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군산 해물짬뽕

얼마전에 먹었던 군산짬뽕을 오늘은 조금 다르게 먹어보려구요.
이건 오리지널 버전입니다.
뭐 별다른건 아니고 지난번처럼 스프를 바꿔주고 해물을 좀 넣어서 해먹어 보려구요. 이번엔 액상스프 대신 신라면 스프를 넣어보려구요. 지난번에 먹었을때 살짝 국물이 아쉬워서 말이죠.
저의 스프 창고입니다 ㅋ.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이 있답니다.
일단 짬뽕을 끓여줍니다.
끓고있는 짬뽕에 해물을 넣어줍니다.
끓고있던 짬뽕이 냉동 해물을 넣으니 순간 확 식는 느낌이...
먹음직스럽죠.
일단 신라면 스프를 넣어선지 오리지널보단 맛이 괜찮은것 같은데 액상스프 대신 분말스프를 넣어선지 이상하게 면에 국물 간이 베이지 않은 느낌적인 느낌이... 해물도 간이 싱겁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중국집에서 짬뽕을 만들때도 해물을 볶아서 사용하는데 냉동해물을 짬뽕에 그냥 넣었으니 그럴만도 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머 그래도 오리지널 보단 나은 맛에 만족합니다 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주가봄
기장에서 하루 잘 보내고 포항 잠깐 들렀다 경주로 왔습니다. 와, 근데 보통 포항에서 경주 30분 정도면 오는데 한시간 넘게 걸려 겨우 왔습니다. 길가에 만개한 벚꽃을 보니 이유를 알것 같더라구요. 이렇게 벚꽃이 활짝 폈을때 경주에 와보지 않았던건지 풍경이 너무 낯썰더라구요. 보문단지 주변엔 차들이 명절급이었어요. 음악들으며 벚꽃구경 하느라 정작 사진을 못찍었네요. 근데 저녁에 비가 온다던데 벚꽃엔딩 되는건가... 숙소에도 일찍부터 주차장에 차들이 많은게 사람들이 많을것 같더니 체크인 하는데 웨이팅 꽤 오래 했습니다. 웨이팅 기억이 잘... 숙소에 들어와서 가만 생각해보니 저녁 먹을때도 분명 사람이 많을것 같으니 일찍 가서 먹고오자고 생각했는데 저희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이 많았나 봅니다 ㅡ.,ㅡ 저녁먹고 근처 산책을 하는데 경주 힐튼도 룸이 꽉꽉 찬것 같았어요. 스벅 들렀다 숙소로 돌아갑니다. 다행히 아직 비는 오지 않네요. 와인잔 대신 이 아이로다가^^ 드뎌 비가 막 쏟아지는가봅니다. 아, 낼 되면 벚꽃이 많이 떨어졌겠네요. ㅋ 근데 그건 괜한 걱정이었어요. 비가 제법 온것 같은데 벚꽃은 그대로더라구요. 경주가 복잡할것 같아서 아점은 양산에서 먹으려고 일찍 나섰는데 벌써 보문단지쪽으로 들어오는 차들이 엄청나네요. 국도로 양산까지 오는데 언양 작천정쪽에도 차들이 많이 밀리던데 알고보니 벚꽃구경 나온 차량들이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