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사 도와 아기 집사들 돌보는 육아의 달묘.."빨리 커서 간식 줘라옹"
집사 멜린 씨는 지난 2019년 12월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습니다. 육아육묘를 함께 하는 것은 처음이라 걱정이 많았던 멜린 씨. 그런 집사를 위해 막내 고양이 '밀크'가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습니다. 밀크는 일정 거리에서 쌍둥이들을 감시하다가 같이 놀고 낮잠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쌍둥이들이 낚싯대 장난감을 흔들어주면 거기에 맞춰 밀크는 사냥 놀이를 즐겼습니다. 멜린 씨 부부에 비하면 느리고 미숙한 부분도 있지만 밀크는 개의치 않았죠. 그러다 낮잠 시간이 다가와 쌍둥이들이 잠이 들면 밀크는 아기 집사들에게 몸을 딱 가져다 붙이고 단잠에 빠져들었습니다. 아직 집사들이 어려서 귀찮게 하거나 힘 조절이 잘 안될 때도 있지만 밀크는 항상 쌍둥이들 곁을 지키며 한 뼘 더 성장하길 기다리고 있답니다. 멜린 씨는 "처음에는 육아육묘를 동시에 하는 게 걱정돼 공간 분리를 했는데 냥이들이 스트레스를 받아 하더라고요"라며 "그래서 아이들과 냥이들이 함께 지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첫째 냥이는 나이가 있어서 혼자 있고, 둘째 냥이는 집안을 돌아다니느라 바쁜데 막내 냥이는 아기들 옆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요"라며 "아기들이 좋은 건지 푹신한 이불이 좋은 건지 모르겠지만 낮잠 시간만 되면 옆에서 함께 잔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