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zi
10,000+ Views

'인포메이션은 아름다워 수상작들' 이라고 해야 하나

아주 아주 깜짝놀랄 사이트하나 소개합니다. 여러 분야의 인포메이션, 인포그래픽스 들에 대해서 수상작들이 발표하는 사이트입니다. 정말 멋지고 쿨해서 장시간 보셔야 합니다. 내가 가는 길에 영감을 주기도 하고 발표를 할때 멋진 정보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http://www.informationisbeautifulawards.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살아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들, 선호 1위 브랜드는
좋은 집에 살고 싶은 마음은 인지상정일 텐데요. 한국인들은 (아파트의 경우) 좋음의 기준을 ‘브랜드 이미지’에 많이 두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아파트 선택의 기준은?(출처: 다방) ▲1위 = 2030 및 4050세대 공통 ‘브랜드 이미지(40%)’ ▲2위 = 2030은 ‘디자인·인테리어(11.9%)’, 4050은 ‘가격상승 기대감(14.0%)’… 그렇다면 그 많은 아파트 중에서도 어떤 브랜드의 인기가 제일 높을까요? 부동산앱 다방이 앱사용자 7,16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습니다. 우선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최고급) 아파트 브랜드 부문입니다. 4050세대의 지지를 업은 대림산업 아크로가 전체 1위를 차지. 2030세대에게는 현대건설 디에이치가 조금 더 끌리는 모양입니다. 다방은 아크로가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성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흑석 크로리버하임 등 서울의 신흥 부촌에 상징적으로 들어서며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아크로리버파크는 전용 84㎡가 지난해 3.3㎡당1억원에 거래돼 주목을 끌기도 했지요. 보다 친숙한, 일반 브랜드는 어떨까요? 일반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는 GS건설 자이가 18.9%로 1위에 올랐습니다. 이어e편한세상과 래미안, 힐스테이트와 롯데캐슬이 톱 5를 형성했지요. 자이는 전 연령대에서 1위로 꼽히며 고른 인기 분포를 보였습니다.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한국인이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들, 어떤가요? 여러분의 생각과 비슷한가요? 단, 브랜드가 아무리 중하다 한들 사람 앞에 오면 곤란하다는 점. 사는 곳이 누군가의 전부를 말해주진 않는다는 사실 꼭 기억하세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친절한 랭킹씨] 신입이라도 용납이 불가하다는 최악의 실수들
잘 모르거나 서툴 때 사람들은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직장 내에서 실수를 가장 많이 하는 사람은 아마도 신입사원일 텐데요. 직장인들은 입사 후 평균 5개월까지는 신입사원의 실수를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모든 게 용납될 수는 없는 법. 신입사원이라고 해도 절대로 봐줄 수 없는 실수가 있다고 하는데요. 얼마나 치명적인 실수이기에 용납 불가인지, 7위부터 1위까지 살펴보겠습니다. 역시 친구들과의 대화에서나 사용 가능한 신조어나 은어 등을 직장상사에게 하거나 보고서에 쓰는 것은 금물. 때와 장소, 분위기와 상대방을 가려가며 행동할 수 있는 ‘눈치’ 정도도 신입사원이라도 갖춰야 할 기본입니다. 친구에게 보낼 내용의 메시지를 직장상사에게 보낸다면? 그 내용이 당사자를 욕하는 것이라면 정말 치명적이지 않을 수 없을 텐데요. 그것을 뛰어넘는 게 있으니, 최악 실수 1위는 바로 근태와 복장 등 ‘최소한의 예의’에 관한 것입니다.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신입사원이라도 해서는 안 되는 실수, 어떤가요? 여러분의 생각과 비슷한가요? 단, 이렇게 용납할 수 없는 실수를 해도 대처를 잘한다면 만회도 가능하다는 사실. 바로 즉시 실수를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 ◇ 실수 했을 때 대처 방법은?(출처: 사람인) ▲1위 =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한다(72.1%, 복수응답) ▲2위 =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한다(52.3%)… 어설픈 핑계로 어물쩍 넘어가려다가는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