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축구의 스타들, 피파온라인 유튜브에서 뒷이야기 밝히다
라커룸: 경기의 재구성 공개... 차범근·이천수 등 출연 EA가 만들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피파 온라인 4> 유튜브 채널에 방송 중인 <라커룸: 경기의 재구성>이 축구 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국 축구의 명장면을 만들어낸 인물들을 직접 초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며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사로잡고 있다는 평가. 지난 2월 5일 첫 방송된 <라커룸>은 축구 토크쇼로 명경기에 숨겨진 뒷이야기를 주제로 한다. 축구 팬들에게 익히 알려진 박문성 해설위원, 김동완 캐스터, 크리에이터 '이수날'이 출연 중. 특히 관심을 끄는 것들은 게스트들의 면면이다. <라커룸>에는 첫 화부터 차범근 감독이 등장해 1978년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과 그 뒤의 선수로서의 활약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상대 선수에게 10번 이상 태클을 받았지만 카드 한 장 안 줬던 이야기는 물론, 독일의 귀화 제의를 거절한 사연 역시 직접 증언으로 확인할 수 있다. 3화에서 차범근 감독은 1997년 도쿄대첩(98'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3차전)과 수많은 축구 선수를 배출한 '차범근 축구교실'의 탄생 스토리를 밝힌다. 영상 말미에서 차 감독은 자신의 분데스리가 데뷔전에 대해 "인간 차범근이 뛰는 게 아니고 한국 축구와 축구인 모두의 마음이 담겼던 경기였다"라고 회고했다. 이어진 4화에서는 K3 베이식 고양시민축구단의  라대관 서포터를 인터뷰했다. 축구단이 창단한 2008년부터 최근까지 대부분의 경기를 직접 차를 몰고 다니며 응원한 라 씨는 2019년 5월 18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 홀로 찾아가 응원했고, 페널티킥 골로 팀이 역전에 '극장승'을 거두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유명해졌다.  당시 팀은 7연패를 끊었고, 골을 넣은 안명환 선수는 라 서포터에게 달려가 90도로 인사했다. 이 모습이 찍힌 영상은 유튜브에서 1,000만 뷰 이상을 기록했다. 라 서포터는 <라커룸> 출연해서도 팀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내는 한편, 본인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아야 하는 것은 바로 "선수들이나 구단 스태프이 많은 돈을 받지 못하면서 고군분투하고 있으니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라고 이야기했다. 지난 3월 5일 공개된 5화에서는 'K리그의 악동' 이천수 전 전력강화실장이 출연했다. 이 전 실장은 울산 현대의 에이스로서 2006년 A3 챔피언스컵에서 MVP이자 득점왕이 된 이야기를 밝혔다. 당시 이 전 실장은 "2006년에는 축구가 쉬웠다"라며 특유의 재치를 선보이는 한편, "프로는 다 열심히 하기 때문에 열심히 한다고 하지 말고 잘하겠다고 해야 한다"며 자신의 축구 철학을 피력했다. 이어지는 6화에서는 이천수 전 실장이 선수 생활 중 벌인 각종 사건사고로 누적된 벌금 7,550만 원에 대해 설명한다. K리그의 '주먹 감자 사건' 과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탈리아전에서 말디니의 뒤통수를 발로 가격한 사건 등에 대해 말할 것으로 보인다. 새 영상은 이번주 중 <피파 온라인 4> 공식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