사별로 담겨 있는 작품들의 목록이 조금씩 다르니 잘 비교해보고 사는 것이 좋다.(이번 리뷰는 민음사에서 나온 <체호프 단편선>을 읽고 썼다.) 개인적으로 추천하고픈 단편은 <관리의 죽음>, <티푸스> 그리고 <베로치카>다. 소설 속 한 문장 그리고......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