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017
500+ Views

세월호참사와농약급식

서울시 시장선거에서 가장 큰 이슈로 등장한 ‘농약급식’은 서울의 순진한 학생들의 생명과 안전에 장기적으로 치명적인 위해요소다. 이런 위해요소를 발견하고도 ‘가만히 먹으라’고 강요하는 시장이나 교육감이 있다면, 그는 세월호 선장이나 선원과 조금도 다를 바 없다. 감사원의 감사자료에 의하면 서울시 학교들에서 ‘친환경’과 ‘무상급식’의 명분으로 비싸게 구입한 식자재에 농약이 검출되었다고 한다. 이런 감사원 자료를 근거로 해서, 정몽준 후보가 공개적 방송토론에서 여러 번 “서울시 무상급식에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느냐. 계속 농약급식을 하겠다는 뜻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을 했지만, 박원순 후보는 “공급되기 전에 발견해서 전량 폐기했다. 이렇게 혹세무민(惑世誣民)해도 되느냐. 서울시가 칭찬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의 대답으로 정몽준 후보를 비난했다. 비록 거짓에 휩싸인 좌경언론들이 축소보도하지만, 책임과 사실을 중시하는 국민의 눈에, 후안무치한 거짓말을 하는 박원순 후보다. 26일 방송토론회에서 정몽준 후보가 “서울시 무상급식에는 잔류 농약이 포함됐다. 친환경급식이 아니라 고가의 농약급식”이라고 공격하자, 박원순 후보는 “사실이 아니다. 공급되기 전에 발견해서 전량 폐기했다. 부서가 제 역할을 다 했으니 서울시가 칭찬을 받아야 한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28일 방송토론회에서 정 후보가 “박 후보는 무더기 징계가 별것 아니라고 했는데 서울시장이 감사원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것은 성수대교 붕괴 때 이후 처음이다. 계속 농약급식을 하겠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박 후보는 “이렇게 혹세무민(惑世誣民)해도 되느냐. 검사 결과 잔류농약이 검출된 식재료가 학교에 납품될 가능성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런 박원순 후보의 ‘농약이 없으니, 서울시 학생들은 가만히 농약급식을 먹으라’는 뜻의 주장은, 침몰하는 세월호 승객들에게 ‘가만히 있으라’는 이준석 선장의 방송과 같이,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치명적인 거짓선전이 아닌가? 박원순 후보의 이런 억지에 세월호 이준석 선장이 연상된다. 동아일보는 29일 “서울 시내 공립 사립 초중고교 가운데 24곳의 학교급식에서 농약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며 “28일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실을 통해 본보가 입수한 서울시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5월까지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를 통해 급식에서 농약이 검출된 학교는 2011년 12곳, 2012년 4곳, 2013년 7곳, 2014년 1곳 등 총 24곳이다. 이 가운데 서울친환경유통센터에서 농산물을 공급받은 학교는 9곳에 이른다”며 “당초 ‘농약급식’을 부인해 오던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후보 측이 이날 뒤늦게 사실 관계를 시인하고 나섰다. ‘농약급식’ 공방이 서울시장 선거의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고 보도했다. 2차례 방송토론에서 ‘농약급식’에 관해 정몽준 후보에게 “이렇게 혹세무민(惑世誣民)해도 되느냐”라고 다구치고 “서울시가 칭찬을 받아야 한다”고 떠벌이던 박원순 후보는 이준석 선장보다 더 악질적 거짓말과 치명적인 인명살상의 주범이 아닌가? 박원순 후보의 문제는 자신의 네트워크로부터 ‘친환경 무상급식’의 이름으로 비싸게 농약검출 식자재를 구입해서 어린 학생들의 생명에 해코지를 했다는 점과 더불어, 이런 해로운 농약급식이 일어난 사실을 속여 서울시민들에게 ‘가만히 농약급식을 먹으라’고 오도한 점이다. 친환경과 복지의 이름으로 자기 패거리에게 혈세를 빨아먹게 허용한 의혹도 문제가 되지만, 이미 감사원 감사자료 등이 ‘서울시에는 농약이 검출된 식자재가 공급됐다’는 사실을 명시하는 데에도 박원순 후보는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를 정확하게 읽지 못하고, 더욱이 방송토론에서까지 나와서 상대후보를 향해 “이렇게 혹세무민(惑世誣民)해도 되느냐”라고 다구치고 서울시민들을 향해 “서울시가 칭찬을 받아야 한다”는 후안무치한 혹세무민을 자행했다. 박원순 후보의 ‘서울시에는 농약급식이 없었으니, 가만히 먹으라’는 방송과 세월호 이준석 선장의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은 근본적으로 무엇이 다른가? 동아일보는 29일 “농약이 검출된 학교들은 강남 서초 송파구 등 ‘강남 3구’를 포함해 동작 강동 은평 노원 관악 동대문 성북 영등포 용산 양천구 등 서울시내 13개 자치구에 위치하고 있다”며 “잔류농약 검사 결과 쌀, 유기농 현미를 비롯해 시금치, 쑥갓, 깻잎, 양배추 등 다양한 품목에서 농약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1년 친환경유통센터가 한 초등학교로 납품한 무농약 시금치에선 살충제 성분인 ‘이미다클로프리드’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 이 성분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설립한 국제식품규격위원회에서 태아와 유아, 어린이에게 잠재적 위험성이 존재하는 것으로 결론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상식적 국민이라면 감사원의 조치나 자료를 보고, ‘서울시에서 농약급식이 벌어졌다’고 판단했을 것인데, 식자재공급업체와 무슨 비리가 뒤엉켜있는지 박원순 후보는 방송에서 “검사 결과 잔류농약이 검출된 식재료가 학교에 납품될 가능성은 없다”고 우겼다. 이런 말을 믿는 서울시민들은 억울한 세월호 희생자들처럼 되지 않을까? 또 동아일보는 “시교육청은 잔류농약이 검출된 농산물을 납품한 친환경유통센터에 대해 과태료 처분과 함께 생산자와의 거래 중지 조치를 통보했다”며 “이와 별도로 감사원은 잔류농약이 포함된 농산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서울시장 등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리면서 서울시내 469개 학교가 농약 농산물을 납품받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28일 TV토론회에서 “이렇게 혹세무민(惑世誣民)해도 되느냐. 검사 결과 잔류농약이 검출된 식재료가 학교에 납품될 가능성은 없다”고 박원순 후보가 거짓 선동했지만, 토론이 끝나자 박원순 캠프의 진성준 대변인은 “감사원 감사 결과 보고서에 각주로 명시돼 있다는 사실을 최근에 확인했다. 박 후보가 이날 오전 토론회에 임할 때도 사실관계를 보고 받지 못했다”며 ‘거짓말’ 혹은 ‘무지’를 과시했다. 이번 농약급식 논쟁을 통해 박원순 후보의 거짓말하는 습성은 많이 부각됐다. 박원순 후보는 ‘농약급식’을 시인하고 개선할 정직성이나 용기가 없다. ‘농약급식’에 관한 ‘고의적 거짓말’ 혹은 ‘의도적 무지’에 대해 박원순 후보는 정치적, 사법적, 윤리적 책임을 져야 한다. ‘감사원 자료’나 ‘서울시 교육청의 항의’를 통해 ‘서울시 농약급식 사실’을 충분히 알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에서 뻔뻔스럽게 상대후보를 향해 ‘혹세무민 한다’고 다구친 박원순 후보는 의도적인 거짓말쟁이가 아닌가. 설령 ‘농약급식’을 몰랐다고 해도, 그것은 박원순 시장의 치명적 무지로서 용납될 수 없다. 방송토론에서 ‘농약급식’을 끝까지 부인하다가, 토론이 끝나자 대변인을 통해 ‘농약급식이 있었다’고 시인하는 박원순 후보의 행태는 세월호 선장보다 더 악질적인 게 아닌가? 박원순 후보의 새빨간 거짓말은 세월호 선장의 황당한 무책임성과 더불어 상식적 국민들에겐 용납될 수 없다. 이준석의 ‘배 안에 가만히 있으라’나 박원순의 ‘가만히 농약급식을 먹으라’는 같은 종류의 인명경시가 아닌가?! ...조용한..
sig017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