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름에 가기 좋은 제주 서귀포 스팟모음
여름~여름~ 여름이 왔어요~ 덥고~ 습한~ 여름이~ 왔어요~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아무리 달려봐도~~ 제주의 뜨거운 햇빛을 피해 갈만한 코스 서귀포편을 소개할게요! 서귀포잠수함은 서귀포 새섬과 새연교 옆에 위치해있는데요 배를 타고 나가서 잠수함을 타고 바다 속 깊이 내려가면 알록달록 산호들과 다양한 물고기, 그리고 난파선까지 볼 수 있어요! 서귀포잠수함과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스파브릭스는 브릭스호텔 내부에 위치해있는데요. 호텔 내부에 있어서 아주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답니다. 족욕부터 커플스파, 아로마마사지까지 풀코스로 받을 수 있어요!! 여름에 가기 좋은 서귀포 여행코스들 한 번 다녀와보세요~ 💛#황우지해안 제주 서귀포시 서홍동 766-1 💛#안덕계곡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감산리 1946 💛#서귀포잠수함 제주 서귀포시 남성중로 40 💛#서귀포치유의숲 제주 서귀포시 산록남로 2271 💛#스파브릭스 제주 서귀포시 태평로 121 💛#혼인지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혼인지로 39-22 💛#정방폭포 제주 서귀포시 칠십리로 214번길 37 💛#오설록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신화역사로 15 🏨 #제주숙소 #제주호텔 [뛰놀자]에서 예약하자 (뛰놀자 홈페이지&네이버스토어 Go Go!) 🎥제주여행정보가 궁금하다면 유튜브 [제주길잡이] 검색 #제주여행 #서귀포여행 #제주도 #서귀포 #서귀포핫플 #제주핫플 #제주카페 #제주관광지 #서귀포관광지 #제주여행코스 #국내여행 #서귀포마사지 #제주바다 #서귀포갈만한곳 #서귀포가볼만한곳
밤의 산책 (with 경복궁 야간 관람)
위치: 서울 종로구 사직로161 경복궁 관람요금: 대인 3,000원 (한복 착용 시 무료 관람), 11번가 예매 야간 관람: 11월 29일 (월)까지, 19시-21시 30분 (입장 마감: 20시 30분, 매주 화요일 휴관) 밤의 경복궁은 처음입니다. 따뜻한 불빛에 이끌리듯 안으로 안으로 들어섭니다. 수많은 사람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조선전기에 창건되어 임진왜란 때 전소된 후 오랫동안 폐허로 남아 있다가 조선 말기 고종 때 중건되어 잠시 궁궐로 이용된 궁을 바라봅니다.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가득한 정면에서 벗어나 왕의 자리를, 그 주변을 바라봅니다. 불이 켜져 있으니 누군가 나타날 것만 같습니다. 왕의 시각에서 바라 본 광화문이 꽤 마음에 듭니다. 밤의 건물은 오늘도 분주합니다. 아무런 정보 없이 발길 가는대로 걸으며 산책을 합니다. 궁을 거닐때면 느껴지는 고즈넉함과 온난함이 좋습니다. 경복궁 서북쪽 연못 안에 있는 누각인 경회루 입니다.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으로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가 임진왜란 때에 불타 버렸으나 조선 고종 4년(1867)에 재건하였다고 합니다. 삼면에서 바라본 경회루는 볼수록 매력적입니다. 경회루의 구조는 전형적인 대량식 구조지만, 1층 기둥이 전부 화강암인 점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현존하는 한국의 단일 목조 건축 중 부피가 가장 크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각 지붕 끝에는 잡상이 11개 올려져 있습니다. 과거 일제강점기에 촬영한 사진을 보면 근정전 잡상은 11개가 올려져 있으나 현재는 7개가 올려져 있다고 합니다. 어둠이 있어야 보이는 것이 있습니다. 찬바람에 코를 훌쩍이면서도 온난한 빛을 바라보는 시선에서는 봄이 느껴집니다. 문과 문 사이 사람이 있습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에서 나는 그 무엇도 될 수 있습니다.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도 우리는 '소은'의 여유를 즐기고, '중은'의 노력 속에 희망을 간직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대은'의 성찰을 실천할 수 있는 깊은 마음을 지녀야 한다. 화려함 속 잔혹함이 서려 있던 곳의 길목에 서서 숨을 내쉽니다. 어쩌면 지금이 더 잔인하지 않을까요. 왕의 침실인 강녕전입니다. 편안함을 품은 명칭이 매일 밤, 와 닿았을까요. 빈 마루의 끝, 작은 빛이 반짝입니다.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 울 수 밖에 없다 단화를 신고 갔는데 바닥이 돌로 이루어진곳이 많아 피로도가 급격히 높아져 더 가지 못한 채 나왔습니다. 한복을 입고 사진을 열심히 찍는 이들의 체력이 부러울 뿐입니다. 돌아서는 발걸음이 마냥 무겁지 않았던 것은 이미 위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푸른 밤 아래 균형 문양 절제 화려함 신구의 조화 웃음이 있습니다. 그 어느 동물도 자신이 덧없는 존재라고 느끼며 살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우린 모두 필요한 존재입니다. 역사 그 자체입니다.
아름다운 제주에서 만드는 특별한 캠핑추억
제주는 장마시즌이 시작됐네요 비가 올 때 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 중 하나는 우중캠핑일 것 같은데요! 너무 재밌을 것 같지 않나요!? ㅎㅎ 제주도 캠핑으로 유명한 곳들이 몇몇 있는데 금능, 김녕, 함덕, 비양도 등등 다양하죠ㅎㅎ 그 중 에메랄드빛 바다와 노을이 아름다운 금능&김녕야영장에 다녀왔어요~ 금능해변 야영장은 야자수와 바다 건너 비양도 뷰가 매력적인 스팟으로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요 김녕야영장은 풍력발전기와 하얀모래, 에메랄드빛 바다가 조화로운 곳으로 캠핑하기 너무 좋더라구요! 캠핑은 장비빨인데 다 사자니 돈이 없네요.. 흑흑.. 이럴 때 아주 좋은 곳이 있더라구요!! 제주캠핑렌탈은 #오쉐어 캠핑에 대해 잘 알지못하지만 오쉐어에서 친절히 다 설명해줘서 뚝딱 바로 설치! 텐트, 침낭, 매트, 랜턴, 보드게임, 의자 등등 없는 게 없어서 너무 편하고 즐겁고 재밌게 놀고 왔어요 :) 제주에서 즐기는 캠핑은 너무나 매력적이고 행복한 추억을 남겨주더라구요~ 여러분들도 오쉐어와 함께 제주도 캠핑을 즐겨보세요~~!! -위치: 제주 제주시 용문로 4 (제주공항 도보 3분거리) -시간: 매일 8:00-21:00 (홈페이지 예약 추천) -번호: 064-803-3010 🏨 #제주숙소 #제주호텔 [뛰놀자]에서 예약하자 (뛰놀자 홈페이지&네이버스토어 Go Go!) 🎥 제주여행정보가 궁금하다면 유튜브 [제주길잡이] 검색 #제주여행 #제주캠핑 #제주도캠핑 #김녕해수욕장 #금능해변 #금능야영장 #협재해수욕장 #제주차박 #김녕야영장 #캠핑 #캠핑스타그램 #국내여행 #제주공항 #제주캠핑대여
가끔씩 떠올리면 머리가 멍해지는 영화 명대사들 Part.2
저녁은 새벽이 오기 직전이 가장 어둡습니다.  그리고 제가 약속드리죠, 새벽은 지금 오고 있습니다.  〔The Dark Knight, 2008〕 누구나 영웅이 될 수 있어요.  어린 아이의 어깨에 코트를 걸쳐주며 세상이 끝나지 않았다고 말해주는 사람도 영웅이죠.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2012〕 "파리는 내게 언제나 영원한 도시로 기억되고 있다.  어떤 모습으로 변하든, 나는 평생 파리를 사랑했다." 〔미드나잇 인 파리 Midnight In Paris, 2011] 이름이란 뭘까?  장미라 불리는 꽃을 다른 이름으로 불러본들 아름다운 향기는 그대로인 것을.  〔고 GO, 2001〕 평균 수명이 길어졌으니 철도 그만큼 늦게 드는거야. 〔미술관 옆 동물원, 1998〕 우린 가끔 새것들에 혹해.  반짝이니까.  하지만...그것도 곧 바래. 〔우리도 사랑일까 Take This Waltz, 2011] 생각은 말을 만들고, 말은 행동을 만든다.  행동은 습관을 만들고, 습관은 인격을 만든다.  그리고 인격은 운명을 만든다.  〔The Iron Lady, 2011]  기억해요. 레드.  희망은 좋은 거예요.  모든 것 중에서 최고라고 할 수 있죠.   그리고 좋은 것은 절대 사라지지 않아요.  〔쇼생크탈출 The Shawshank Redemption, 1994〕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 무척 부럽군요."  "아뇨, 그저 싫어하는 일을 하고 있지 않을 뿐이죠."  〔카모메 식당 Kamome Diner, 2006〕 "우산이 있는데 비를 맞는 사람이 어디 저 하나뿐인가요?" 〔클래식, 2002〕 편견은 내가 다른사람을 사랑하지못하게하고  오만은 다른사람이 나를 사랑하지못하게한다. 〔오만과 편견 Pride & Prejudice, 2005〕 이상하지 않아?  어렸을 땐 모두들 네 꿈을 좇으라고 하지만, 정작 어른이 돼서 꿈을 좇으려 하면 못 잡아먹어 안달들이야. 〔이토록 뜨거운 순간 The Hottest State, 2007〕 현실을 피하다보니 현실에 맞서는 방법을 잊어버렸어.  〔스텝 업 2  Step Up 2: The Streets, 2008〕 나도 널 좋아하던 그 시절의 내가 좋아.  넌 영원히 내 눈속의 사과야.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You Are the Apple of My Eye, 2011〕 평생의 반려자라면 좋겠어.  당신 이전엔 아무것도 없어.  모두 사라졌어.  당신은 나의 챔피언이야. 〔라비앙 로즈 The Passionate Life Of Edith Piaf, 2007〕 나에게는 당신이 있다, 바로 곁에 당신이 있다. 〔츠레가 우울증에 걸려서, 2011〕 손가락이 천국을 가리킬 때 바보는 손가락을 쳐다보죠.   〔Amelie from Montmartre, 2001〕 고요히 바라보고 있으면 나를 있게 한 존재들이 조각처럼 흩어져 있다.  뚫어져라 바라보면 보이지 않지만,  조용히 바라보면 분명히 보인다.  나는 우주의 작은 조각이고, 내 역할을 한다. 〔비스트, 2012〕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걸 보고 싶었어.  좋아하는 남자가 생겼을때 안길 수 있으니까.  그런 사람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평생 진짜 호랑이를 볼 수 없다고 생각했어.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Josee, the Tiger and the Fish, 2003〕 재미있으면 공부가 아니다.  〔마틸다 Matilda, 1996〕 하루밖에 못산다면 무엇을 하고 싶어?   지금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당신과 함께 있을거야.  〔이프온리 If Only, 2004〕 넌 친절하고, 넌 똑똑하고, 넌 소중한 사람이야. 〔헬프 The Help, 2011〕 출처ㅣ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